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건/사고
  • 작게
  • 원본
  • 크게

15명 생명 앗아간 중경 버스 추락사고 원인 알고보니 헉~

[기타] | 발행시간: 2018.11.02일 19:00
10월 28일 중경 버스 추락으로 15명 생명을 앗아간 사고원인이 오늘 밝혀졌는데, 어이없게도 난동을 부리던 승객과 버스 기사 간 몸싸움 때문이었습니다.

이 사고로 13명이 숨지고 2명은 실종됐습니다.

사고 발생 닷새만에 버스 내부 CCTV가 공개됐습니다.

한 여성 승객이 갖고 있던 휴대전화로 운전기사를 때리자, 기사도 오른손으로 맞받아칩니다.

5분간 이어진 다툼 끝에 기사가 운전대를 놓치면서 버스는 60여미터 아래 강물로 곤두박질 칩니다.

기사는 사전에 공사 때문에 정류장에 정차하지 못한다고 알렸지만 이를 듣지못한 승객이 흥분한 나머지 항의하며 손찌검을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9%
10대 0%
20대 4%
30대 24%
40대 22%
50대 4%
60대 4%
70대 1%
여성 41%
10대 0%
20대 4%
30대 21%
40대 13%
50대 1%
60대 1%
70대 0%

네티즌 의견 2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다만 우리 조선족은 이런 일이 없으쓰면 합니다.
답글 (0)
기사나 여승객이나 참 인간이 못됬다.
저것들 둘만 죽어버리면 좋겠구만
억울하게도 옆에 승객들까지 죽어버렸으니,참,
답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일본 동경서 우리 민족의 문학과 삶에 대한 강좌 열려

일본 동경서 우리 민족의 문학과 삶에 대한 강좌 열려

(흑룡강신문=하얼빈) 지난 3월 16일, 우리 민족의 문학과 삶에 대한 강좌가 동경에서 있었다. 이번 문학강좌는 조선족연구학회, 연변대학일본학우회, 일본조선족문화교류협회 문학원의 공동기획으로 진행되였고 우리 민족을 사랑하고 문학을 열애하는 약 60여명의 일본

친구가 빌려준 17만원, 32년 뒤 17억원으로 갚은 ‘우정’

친구가 빌려준 17만원, 32년 뒤 17억원으로 갚은 ‘우정’

장아이민(56·왼쪽)과 순성롱(46)씨의 모습. 어려운 시절 친구가 빌려준 1000위안(한화 약 17만원)을 32년 뒤 원금의 1만배인 1000만위안(한화 약17억원)으로 갚은 ‘우정’이 큰 울림을 주고 있다. 사연의 주인공은 순성롱(46)씨, 지난 1987년 그에게 1000위안을 빌려준

'낮잠은 다이어트의 적'…15분 넘으면 비만위험 10% 상승

'낮잠은 다이어트의 적'…15분 넘으면 비만위험 10% 상승

하루에 15분 이상 낮잠을 한번이라도 자면 비만위험이 10%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눈길을 끈다. 이는 낮잠과 비만의 상관관계를 밝힌 최초의 연구결과이다. 19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 샌디에이고 의대의 호세 로레도 교수팀은 2010년 12월부터 2013년 12월까지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