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연예 > 연예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재룟값 아끼려고 고기 안 넣어" 백종원, 홍콩반점 기습점검 '분노'

[나남뉴스] | 발행시간: 2024.06.11일 17:27



사진=나남뉴스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가 수많은 시청자들이 원했던 '홍콩반점0410' 음식 개선에 나섰다.

그동안 백종원 대표는 자사 프랜차이즈 혹은 자신의 솔루션을 거쳐 갔던 음식점들을 재방문해 음식을 점검하는 콘텐츠 '내꺼내먹'을 진행해 왔다. 이에 누리꾼들은 긴 시간 동안 홍콩반점은 꼭 해달라는 요청을 남겼다.

결국 백종원 대표는 많은 네티즌들의 요청에 힘입어 일주일 전 "오래 기다리셨습니다"라며 한 달 동안 홍콩반점 지점 기습점검에 나선 결과를 발표했다. 실제로 홍콩반점 지점들의 짜장면 맛을 본 백종원은 충격을 감추지 못했다.

특히 그는 떡이 되어 떨어지지 않는 짜장면을 본 후 "이 정도 안 떨어지는 거는 삶고 나서 찬물에 잘 안 씻으면 이렇게 된다"라며 부정적인 평가를 내놨다. 그러면서 "이 집은 레시피를 창조했나 보다. 자신만의 길을 가고 계신다. 도대체 뭔 생각으로 이러시는 거야"라며 분노를 표출했다.



특단의 조치로 백 대표는 9000만원을 들여 전국 300개 지점에 레시피를 담은 모니터를 설치했다. 두꺼운 매뉴얼 북보다 간단하게 모니터를 계속 보며 레시피를 참고할 수 있도록 현실적인 방안을 마련한 것이다.

하지만 레시피 재교육 후 더 형편없어졌다는 결과가 나온 지점도 있었다. 지난 영상에서 짜장 소스 빛깔이 연한데 맛은 짜다는 평가를 받은 지점에서 또다시 문제가 발생했다.

짜장면을 먹은 백 대표는 "아직도 색이 연하다", "고기가 없다. 뒤적거리면 최소한 1개라도 고기가 걸려야 하는데 전부 잘린 고기만 들어가 있다"라며 혹평을 이어갔다. 심지어 이어서 먹은 짬뽕에도 고기가 전혀 없었다.

짬뽕에도 고기 한 점 없어... 점주는 '촬영 동의 안 해'



결국 백종원 대표는 "점주가 누구냐?"라며 "재룟값 아끼려고 이런 것 같다. 그런데 자기들끼리 임의로 이렇게 한 거라면 조치해야 한다. 여기 심하다"라고 지점에 직접 연락을 취했다.

30분 뒤 문제의 지점에 방문한 본사 직원도 "지금 고기를 찾았는데 긴 고기양은 절대적으로 적다"라며 재교육하겠다고 답했다. 그러나 백 대표는 "교육한다고 될 문제가 아니다. 이미 모니터도 달아드렸고 레시피 재교육도 한 건데"라며 고개를 저었다.

해당 지점의 점주와 통화가 연결된 백종원 대표는 "사장님 이렇게 하시면 사장님만 망하는 게 아니라 홍콩반점 전체가 망한다"라며 "지난번보다 더 형편없어지면 어떡하냐"라고 말했다.

통화를 끝낸 백 대표는 "이 지점을 급습하면 빠를 텐데 왜 배달시켜서 점검을 하냐고 생각하실 수도 있다"라며 "하지만 그렇게 하면 위법이다. 자사 프랜차이즈라도 촬영 동의를 받아야 한다. 이 매장은 안 찍겠다고 하더라"라며 답답한 마음을 호소했다.

그러면서 "홍콩반점에 대한 점검은 유튜브 콘텐츠가 아니더라도 지속해서 계속하겠다. 잘 부탁드린다"라며 시청자와의 약속으로 마무리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33%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33%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67%
10대 25%
20대 0%
30대 8%
40대 33%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제6회 흑룡강성 관광산업발전대회가 6월 24일부터 25일까지 치치할시에서 개최된다. 대회의 '개최지'인 치치할은 특색 문화관광자원을 심도있게 발굴하고 현대 관광시스템을 전면적으로 개선하여 풍경구에서 서비스, 산업에 이르기까지 전면적으로 업그레이드했다. 치치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정의는 승리한다" 어트랙트, '피프티피프티' 상표권 획득

"정의는 승리한다" 어트랙트, '피프티피프티' 상표권 획득

피프티피프티 소속사 어트랙트가 결국 '피프티피프티' 상표권을 획득했다. 지난해 6월 전 멤버 3인과의 분쟁 후 양측 모두 '피프티피프티'의 상표권을 주장하며 대립했지만 30개국이 넘는 국가가 소속사 '어트랙트'의 손을 들어줬다. 어트랙트는 지난해 5월 상표권 출

'논문 표절 논란' 설민석, 연대 석사 재입학 후 지상파로 재복귀

'논문 표절 논란' 설민석, 연대 석사 재입학 후 지상파로 재복귀

4년 전, 석사 논문 표절로 모든 방송에서 하차한 설민석이 지상파 방송에 복귀한다. 21일, MBC 새 예능프로그램 '심장을 울려라 강연자들 (이하 '강연자들')'측은 오은영과 김성근, 한문철, 금강스님, 설민석, 박명수, 김영미가 앞으로 강연자로 나설 것을 예고하는 개

"한달에 5천만원 벌어요" 무명 개그맨, 유튜브 대박난 '비결' 뭐길래?

"한달에 5천만원 벌어요" 무명 개그맨, 유튜브 대박난 '비결' 뭐길래?

사진=나남뉴스 KBS 공채 개그맨 출신이지만 오랜 기간 무명시절을 보내다가 유튜브를 통해 연 6억원의 수익을 올린 개그맨 정승빈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9일 유튜브 채널 '황예랑'에는 월 5천만원의 사나이 개그맨 정승빈이 출연하여 인터뷰를 가졌다. 영상 속 정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