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건/사고
  • 작게
  • 원본
  • 크게

공산당교 부교장, 女학생과 불륜 사진 폭로돼 직무정지

[온바오] | 발행시간: 2014.01.15일 22:49

▲ 네티즌이 웨이보를 통해 폭로된 친궈강 산시성위원회 당교 부교장의 사진

산시성(陕西省) 공산당교의 부교장이 학생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은 사실이 폭로돼 파문이 일고 있다.

아이디 '호랑이 잡는 협객(侠客打虎)'의 네티즌은 지난 12일 오후 2시 23분, 자신의 웨이보(微博, 중국판 트위터)를 통해 "친궈강(秦国刚) 산시성위원회 당교 부교장이 여학생과 결혼하자며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가 나중에 아내에게 적발됐다"며 "아내는 학교로 찾아가 사무실에 여학생을 구타했고 피해자는 머리에서 피가 흘러내렸다"고 폭로했다.

이어 "공산당 간부를 양성하는 당교의 부교장이 가르치는 '중국의 꿈(中国梦)'은 본인의 '성적 행복을 위한 꿈(性福梦)'이었냐?"며 비난했다. '중국의 꿈'은 시진핑(习近平) 국가주석이 집권 이후 제시한 지도사상이다.

네티즌은 이와 함께 친궈강 부교장이 침대에서 벌거벗고 앉아 있는 장면 등을 담은 사진 9장도 공개했다. 현재 이 사건을 담당한 피해자의 변호인은 "피해자는 산시성 지방정부에서 근무하는 리(李)모 씨로 지난 2011년 당교에 입학해 올해 7월 졸업할 예정이었다"며 "지난 2012년 8월 알게 돼 현재의 관계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피해자는 변호인에게 관련 동영상도 5개 제출했으며 변호인은 이를 산시성기율위원회에 넘겼다.

웨이보 게시글이 확산되며 비난 여론이 일자, 공산당 산시성위원회 당교 측은 "확인 결과, 사진의 주인공은 친궈강 본인이 맞다"며 "친궈강을 정직시켰으며 관련 조사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중국의 고위급 관리가 젊은 여성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은 사실이 인터넷을 통해 폭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6월, 중국 경제여행TV 소속 아나운서인 지잉난(纪英男)이 자신의 웨이보를 통해 국가당안국(国家档案局, 국무원의 판사 기구)의 판웨(范悅) 정책법규사(司, 한국의 국 해당) 부사장과 지난 2009년부터 4년간 동거했다"며 그와 함께 찍은 사진 등을 공개했고 조사 결과, 사실로 드러나 해당 관리가 면직됐다.

국가발전개혁위원회 류톄난(刘铁男) 전 부주임 역시 지난해 5월 내연녀의 제보로 부적절한 관계를 맺은 사실이 폭로돼 면직됐다. [온바오 한태민]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0%
10대 6%
20대 17%
30대 6%
40대 17%
50대 6%
60대 0%
70대 0%
여성 50%
10대 0%
20대 28%
30대 11%
40대 6%
50대 6%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2019년 세계경제를 보는 5가지 시각

2019년 세계경제를 보는 5가지 시각

2018년 하반기부터 지구촌 주요 경제체의 회복 동력이 약화되고 증속이 느려지는 기상이 나타나면서 세계경제전망에 먹구름이 끼게 했다. 여러가지 변수를 두고 주요 국제경제기구에서는 분분히 기대치를 낮추었다. 국제통화기금(IMF)에서는 최근 2019년의 세계경제 장

[사건] 11월 20일-28일까지 공공뻐스서 소매치기 당하신분 돈 찾아가세요

[사건] 11월 20일-28일까지 공공뻐스서 소매치기 당하신분 돈 찾아가세요

12월 17일, 연길시공안국 사복경찰수사대대(便衣侦查大队)에서는최근 일어난 공공뻐스 소매치기 사건을 해명,소매치기일당이 절도한 2800여원을 피해자 6명에게 반환하였다. 연길시공안국에 따르면 11월 20일부터 연길시 공공뻐스탑승객들이련속하여소매치기당하는 사

‘연길-연태-남창’ 항로 개통

‘연길-연태-남창’ 항로 개통

- 매주 월, 수, 금, 일 운행 16일, 중국운남홍토항공회사의 ‘에어버스A320’려객기가 12시 55분에 연길조양천국제공항에 착륙하면서 ‘연길-연태-남창’ 항로가 열렸다. 이는 연길과 남창을 오가는 첫 정기항로의 탄생을 의미한다. 이날 연길에 도착한 려객수는 91명이며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