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국제경제
  • 작게
  • 원본
  • 크게

中 GDP 80조위안 첫 돌파…"美 추월 시간문제"

[CCTV 한국어방송] | 발행시간: 2018.01.19일 11:16
작년 경제성장률 6.9%, 7년 만에 반등 가처분 소득 증가ㆍ수출입 실적 호조 등 8가지 동력 올해는 경기 둔화 불가피…부채 축소 등 질적 성장 주력ㆍ美 무역 갈등 '암초'

[아시아경제 베이징=김혜원 특파원, 서울=박선미 기자] 세계 1위 경제 대국 미국을 매섭게 추격 중인 중국의 연간 국내총생산(GDP) 규모가 미국의 3분의 2 수준까지 따라왔다. 경제 전문가들은 중국이 연간 GDP 수치에서 미국을 제치는 것은 시간문제라고 판단한다. 다만 중국 정부가 올해 부채 축소를 통한 금융 위험 방지와 양보다는 질적 성장에 중점을 두겠다는 방침을 거듭 밝혀 경제 둔화 추세는 불가피할 전망이다. 지난해 제19차 공산당 전국대표대회(당대회)를 앞두고 충성 경쟁 차원의 막대한 투자로 끌어올린 경제 기저효과도 염두에 둘 대목이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19일자 1면에 지난해 중국 GDP 총액이 사상 처음으로 80조위안을 돌파했다고 비중 있게 보도했다. 중국 국가통계국 발표에 따르면 지난해 GDP는 82조7122억위안(약 12조8600억달러)으로 전년보다 6.9% 증가했다. 연간 경제성장률이 증가세로 돌아선 것은 7년 만에 처음이다. 지난해 초 중국 정부가 정한 경제성장률 목표치 '6.5% 내외'를 크게 웃도는 수준이다.

중국에서는 특히 위안화 기준 GDP 총액이 80조위안을 넘어선 데 의미를 부여하는 분위기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중국의 성장세는 경제 규모가 미국의 3분의 2에 이르렀다는 의미로 향후 10년 내 미국 경제를 넘을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인민일보는 "지난 한 해에만 중국 경제 규모가 8조4000억위안 증가했다"면서 "이는 2016년 전 세계 14대 경제체의 경제 총량과 맞먹는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중국 '경제 성적표'에서는 8대 지표가 눈에 띈다. 중신망은 관전 포인트로 GDP 총액 사상 첫 80조위안 돌파, 신규 취업자 수 목표치 초과 달성, 1인당 가처분 소득 증가율의 GDP 증가율 능가, 기업 수익성 호전, 2년 연속 감소한 수출입 실적 반등, 물가상승률 1%대 회복, 경제 체질 고도화를 꼽았다. 지난해 1인당 가처분 소득은 2만5974위안으로 가격 요인을 뺀 실제 증가율은 전년 대비 1.0%포인트 높아진 7.3%를 기록했다. 산업별로는 3차 산업의 GDP 기여도가 58.5%(42조7032억위안)로 전년 대비 1.3%포인트 높아졌다. 최종 소비 지출의 GDP 공헌율도 58.5%까지 확대돼 경제 성장의 주요 동력으로 자리 잡았다는 평가다.

그러나 월스트리트저널(WSJ)을 비롯한 주요 외신은 올해 중국의 경제 성장 환경이 녹록지 않을 것이란 데 초점을 맞췄다. 철강 등 과잉 생산 산업군에 대한 구조조정 개혁이 본격화하고 경제 뇌관인 악성 부채를 해결하려는 중국 정부의 의지가 어느 때보다 강하다는 판단에서다. 중국이 미국을 비롯한 무역 상대국과 불균형 문제를 놓고 갈등이 깊어지고 있어 수출 경제도 낙관하기 어렵다.

딩솽 영국 스탠더드차터드은행의 중화권 담당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이날 중국 매일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오는 3월 열리는 양회에서 공산당 지도부가 올해 GDP 증가율 목표치를 전년도와 동일한 6.5% 내외로 제시할 것이라며 연간 수출 증가율은 7%,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은 2.7%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올해 각종 경제 지표가 지난해보다 큰 폭 둔화할 것으로 본 것이다.

베이징 김혜원 특파원 kimhye@asiae.co.kr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83%
10대 0%
20대 0%
30대 17%
40대 67%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17%
10대 0%
20대 0%
30대 17%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정무봉사 및 디지털화 건설의 새로운 지평 연다

정무봉사 및 디지털화 건설의 새로운 지평 연다

주정무봉사및디지털화건설관리국에서는 발빠르게 성의 ‘세가지 틀어쥐기’동원대회 정신을 전면 관철, 시달하고 세가지 ‘조합 조치’를 잘 시행해 정무봉사 및 디지털화 건설의 새로운 국면을 개척하고 있다. 빅데이터 발전 조합 조치를 잘 시행하고 디지털연변 건설을

연길 도시관리 수준 향상에 알심을

연길 도시관리 수준 향상에 알심을

20일, 해당 부문에서 알아본 데 따르면 연길시는 올해 계속하여 도시관리 수준을 제고하기 위해 환경위생청결작업차량 22대를 새로 증가하고 전 시 61개 사회구역에 물업봉사소을 세우며 무료 주차자리를 증설해 도시기능을 완벽화하고 도시면모를 크게 개선시킬 예정

왕청현 동진촌 정신적 빈곤해탈에 주력

왕청현 동진촌 정신적 빈곤해탈에 주력

지난 13일, 왕청현 왕청진 동진촌 촌부에 들어서니 단층집 높이로 일매지게 늘어선 태양광발전 판넬이 한눈에 안겨왔다. 재작년에 도입해 현재 규모가 5킬로와트, 년간 수익이 4만원에 이르는 태양광발전 판넬은 동진촌을 빈곤에서 해탈시키는 데 일익을 담당한 ‘효자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