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스포츠 > 스포츠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평창올림픽, 사상 최대 규모… 95개국 2900여명 102종목 출전

[조글로미디어] | 발행시간: 2018.01.30일 10:46
금메달 수 처음으로 100개 넘어

  美역대 최다 선수 242명 출전

  2018 평창 겨울올림픽이 역대 겨울올림픽 사상 가장 큰 규모로 열릴 것으로 전망된다.

  미국올림픽위원회(USOC)는 27일(한국 시간) “‘스키 여제’ 린지 본(34)과 남자 피겨스타 네이선 천(19) 등 선수 242명이 평창 올림픽 102개 종목 중 97개 종목에 참가한다”고 밝혔다. 미국이 겨울올림픽 최다로 2014년 소치 올림픽에 파견한 인원이던 230명보다 많다.

  미국뿐 아니라 평창 올림픽에 사상 최대 규모의 선수단을 보내겠다고 발표하는 국가도 늘고 있다. 봅슬레이와 스켈레톤에서 역대 가장 많은 출전권 24장을 확보한 캐나다도 미국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230명을 보낼 예정이다. 영국도 소치 올림픽보다 3명 많은 59명을, 일본도 겨울올림픽 사상 최다인 123명을 평창에 보낸다. 겨울올림픽 사상 첫 남북단일팀을 꾸린 북한도 IOC 등의 배려로 와일드카드를 받은 22명의 선수가 평창을 방문한다. 이 또한 역대 최대 규모다. 새로운 겨울훈련지로 주목을 받는 남반구의 뉴질랜드도 역대 가장 많은 인원인 21명의 선수단을 꾸렸다.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의 평창 올림픽 불참 선언과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징계에 따른 러시아 선수단 출전 금지 등의 ‘악재’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평창 올림픽의 규모가 사상 최대일 것이라는 기대감은 일찌감치 있었다. 종목 수가 102개로 겨울올림픽 사상 처음으로 100개가 넘었기 때문. 종목 수가 98개로 가장 많았던 소치 올림픽에 88개국 2780명의 선수가 참가했다. 참가국 수, 선수단 수 모두 역대 최대 규모였다.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조직위) 관계자는 “이미 사전 등록국가 수는 95개국, 등록선수는 2900명대로 규모 면에서 사상 최대가 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한편 다음 달 5일 여자 봅슬레이 2인승 대표팀을 앞세운 자메이카를 시작으로 평창 및 강릉선수촌에서 각국 선수단의 공식 입촌식이 진행된다. 조직위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자메이카를 포함해 브라질, 루마니아, 벨기에 4개국이 평창선수촌에서 입촌식을 치른다.

  /동아일보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7%
10대 0%
20대 8%
30대 46%
40대 15%
50대 8%
60대 0%
70대 0%
여성 23%
10대 0%
20대 0%
30대 15%
40대 8%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타인 신분증 도용한 고속렬차 승객 행정구류 처벌을

타인 신분증 도용한 고속렬차 승객 행정구류 처벌을

신분증 남에게 빌려주지 말아야 8일, 타인의 신분증을 도용하여 고속렬차에 탑승하려던 왕모가 연변철도공안처 연길서역파출소 경찰에게 적발되여 행정구류 처벌을 받았다. 이날 연길서역에서 고속렬차를 타고 돈화로 돌아가려던 왕모는 실명제 검증 절차에서 적발됐다.

대학생 겨냥한 전신사기사건 속출

대학생 겨냥한 전신사기사건 속출

경제적 유혹에 쉽게 ‘덫’에 걸려 경각성 높이고 미연에 방지해야 전신사기로 인한 피해가 매년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위챗그룹을 악용하여 대학생들을 겨냥한 사기가 속출하고 있다. 2018년 11월초, 연변대학에 다니는 주모는 여느때처럼 핸드폰으로 시간을 때우고

30년 뒤에 고갈된다던 석유, 매장량은 왜 매년 늘어날가?

30년 뒤에 고갈된다던 석유, 매장량은 왜 매년 늘어날가?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앞으로 69년간 캐낼 수 있는 석유가 추가로 발견됐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국제유가가 다시금 요동칠지 여부에 관심이 주목되고 있다. 1970년대까지만 해도 앞으로 30년 뒤면 고갈된다는 석유는 현재까지 확인된 매장량만으로도 향후 60년치 이상이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