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국제사회
  • 작게
  • 원본
  • 크게

터키, 시리아 북부 쿠르드 퇴치 작전 열흘째..597명 사살

[기타] | 발행시간: 2018.01.30일 08:35
터키군이 시리아 북부에서 쿠르드 민병대를 소탕하기 위해 진행 중인 '올리브 가지 작전'이 열흘째로 접어들면서 약 600명이 사살됐다.

【온쿠피나르=AP/뉴시스】29일(현지시간) 터키와 시리아 접경인 온쿠피나르에서 터키 군용 차량이 이동하고 있다. 2018.1.30.

터키군은 29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지난 20일 올리브 가지 작전 개시 이래 시리아 북부의 쿠르드 반군과 급진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 조직원 597명 이상을 제거했다고 밝혔다고 아나돌루 통신이 보도했다.

터키군은 간밤 시리아 북부의 '테러리스트' 표적에 공습을 실시해 44곳을 파괴했다고 밝혔다. 군은 작전의 목표물은 오로지 테러 세력이며 민간인 피해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군은 쿠르드 퇴치 과정에서 터키군을 지원하는 시리아 온건반군 '자유시시리아군(FSA) 조직원 일부가 경미한 부상을 입었지만 작전이 성공적으로 계속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터키군과 FSA는 전날 시리아 북부의 전략적 요충지인 부르사야 산을 점령했다. 올리브 가지 작전을 지휘하는 이스마일 테멜 메틴 중장은 이 곳을 친히 방문하기도 했다.

터키는 이번 작전의 목표는 터키와 시리아 북부 접경의 안보와 안정을 구축하고 시리아 민간인들을 테러 단체들의 억압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터키는 쿠르드 세력인 민주동맹당(PYD)·인민수비대(YPG)이 터키 국경과 인접한 아프린 일대에 자치구역 조성을 추진하며 자국 안보를 위협하고 있다며 20일부터 올리브가지 작전을 이행 중이다.

PYD·YPG는 지난해 미국이 이끄는 국제연합군과 협력해 시리아 북부의 IS를 격퇴했지만, 터키는 이들이 자국 내 쿠르드노동자당(PKK)과 연계된 테러 단체라고 보고 있다.

터키군은 아프린에 이어 인접한 만비즈까지 군사 작전을 확대하겠다며 만비즈 주둔 미군에 철수를 요청했다. 미군은 그러나 철군을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미국은 나토(NATO. 북대서양조약기구) 동맹인 터키와 IS 격퇴 작전 파트너인 쿠르드 민병대 사이에서 어느 한 쪽의 편도 들 수 없는 곤란한 처지에 놓인 채 양측에 자제를 촉구하고 있다.

메블뤼트 챠우쇼을루 터키 외무장관은 28일 뉴욕타임스(NYT) 기고글에서 터키가 버젓히 있는 데도 미국이 역내 대테러 작전의 파트너로 YPG를 택한 건 잘못된 결정이었다고 비난했다.

그는 "미국이 손해를 볼 거라는 데 의심의 여지가 없다. 이 정책은 나토 동맹의 신뢰를 저해하고 있다"며 "동맹과 장기적 이익을 최우선시하는 방향으로 정책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주장했다.외신

출처:료녕신문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보름 맞아 가옥소유증을 ‘선물’받은 주민들

보름 맞아 가옥소유증을 ‘선물’받은 주민들

35세대 주민들 십여년만에 가옥소유증 받아 곳곳에 즐거운 명절 분위기가 차넘치는 정월 대보름인 19일 오전, 연길시 진학가두 려양사회구역은 관할구역 경광소구역의 35세대 주민들에게 특별한 보름 ‘선물’-가옥소유증을 전달했다. 려양사회구역 관할구역인 경광소구

맡은 직책에 전심전력 다 해

맡은 직책에 전심전력 다 해

왕청현 춘양전력공급소 소장 리준희 국가전력망 길림성전력유한회사 왕청현전력공급회사 춘양전력공급소 리준희 소장은 관할구역의 전력공급 전기사용호들을 위해 진정으로 봉사하여 광범한 군중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곡식을 수확하는 가을철은 농촌에서 전력을 사용

루수로 벽면에 ‘고드름 폭포’ 형성

루수로 벽면에 ‘고드름 폭포’ 형성

사회구역 안전우환 적극 제거 연길시 신흥가두 민부사회구역은 주민의 실제 어려움을 발벗고 나서 해결해주어 업주들의 긍정을 받고 있다. 19일, 연길시 신흥가두 민부사회구역 사업일군은 과학기술소구역 건물에 고드름이 심하게 드리워 주민들의 출행이 걱정된다는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