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한민족 > 한민족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몽골무용으로 '왕훙' 된 '아저씨'는 내몽골출신 조선족 원장 !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4.05.21일 13:58
요즘 많은 네티즌들이 한 몽골춤 영상을 보게 되였다. 화면 속에서 제일 앞에 있는 우람한 체격에 양복바지를 입고 구두를 신은 ‘뚱보아저씨’의 호방한 어깨놀림과 몸짓, 발걸음은 마치 초원에서 말을 타고 질주하는 기수 같았다. 그의 춤솜씨가 뒤의 전문련습복을 입은 젊은이들보다 더욱 거침이 없어 네티즌들은 “왜 앞의 뚱보아저씨가 뒤의 날씬한 젊은이들보다 춤을 더 잘 출가?”,“책에 묘사된 철한유정의 현실버전이다!”, “이것은 뼈에 새겨진 멋이다. 일거수일투족에서 예술의 매력을 뿜어낸다.”라고 감탄을 금치 못했다.

'정장’을 입고 춤추는 이 아저씨는 대체 누굴가?

그의 이름은 강철홍이라고 하는데 조선족이며 중앙민족대학 무용학원의 원장이다. 그리고 ‘내막을 잘아는’ 네티즌들은 게시판에 ‘제1대 '질주(奔腾)'의 메인댄서(领舞)’라는 또 다른 신분을 공개했다.

무용 '질주'는 지난 세기 80년대 초기에 탄생했는데 중앙민족대학 무용학원 교수 마약선생이 창작했다. '질주'는 몽골족 민간무용동작을 기초소재로 하고 목민들의 생활에서 령감을 받아 자유로운 동작으로 초원에서 달리는 기수의 앙양되고 분발하는 정신적 면모를 보여주었다.







강철홍과 이 작품의 인연은 대학 입학 당시로 거슬러 올라간다. 1989년 여름, 내몽골 출신의 강철홍은 중앙민족학원(중앙민족대학의 전신)에 시험을 보러 갔다가 우연히 소강당에서 리허설을 하고 있는 것을 발견했는데, 마침 '질주'였다.강철홍은 "처음 이 작품을 보고 멋지고 당당한 모습에 반했습니다.”고 말했다. 그해 9월에 대학에 입학한후 개학 첫 수업도 '질주' 리허설이였는데, 그때부터 이 작품이 세대를 아우르는 영향을 느끼기 시작했다.

기세 드높고 민족특색이 짙기 때문에 '질주'는 중앙민족대학 무용학원의 ‘보류작품’ 이 되였다. 강철홍은 제1대 메인댄서로서 ‘질주’의 식지 않는 예술적 매력을 대대로 물려주고 있다.

1991년 ‘도리컵’ 무용경연 10대 최고, 제1회 ‘공작컵’, 제1회 ‘련꽃컵’ 등 무용공연에서 우승을 차지하고 몽골족무용의 ‘형태와 정신’ 모두 보여주었을 뿐만 아니라 안무, 감독, 강의가 모두 가능한 강철홍은 후날 무용학원의 원장으로 승승장구했다.





강철홍이 몽골춤을 출 때 네티즌들이 본 ‘뼈에 새긴 멋’은 간단한 ‘재능’이라는 말로 개괄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 몸과 마음을 다한 몰두와 날마다 반복되는 련습, 최선을 다한 집념이 있었기 때문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강철홍은 1999년 한차례 민족회보공연을 하다 넘어져 반월판을 다치고 후십자인대가 끊어지는 바람에 사랑하는 무대를 떠나게 되였으며 실제로 강단에 올라 무용 교습을 시작했고 많은 무용 창작을 했다. 이렇게 강철홍은 10여년 동안 그가 사랑하는 무대에 오르지 못하였다. 2017년, 50이 다 된 강철홍은 ‘춤을 추고 싶다, 정말 춤을 너무 추고 싶다’라는 생각 때문에 ‘컴백’하기로 결정했고 관중들을 위해 ‘도리컵’을 따낸 무용 '생명이 반짝인다'를 보여주었다. 안무의 총길이는 7분 정도였는데 이 7분간의 ‘반짝임’을 위해 강철홍은 두달만에 30근을 감량하고 가장 좋은 컨디션으로 관중들과 만났다.

이제 인재양성에 전념하고 있는 강철홍은 막후로 물러났지만 그의 무용스텝은 종래로 멈추지 않았다. 그는 학원학생들에게 강의를 해주고 또 전국 각지 민족무용을 학습하려는 학생을 위해 수업을 해주기도 한다. 학생들의 기초에 따라 수업하는 주제도 다르지만 강철홍은 ‘춤을 추면서 배워주고’, ‘몸소 행동으로 가르쳐주었다’. 가끔씩 무용대오에 들어가 몰입하여 시범동작을 보여주기도 한다.



최근 이 수업영상이 뜻밖에 ‘큰 관심’을 받게 된 후 네티즌들은 장난스럽게 "당신이 29세에 '질주'를 추는 모습을 보았습니다. 당신이 그때처럼 다이어트를 했으면 좋겠습니다""멈출 수가 없습니다! 강원장님이 나의 모멘트에서 하루종일 춤을 추고 있습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이에 대해 강철홍원장도 "저는 줄곧 29세에 머무러고 있습니다. 저도 계속 춤추고 싶습니다" 고 말했다. 그리고 젊은이들에 대한 당부도 있지 않았다. "진심으로 춤을 사랑하고, 꾸준히 기본기를 익히고, 자신이 사랑하는 예술에 후회 없이 최선을 다해야 합니다."고 강조했다.

/인민넷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3%
10대 0%
20대 0%
30대 33%
40대 33%
50대 7%
60대 0%
70대 0%
여성 27%
10대 0%
20대 7%
30대 0%
40대 13%
50대 7%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배우 이정현이 둘째 임신으로 이제는 두 아이의 엄마가 될 예정이다. 14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에서 이정현은 둘째 임신 사실을 고백한다. 그녀는 "가족같은 방송이라서 처음 말씀드린다. 둘째가 생겼다. 편스토랑이 임신 명당인 것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이런 비매너가..." BTS 진, 프리허그 행사 '기습뽀뽀' 여성 고발당해

"이런 비매너가..." BTS 진, 프리허그 행사 '기습뽀뽀' 여성 고발당해

사진=나남뉴스 지난 12일 전역한 방탄소년단 BTS 진이 팬들과의 만남을 위해 '프리허그' 행사를 진행했다. 전역한 지 하루 만에 다시 팬들 곁으로 돌아온 그의 지극한 팬사랑이 돋보이는 선택이었다. 그러나 이날 행사에서 일부 팬들이 진의 볼에 갑자기 뽀뽀를 하는

북경-천진-하북과 협력·관찰|탑원장촌의 행복의 비결 알아보다

북경-천진-하북과 협력·관찰|탑원장촌의 행복의 비결 알아보다

정정고성(正定古城)의 남쪽 성문을 나와 호타하(滹沱河)를 따라 서쪽으로 약 2킬로미터쯤 가면 아름다운 탑원장촌에 도착한다. 이곳은 거리가 깨끗하고 록음이 우거지며 길가에 고층건물이 즐비하고 지혜농장, 무형문화유산 전시관, 미식거리, 수상 카니발이 있으며 전

북경-천진-하북과 협력|정위: 룡강에 중국 동물용 핵산 백신업계의 리더 조성

북경-천진-하북과 협력|정위: 룡강에 중국 동물용 핵산 백신업계의 리더 조성

1년 가까운 건설 끝에 석약(石药)주식통제그룹유한회사(석약그룹)와 중국농업과학원 할빈수의연구소가 공동 출자한 동물 신형 백신 제조업체인 할빈 은위(恩维)바이오제약유한회사(이하 '은위회사'로 략칭)의 1단계 건설이 완료돼 모든 생산장비가 설치되였고 올해 6월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