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정치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주세르비아 중국 대사: 습근평 주석 방문, 중국-세르비야 관계의 새로운 시대 열 것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24.05.07일 14:51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의 풍경(4월 29일 찍은 드론사진) /신화넷



1일에 찍은 중국전력건설그룹이 건설을 맡은 세르비아 국가축구경기장 프로젝트 공사 현장. /신화넷

리명 주세르비아 중국 대사는 국제 정세의 변화 속에서도 중국-세르비아의 두터운 우정은 굳건히 유지되고 있으며 끊임없이 새로운 생기와 활력이 북돋아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량국은 고품질 ‘일대일로’ 공동건설과 현대화를 향해 나가는 과정에서 서로 손잡고 각자의 발전을 촉진해 량국 국민에게 혜택을 가져다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2016년 습근평 중국 국가주석의 방문으로 세르비아는 중동부 유럽에서 중국의 첫 전면적 전략적 동반자가 됐다. 중국-세르비아 관계는 최근 수년간 습근평 주석과 알렉산다르 부치치 세르비아 대통령 간 여러 차례 만남 및 서신 왕래를 통해 새롭고 더 높은 단계로 나아가고 있다.

리명은 최근 수년간 량국 정상의 지도에 따라 중국-세르비아 관계가 비약적으로 발전해 력대 최고의 수준에 올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량국은 항상 서로의 핵심 리익과 주요 관심사를 확고히 지지하고 있으며 국제 및 지역 문제에 대한 상호 리해와 견해가 비슷하고 다양한 분야에서 긴밀하게 협력하고 있으며 세르비아는 중국이 제시한 ‘3대 글로벌 창의’를 지지한다고 부연했다.

중국과 세르비아 무역액은 2016년 5억 9,600만딸라에서 2023년 43억 5,000만딸라로 급증했으며 많은 협력 성과를 거뒀다. 2022년 중국은 세르비아의 최대 직접 투자 원천국이 됐다.

리명은 중국은 세르비아와 함께 중국-세르비아 자유무역협정(FTA), ‘일대일로’ 중기 행동계획 등 기제 역할을 발휘하고 경제·무역, 산업·투자, 기초건설 등 전통 분야 협력을 심화해나가면서 과학기술 혁신, 디지털경제, 록색 전환 등 신흥 분야에서의 협력 잠재력을 발굴해 량국 경제 발전에 활력을 불어넣고 량국 국민에게 복지를 안겨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2016년 이후 중국과 세르비아간 인적 교류는 크게 확대됐다. 세르비아에서 중국어를 공부하는 학생 수도 증가하고 있으며 세르비아어를 개설한 중국내 대학수도 크게 늘고 있다. 최근 베오그라드중국문화쎈터가 문을 열기도 했다. 리명은 중국과 세르비아의 관계가 지속적으로 심화됨에 따라 량국간 인적 교류가 갈수록 더욱 활발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습근평 중국 국가주석은 세르비아를 국빈 방문했다. 리명은 중국이 이번 국빈방문을 계기로 세르비아와 함께 량국의 굳은 우정을 더욱 공고히 하고 ▷정치적 신뢰 심화 ▷실무 협력 확대로 량국 관계의 새로운 시대를 열어 인류운명공동체 구축에 기여해나가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신화넷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10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눈강은 대흥안령 이륵호리산(伊勒呼里山)의 중간에서 줄곧 남하하여 치치할시 서북부를 거쳐 강심도를 품에 꼭 안고 있다. 이 강심도가 바로 '눈강의 명주', '학성 도화원'이라는 아름다운 명성을 가진 명월도이다. 인적이 드문 자연섬에서 도시문화관광의 명함장으로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어떤 전공이 취직하기 쉬울가? 최신 목록 발부

어떤 전공이 취직하기 쉬울가? 최신 목록 발부

6월 18일 개최된 제16기 중국 류학생 남경국제교류협력대회에서 남경시인력자원사회보장부는 "2024년도 남경시 '4266' 산업체계 부족인재 수요목록"을 발부했다. 이 목록을 통해 미래 몇년간 남경은 어떤 인재를 필요로 하는지, 어떤 일자리가 인력부족을 겪게 되는지

충전 10분이면 500km 주행... 대련, 수소에너지 산업 확 키운다

충전 10분이면 500km 주행... 대련, 수소에너지 산업 확 키운다

료녕성 대련시의 명원(洺源)테크(대련)회사에 들어서면 수소 버스, 수소 트럭 등 수소연료전지 동력 제품이 일렬로 늘어서 눈길을 끈다. 이 중 수소 버스는 '제15회 하계 다보스포럼' 서비스용 차량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수소 충전 10분만에 500여km를 달릴 수 있다.

글로벌 경제인들 지역사회 선행으로 나눔 실천

글로벌 경제인들 지역사회 선행으로 나눔 실천

6월 17일, 중국아주경제발전협회해외무역위원회(삼하) 글로벌 경제인들은 연교애심장애인 복리원을 찾아 복리원에서 생활하고 있는 년로한 로인들에게 애심을 전하면서 나눔을 실천했다. 이날 중국아주경제발전협회해외무역위원회(삼하) 글로벌경제인들은 단체설립 8주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