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IT/과학 > 휴대폰/통신
  • 작게
  • 원본
  • 크게

아프리카 사람 ‘절반’ 中 휴대폰 사용한다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18.11.30일 10:50

아프리카 휴대폰 사용자 중 절반이 중국산을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환구망(环球网)은 시장조사기관 IDC 보고서를 인용해 중국 휴대폰 제조업체 트랜션(传音, Transsion)이 3분기 아프리카 휴대폰 시장에서 58.2%의 시장 점유율을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일본 노키아 휴대폰은 점유율 11.7%로 2위에 올랐다.

스마트폰 시장만 놓고 보면, 트랜션과 삼성, 화웨이가 각각 34.9%, 21.7%, 10.2%의 시장 점유율을 차지했다. 전체 휴대폰 시장에서 중국산 제품이 절반 이상을 점유하고 있는 셈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최근 아프리카에서는 샤오미, 오포, 화웨이 등 중국산 스마트폰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가격 경쟁력과 철저한 현지화 전략으로 아프리카 시장에서 성공을 거둔 트랜션에 이어 현지 사람들이 중국산을 스마트폰을 선호하기 때문이다.

트랜션은 아프리카 사람들에게 적합한 피부 보정 카메라로 현지인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다. 또 현지의 부족한 전력 상황에 맞춰 배터리의 수명을 길게 하고 통화 비용 절감을 위해 휴대폰에 SIM 카드를 추가 설치할 수 있도록 하기도 했다.

한편, IDC 예측에 따르면 블랙 프라이데이 등 할인 이벤트의 영향으로 4분기 아프리카 휴대폰 시장 출하량은 5800만 대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지난 3분기 아프리카 시장의 휴대폰 출하량은 5260만 대로 집계됐다.

유재희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8%
10대 0%
20대 11%
30대 56%
40대 11%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22%
10대 0%
20대 0%
30대 11%
40대 0%
50대 11%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이어진 기사

아프리카 사람 ‘절반’ 中 휴대폰 사용한다

차이나유니콤, 내년 상하이 5G 상용화

중국인 77% 모바일 결제 사용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타인 신분증 도용한 고속렬차 승객 행정구류 처벌을

타인 신분증 도용한 고속렬차 승객 행정구류 처벌을

신분증 남에게 빌려주지 말아야 8일, 타인의 신분증을 도용하여 고속렬차에 탑승하려던 왕모가 연변철도공안처 연길서역파출소 경찰에게 적발되여 행정구류 처벌을 받았다. 이날 연길서역에서 고속렬차를 타고 돈화로 돌아가려던 왕모는 실명제 검증 절차에서 적발됐다.

대학생 겨냥한 전신사기사건 속출

대학생 겨냥한 전신사기사건 속출

경제적 유혹에 쉽게 ‘덫’에 걸려 경각성 높이고 미연에 방지해야 전신사기로 인한 피해가 매년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위챗그룹을 악용하여 대학생들을 겨냥한 사기가 속출하고 있다. 2018년 11월초, 연변대학에 다니는 주모는 여느때처럼 핸드폰으로 시간을 때우고

30년 뒤에 고갈된다던 석유, 매장량은 왜 매년 늘어날가?

30년 뒤에 고갈된다던 석유, 매장량은 왜 매년 늘어날가?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앞으로 69년간 캐낼 수 있는 석유가 추가로 발견됐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국제유가가 다시금 요동칠지 여부에 관심이 주목되고 있다. 1970년대까지만 해도 앞으로 30년 뒤면 고갈된다는 석유는 현재까지 확인된 매장량만으로도 향후 60년치 이상이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