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1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눈강은 대흥안령 이륵호리산(伊勒呼里山)의 중간에서 줄곧 남하하여 치치할시 서북부를 거쳐 강심도를 품에 꼭 안고 있다. 이 강심도가 바로 '눈강의 명주', '학성 도화원'이라는 아름다운 명성을 가진 명월도이다. 인적이 드문 자연섬에서 도시문화관광의 명함장으로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더 이상 참을수 없다: 룡강에는 '얼빈'이 있고 '치치얼'도 있다④| 백년 로관광지 명월도, 기존의 류행 울타리 돌파

더 이상 참을수 없다: 룡강에는 '얼빈'이 있고 '치치얼'도 있다④| 백년 로관광지 명월도, 기존의 류행 울타리 돌파

눈강은 대흥안령 이륵호리산(伊勒呼里山)의 중간에서 줄곧 남하하여 치치할시 서북부를 거쳐 강심도를 품에 꼭 안고 있다. 이 강심도가 바로 '눈강의 명주', '학성 도화원'이라는 아름다운 명성을 가진 명월도이다. 인적이 드문 자연섬에서 도시문화관광의 명함장으로

[무형문화유산 순방] 평범한 알이 화려한 조각예술로 거듭나다

[무형문화유산 순방] 평범한 알이 화려한 조각예술로 거듭나다

-주급무형문화유산 안씨알조각 전승인 안영일 주급무형문화유산인 안씨알조각 (安氏蛋雕) 전승인 안영일 다만 하나의 알에 불과했다. 시장가게에서 쉽게 만날 수 있는 평범한 게사니알이였다. 그러나 무려 근 한달간의 품을 들인 섬세한 조각을 거친 후 알은 사람들을

어린 시절의 추억을 담은 련환화

어린 시절의 추억을 담은 련환화

인생의 첫 계몽교과서, 한세대의 소중한 옛 추억 련환화는 일명 소인서(小人书)라고 불리웠는데 우리는 그냥 그림책이라고 불렀다. 련환화 예술형식은 중국에서 유구한 력사를 가지고 있을 뿐만 아니라 20세기 초엽, 특히 상해에서 형성되여 널리 전해지기 시작했으며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