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IT/과학 > 과학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CEO 물러난 트위터, 140자 제한 정책도 폐지

[기타] | 발행시간: 2015.06.12일 07:25

트위터로고

트위터, 개발자 홈페이지서 공식 발표 …"최대 1만자까지 가능"

딕코스톨로 현 CEO도 사임 …잭 도시가 임시CEO직 맡아

[아시아경제 강희종 기자]트위터가 그동안 고집하던 140자 글자수 제한을 없애기로 했다.

트위터는 그동안 다이렉트메시지(DM)에서 140자의 제한을 유지했다. 이같은 제한은 사용자들로 하여금 간결한 문장을 쓰도록 더 고민하게 만들었으며 결과적으로 트위터는 재치있는 문장들로 넘쳐났다. 140자 제한은 트위터가 초기에 급성장할 수 있는 원동력이었으나 글자 수 제한이 없는 페이스북 등 다른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와의 경쟁에서 밀리는 가장 큰 원인으로 지목되기도 했다.

11일(현지시간) IT전문매체인 슬래시기어에 따르면 트위터는 개발자들에게 현재의 글자수 제한을 철폐할 계획이라고 공지했다. 트위터는 오는 7월중에 글자 수 제한을 풀 계획이며 구체적인 날짜는 향후 다시 공지할 계획이다. 트위터는 앱 개발자와 협력사들은 아키텍처를 변경해야 한다고 가조했다. 슬래시기어는 '트위터에서 1만자까지 글쓰기가 가능해질 것"이라며 "이는 단편 소설을 쓸 수도 있는 분량"이라고 전했다.

관련 업계에서는 트위터가 140자 제한을 포기한 것은 긴 문자 서비스와의 싸움에서 실패를 인정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트위터는 이에 대해 완강히 부인하고 있다. 사친 아그라월(Sachin Agarwal) 트위터 프로덕트 매니저는 홈페이지에서 "이같은 정책의 변화가 무엇을 의미하는지 혼란스러울 수 있다"면서도 "아무것도 없다. 트위터는 140자를 계속 쓸 것이다"라고 말했다. 글자수 제한을 포기하더라도 트위터의 간결한 장점을 잃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한 것이다

원래 140자 제한은 기술적인 문제에서 시작했다. 휴대폰의 단문문자서비스(SMS)가 160자까지 가능하기 때문에 글자수를 여기에 맞춘 것이다. 20자는 사용자의 이름을 위한 공간으로 남겨둔 것이다.

한편, 이날 트위터는 7월1일자로 딕 코스톨로 현 CEO가 물러난다고 발표했다. 현 이사회 의장인 잭 도시가 공식 후임자를 찾을 때까지 임시 CEO를 맡게 된다. 코스톨로는 여전히 이사회 이사로 남을 예정이다. 트위터의 주가는 코스톨로의 사임 발표 후 7%까지 상승했다.

강희종 기자 mindle@asiae.co.kr

아시아경제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빈곤층부축 일선에서 활약하는 부부

빈곤층부축 일선에서 활약하는 부부

왕청현인민병원 후근보장중심 부주임이며 왕청현 춘양진 춘양촌 촌주재 제1서기인 조록곤(39세)과 촌주재 사업대 사업일군 양단(37세) 부부는 빈곤해탈 난관공략 사업에서 빈곤층부축 간부로서의 선봉장 역할을 톡톡히 발휘하고 있다. 설련휴가 끝난 11일 아침, 조록곤

올해 이 두 부류의 사람들, 양로금 더 많이 올라

올해 이 두 부류의 사람들, 양로금 더 많이 올라

전국 도시농촌주민기초양로금의 최저표준은 2018년 인당 매달 88원으로 인상되였다. 전국 최저표준이 인상됨에 따라 2019년 여러 지역의 기초양로금도 따라서 오르게 된다. 현재 일부 지방에서 우선 도시농촌주민기초양로금을 인상했는데 이 두 부류의 사람들의 양로금

백성열선 0218

백성열선 0218

4.5톤 화물차량 영업증과 운전수 자격증을 취소했나요? 문: 2019년 1월 1일부터 4.5톤 화물차량의 영업증과 운전수 자격증을 취소했습니까? 답: 연길시교통운수관리소에 따르면 2019년 1월 1일부터 각 지역 교통운수관리부문은 총질량이 4.5톤 이하의 일반 화물차량에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