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연예 > 연예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무더기로 고소" 아일릿, 악플러에 초강경 대응 무슨 일?

[나남뉴스] | 발행시간: 2024.06.10일 20:40



인기 걸그룹 아일릿의 소속사 빌리프랩이 멤버들에게 악성 댓글을 일삼은 네티즌 수백여명을 고소했다.

10일, 빌리프랩은 "당사는 아일릿에 대한 명예훼손, 모욕, 성희롱, 허위사실, 악의적 비방 등 악성 게시물 작성자를 상대로 법적대응을 진행했다"며 관련 진행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소속사에 따르면, "데뷔 3개월에 불과한 신인 아티스트임에도 아일릿을 향한 악성 게시글 작성 형태가 매우 악의적이고 도를 넘는 심각한 상황"이라며, "당사는 신인 아티스트 보호 차원에서 강력한 법적 조치가 시급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례적으로 법적 대응 제보 방법 안내 이전임에도 데뷔 이후 시점부터 국내외 모든 채널을 대상으로 전방위적인 악성게시글 및 댓글을 채증해왔고 수사기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네티즌 수백명 고소, 수사기관 수사 진행 중



사진=아일릿SNS

소속사 측이 고소 대상으로 밝힌 곳은 국내 커뮤니티(네이버, 네이트, 더쿠, 디시인사이드, 인스티즈, 일간베스드 등)와 음원사이트 (멜론, 벅스뮤직, 지니뮤직 등), 해외 sns채널(X, 인스타그램, 유튜브 등)에 악설 게시글을 올린 이들과 댓글 작성자 들이다.

소속사는 "악성 게시글을 작성 후 증거를 남기지 않기 위해 삭제한 경우에도 실시간으로 해당 게시글을 채증해 모두 수집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수백명의 피고소인들을 대상으로 경찰에 고소장을 접수해 현재 수사기관에서 수사를 진행 중이라 전했다.

빌리프랩은 "당사는 앞으로도 아티스트의 권익 보호를 위해 팬 여러분의 제보와 자체 모니터링을 통해 수집한 증거 자료를 바탕으로 악성 행위자들에게 엄중한 조치를 취할 것이며 시일이 걸리더라도 끝까지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



사진=아일릿SNS

또 "어떠한 경우에도 선처와 합의는 없다"고 못 박았다. 이어 이들은 팬들에게 빌리프랩 법적 대응 공식 계적으로 적극적인 제보를 부탁드린다고도 말했다. 그런가하면, 빌리프랩은 최근 '뉴진스를 표절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던 어도어 대표 민희진도 민사소송했다.

최근 민대표는 기자회견을 통해 아일릿이 뉴진스를 표절했다며 카피 의혹을 제기했고, 빌리프랩은 민대표를 업무방해 및 명예훼손 혐의로 용산경찰서에 고소했다. 빌리프랩 측은 "민희진 대표가 택한 압박 수단 중 하나가 하이브 레이블의 신인그룹을 '아류' 나 '짝퉁'으로 폄훼하는 것이었다. 본인 발언으로 인해 비난을 감내해야 했던 피해자들의 시간을 부인했다."면서 고소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서울중앙지법 가처분 인용 결정은 어도어 임시주주총회에서 하이브가 가진 의결권의 행사를 막아달라는 가처분 신청에 대한 결정이지 표절 사안에 대한 판결이 아니다. 마치 표절 사안에 대한 판결에서 민희진 대표가 승소한 것인 양 왜곡하면 안된다"는 입장도 전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0%
10대 0%
20대 0%
30대 20%
40대 4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40%
10대 20%
20대 0%
30대 0%
40대 2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제6회 흑룡강성 관광산업발전대회가 6월 24일부터 25일까지 치치할시에서 개최된다. 대회의 '개최지'인 치치할은 특색 문화관광자원을 심도있게 발굴하고 현대 관광시스템을 전면적으로 개선하여 풍경구에서 서비스, 산업에 이르기까지 전면적으로 업그레이드했다. 치치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정의는 승리한다" 어트랙트, '피프티피프티' 상표권 획득

"정의는 승리한다" 어트랙트, '피프티피프티' 상표권 획득

피프티피프티 소속사 어트랙트가 결국 '피프티피프티' 상표권을 획득했다. 지난해 6월 전 멤버 3인과의 분쟁 후 양측 모두 '피프티피프티'의 상표권을 주장하며 대립했지만 30개국이 넘는 국가가 소속사 '어트랙트'의 손을 들어줬다. 어트랙트는 지난해 5월 상표권 출

'논문 표절 논란' 설민석, 연대 석사 재입학 후 지상파로 재복귀

'논문 표절 논란' 설민석, 연대 석사 재입학 후 지상파로 재복귀

4년 전, 석사 논문 표절로 모든 방송에서 하차한 설민석이 지상파 방송에 복귀한다. 21일, MBC 새 예능프로그램 '심장을 울려라 강연자들 (이하 '강연자들')'측은 오은영과 김성근, 한문철, 금강스님, 설민석, 박명수, 김영미가 앞으로 강연자로 나설 것을 예고하는 개

"한달에 5천만원 벌어요" 무명 개그맨, 유튜브 대박난 '비결' 뭐길래?

"한달에 5천만원 벌어요" 무명 개그맨, 유튜브 대박난 '비결' 뭐길래?

사진=나남뉴스 KBS 공채 개그맨 출신이지만 오랜 기간 무명시절을 보내다가 유튜브를 통해 연 6억원의 수익을 올린 개그맨 정승빈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9일 유튜브 채널 '황예랑'에는 월 5천만원의 사나이 개그맨 정승빈이 출연하여 인터뷰를 가졌다. 영상 속 정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