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외화벌이 최대 조선식당 단동'평양고려관' 문 닫았다

[조글로미디어] | 발행시간: 2017.11.26일 22:27
찬바람 부는 北中접경 단둥 르포

‘수리중’ 써붙인 5층짜리 北식당… “종업원 비자연장 막힌 탓”

‘수리로 잠정 휴업한다’는 안내가 나붙은 중국 랴오닝성 단둥시 북한 식당 평양고려관 정문 앞에서 한 중국인이 안을 들여다보고 있다(왼쪽 사진). 이 식당은 중국 당국이 종업원들의 거류증(비자) 연장을 해주지 않는 이유 등으로 문을 닫은 것으로 알려졌다. 단둥=윤완준 특파원 zeitung@donga.com


26일 중국 랴오닝성 단둥시 북한 식당 평양고려관의 문은 굳게 닫혀 있었다. 7월 본보·채널A 취재진이 찾았을 때만 해도 영업을 하던 곳이었다. 정문 앞에는 ‘수리로 잠정 휴업한다’는 안내문만 붙어 있을 뿐 5층이나 되는 대형 식당에는 사람이 없었다.


조선족 기업가 A 씨는 취재진에 이 식당이 최근 종업원들의 거류증(비자) 연장 문제로 문을 닫았다고 전했다. 단둥 현지 소식통은 “북한의 무역대표부 직원들도 거류증 연장이 안 돼 북한으로 돌아가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단둥∼신의주 조중우의교 인근에서 짐을 챙겨 호텔로 향하는 북한 식당 종업원 일행이 포착됐다. 취재진이 목적지를 물었으나 이들은 손사래를 치며 자리를 피했다. 다른 현지 소식통은 “300여 명을 고용한 의류공장 대표가 ‘당국이 비자 연장을 안 해줘 북한 근로자들을 다 돌려보내야 한다. 어디서 300명을 고용하느나’며 한숨을 쉬었다”고 전했다. 취재진이 찾은 다른 북한 식당은 운영하고 있었지만 ‘종업원들이 떠나야 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굳게 입을 다물었다.


중국 정부가 북-중 접경지역인 랴오닝성 단둥 지역에 고용된 북한 노동자의 불법 취업 단속에 나서면서 북한 근로자의 상당수가 북한으로 돌아간 상태였다. 대북 소식통은 “단둥의 중국 기업에 고용된 북한 노동자 2만여 명 가운데 취업비자가 아닌 통행허가증 등으로 불법 취업한 노동자에 대한 단속을 중국 당국이 강화해 노동자 수가 20∼30% 줄었다”고 말했다. 중국 당국은 북한 근로자의 신규 비자 연장 금지도 본격화하고 있다.


소식통에 따르면 단둥 지역의 북한 근로자 가운데 중국 당국의 합법적인 취업비자를 받은 근로자는 30∼40%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나머지는 단둥 지역에만 특별히 허용돼 온 통행허가증 등으로 온 뒤 불법 취업해 왔다는 것이다. 통행허가증으로 들어온 북한인은 1개월간 단둥 지역에 한해 별도의 비자 없이 머물 수 있지만 취업은 금지돼 있다. 중국 임가공 기업들은 값싼 임금 등을 고려해 이들을 고용했다. 중국 당국은 그동안 묵인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단둥의 한 의류 생산업체의 경우 북한 근로자 약 2000명 가운데 합법적인 취업비자를 받은 비율은 10%밖에 되지 않을 정도였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한 소식통은 “상당수가 불법 취업이었기 때문에 이들이 단속으로 북한으로 돌아가면 그만큼 북한의 외화벌이에도 타격을 입게 된다”고 말했다.


그동안 중국 대북 제재의 구멍으로 알려졌던 접경지역 밀무역에 대한 중국 당국의 단속이 강화되고 있는 것도 현지인들이 느끼는 변화 가운데 하나다. 취재진과 만난 중국인 대북 사업가 B 씨는 “대북 거래 업체들이 밀수하다 잡혀 감옥 가느니 가만있는 게 낫다며 밀수할 엄두를 못 내고 있다”고 말했다. 단둥항 사정을 잘 아는 C 씨는 “단둥항은 4년 전인 2013년경부터 조선(북한) 배를 볼 수 없다”고 말했다. 단둥항은 북한 선박 입항이 중단되면서 운항량의 50%가 줄어들어 심각한 재정난에 빠졌다.





대북 소식통은 “동북 3성의 중국인 학자들 사이에서 중앙정부가 국제사회에 대북 제재를 하고 있음을 보여주기 위해 단둥 경제를 포기했다는 얘기까지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동아일보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7%
10대 0%
20대 6%
30대 33%
40대 27%
50대 2%
60대 0%
70대 0%
여성 33%
10대 0%
20대 2%
30대 14%
40대 14%
50대 2%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정월 대보름의 현란한 불꽃

정월 대보름의 현란한 불꽃

2월 19일, 현란한 불꽃이 쓰촨(四川)성 판즈화(攀枝花)시 미이(米易)현의 밤하늘을 밝게 비추었다. 당일 저녁, 많은 지역은 불꽃놀이대회로 즐거운 정월 대보름을 맞이했다. [촬영/ 신화사 기자 라이샹둥(賴向東)]

보름 맞아 가옥소유증을 ‘선물’받은 주민들

보름 맞아 가옥소유증을 ‘선물’받은 주민들

35세대 주민들 십여년만에 가옥소유증 받아 곳곳에 즐거운 명절 분위기가 차넘치는 정월 대보름인 19일 오전, 연길시 진학가두 려양사회구역은 관할구역 경광소구역의 35세대 주민들에게 특별한 보름 ‘선물’-가옥소유증을 전달했다. 려양사회구역 관할구역인 경광소구

맡은 직책에 전심전력 다 해

맡은 직책에 전심전력 다 해

왕청현 춘양전력공급소 소장 리준희 국가전력망 길림성전력유한회사 왕청현전력공급회사 춘양전력공급소 리준희 소장은 관할구역의 전력공급 전기사용호들을 위해 진정으로 봉사하여 광범한 군중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곡식을 수확하는 가을철은 농촌에서 전력을 사용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