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난징대학살 조난자 명단을 새긴 벽에 이름 20개 더 추가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17.12.12일 09:17
  (흑룡강신문=하얼빈) 황톈싱(黃添興), 황샤스(黃夏氏), 린아먀오(林阿苗), 두사오치(杜少奇)…기자는 7일 난징(南京)대학살기념관으로부터 난징대학살 조난자 명단을 새긴 벽에 이름 20개가 더 추가, 현재까지 이 벽에 이미 10,635명의 난징대학살 조난자 이름이 새겨졌다는 정보를 입수했다.

  ‘통곡의 벽’이라고도 불리는 난징대학살기념관 남쪽에 있는 조난자 명단을 새긴 벽에 난징대학살에서 살해된 조난자의 이름이 새겨져 있다. 1995년 초에 금방 세웠을 때, 이 벽에 새긴 이름은 일본군에게 살해당한 30만 동포를 상징하는 3,000개였다. 그 뒤로, 역사자료의 고증과 연구가 계속 깊어지면서 2007년, 2011년, 2013년, 2014년과 2016년에 걸쳐 여러 번 이름을 추가해 ‘통곡의 벽’에 새겨진 난징대학살 조난자 이름이 10,615개에 달했다.

  “전란으로 세상이 어수선한 그 당시, 사람이 죽는 건 개미 한마리가 죽는 것처럼 흔했다. 하지만 가족들은 그래도 당신이 살아있길 바랬고 할아버지 할머니는 눈이 빠지도록 밤낮없이 아들이 돌아오기를 기다렸다. 어머니는 남편에 대한 그리움에 종일 눈물로 지새우다 29년 뒤 병으로 별세했고 올해 이미 100세가 넘은 삼촌은 늘 당신을 외웠다.” ‘통곡의 벽’ 앞에서 조난자 두사오치(杜少奇)의 유가족 두광다(杜光達)는 가서(家書)로 부친에 대한 그리움을 전했다.

  두광다는 기자에게 난징 함락 후, 부친 두사오치는 신제커우(新街口)에 피난처를 찾으러 가는 길에서 실종되었고 그 뒤로 감감무소식이 되었다고 말했다. 오늘날 ‘통곡의 벽’에 새겨진 이 이름은 전 가족이 혈육을 추모하는 유일한 근거로 남았다. “역사는 되풀이되지 않을 것이다. 오늘의 중국은 이미 그때의 중국이 아니고 중국 사람은 이미 일어섰다. 아버지, 당신의 혼이 살아있다면 이런 말을 듣고 저 하늘나라에서도 기뻐하시겠죠. 편히 쉬세요, 아버지!”

  1937년 12월 13일, 일본침략군이 난징을 점령했다. 그 뒤로 한달 남짓한 동안에 일본군은 공연히 국제공약을 어기고 난징에 남아있는, 무기를 내려놓은 중국 병사와 맨주먹의 일반 시민 30여만명을 마구 도살하면서 비참하기 그지없는 난징대학살을 저질렀다.

  /신화망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0%
10대 0%
20대 5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50%
10대 0%
20대 0%
30대 5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딱따구리는 어떻게 뇌손상으로부터 안전할가

딱따구리는 어떻게 뇌손상으로부터 안전할가

딱따구리는 부리를 리용해 나무를 끊임없이 쫏는다. 나무를 쫏는 리유는 둥지를 만들기 위함이거나 먹이를 찾기 위해서이다. 이런 특징 덕분에 실제 딱따구리를 본 적이 없는 사람도 딱따구리를 많이 알고 있다. 그런데 부리를 리용해서 나무를 쪼면 머리에 강한 충격

컵은 깨진 후 원상복구 되지 않는다

컵은 깨진 후 원상복구 되지 않는다

"왜 자연은 과거로, 무질서에서 질서로 돌아가지 않는 것일가? 이에 대해 처음으로 대답을 준 사람이 볼츠만이다." 매일 사람들은 자연이 시간의 한 방향으로 일어나는 다양한 현상을 목격한다. 시간은 미래로 계속 나아가지만 과거로 돌아가지 않고 세상은 질서에서

“국제사회 인종차별 종결 위해 노력해야”

“국제사회 인종차별 종결 위해 노력해야”

“국제사회 인종차별 종결 위해 노력해야” 구테헤스 유엔 사무총장, 촉구 [유엔=신화통신] 안토니오 구테헤스 유엔 사무총장은 25일 유엔총회 국제인종차별해소일 전체회의에서 인종차별을 종결하기 위해 노력할 것을 국제사회에 촉구했다. 구테헤스 사무총장은 현재 배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