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건/사고
  • 작게
  • 원본
  • 크게

새벽 4시 "술 더 가져와" 제주서 中유학생들 난동

[온바오] | 발행시간: 2016.11.03일 22:16

[앵커]

얼마 전 제주에서 중국인 관광객들이 식당 여주인을 집단 폭행해 물의를 빚었는데요.

이번에는 중국인 유학생들이 새벽 시간에 음식점에서 억지를 쓰며 난동을 부렸습니다.

김보나 PD입니다.

[리포터]

음식점 마감시간이 훨씬 넘은 새벽 4시.

텅 빈 가게에 손님이 남아있는 것은 한 테이블 뿐입니다.

중국인 유학생 27살 A 씨 등 일행 4명.

종업원이 다가와 "영업시간이 끝났다"고 말하자 이들은 오히려 술을 더 가지고 오라고 요구합니다.

다른 종업원이 "술을 더 줄 수 없다"고 하자 이들은 "중국인이라 무시하느냐?"고 한국어로 쏘아붙인 뒤 중국어로 욕설을 퍼붓기 시작했습니다.

욕설에 그치지 않고 종업원을 구석으로 몰아가며 주먹과 발로 집단 폭행합니다.

경찰이 왔는데도 분이 풀리지 않았는지 삿대질을 하기도 합니다.

음식점 관계자는 이들이 주문했던 음식이 재료가 떨어져 팔지 못한다고 하자 중국인이라 무시하느냐면서 계속 트집을 잡았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폭행 혐의로 이들 중 3명을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9월에는 제주의 음식점에서 중국인 관광객 5명이 50대 여주인을 마구 때려 뇌출혈 등의 상해를 입히기도 했습니다.

올해 들어 제주에서 발생한 중국인 범죄는 340건이 넘습니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배 가까이 늘어난 것이라 대책이 필요합니다.

연합뉴스TV 김보나입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6%
10대 0%
20대 12%
30대 41%
40대 24%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24%
10대 0%
20대 6%
30대 12%
40대 6%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도문시 신화변방파출소 민경들-거주민과 문화활동 진행

도문시 신화변방파출소 민경들-거주민과 문화활동 진행

관할지역내 거주민의 정신문화 생활을 풍부히하고 정월 보름의 문화분위기를 연출, 민족전통문화를 고양하기 위하여 2월 15일 도문시 신민사회구역과 도문시 신화변방파출소 민경들은 “신시대문화전습소”에서 거주민 70여명과 함께 문화활동을 진행하였다.오정 구정권

왕청과 훈춘, 전국기층중의약사업선진단위로

왕청과 훈춘, 전국기층중의약사업선진단위로

연변조선족자치주의 왕청현과 훈춘시가 전국기층중의약사업선진단위로 선정되였다. 길림성에서 도합 6개 현,시와 2개 지구급 시가 전국기층중의약사업선진단위로 선정되였다.   14일, 길림성인민정부 뉴스판공실에 따르면 국가중의약관리국에서는 13일에 《2016-2018 창

인도령 카슈미르서 자폭테러 발생, 최소 40명 사망

인도령 카슈미르서 자폭테러 발생, 최소 40명 사망

(흑룡강신문=하얼빈) 인도령 카슈미르 지역에서 14일 자살폭탄테러가 발생해 인도중앙예비경찰부대 병사 최소 40명이 목숨을 잃고 수십명이 부상했다. 카슈미르주 주도인 스리나가르에서 27킬로미터 떨어진 푸르와마지역의 한 도로에서 발생했다고 현지 경찰관이 전했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