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교육/학술
  • 작게
  • 원본
  • 크게

연변,중국 최우수대학도시 52위 차지 길림성 2위 소수민족자치주 1위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16.03.29일 09:36

자료사진.

  (흑룡강신문=하얼빈) 최근, 애리슨중국교우회넷이 "2016중국대학평가연구보고"를 발표하면서 처음으로 2016년 중국 100강 최우수대학도시를 공포한 가운데 연변대학을 보유하고있는 연변이 순위의 52위를 차지했다고 연변일보가 보도했다. 이번 순위에서 연변은 길림성의 2위, 동북의 5위를 차지했을뿐만아니라 전국 30개 소수민족자치주에서 1위를 차지했다. 이는 연변이 전국적으로 대학교육실력을 비롯해 과학기술, 교육, 문화, 인재 종합경쟁력과 핵심연성실력이 비교적 높다는것을 의미한다.

  2016년 중국 100강 최우수대학도시는 중국의 경제, 과학기술, 교육, 문화가 비교적 발달한 도시와 국제화수준이 비교적 높은 도시들이며 이같은 도시에 자리잡고있는 최우수대학들은 모두 종합학교운영실력이 비교적 높은 중국 최고의 대학과 일류의 대학들로 평가되고있다.



자료사진.

  최근년간, 연변대학은 연변의 문화명함과 대외교류의 창구역할을 발휘하면서 연변의 경제발전, 사회진보와 문화교류에 커다란 기여를 했다. 특히 연변대학의 발전은 연변의 경제, 과학기술, 교육, 문화와 인재 등 종합경쟁력과 핵심연성실력을 보여주었다.

  알아본데 따르면 이번 순위는 대륙과 대만지역 수험생학부모와 중국에 와 류학하는 대학생들로 하여금 중국의 각 도시 대학교 학교운영 수준과 차원을 료해하는데 도움을 주고저 애리슨중국교우회넷이 올해 각 대학교 전국순위상황에 근거해 발표한 순위이다.

  애리슨연구원은 당면 중국에서 대학평가 및 창업, 재부창조 연구를 지속적으로 벌려온 제3측 평가기구로서 지금까지 근 30년의 력사를 자랑하고있으며 브랜드사이트인 중국교우회넷을 독립적인 전시플랫폼으로 삼고 대학평가, 창업 및 재부창조 리론연구와 전략컨설팅 등 사업을 벌리고있다. 지난 1989년에 중국의 첫번째 대학순위차트를 발표했고 지난 2003년 세계적범위내에서 유일하게 교우, 품질, 영향, 특색을 주제로 대학순위차트를 발표한바 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7%
10대 0%
20대 0%
30대 33%
40대 33%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33%
10대 0%
20대 33%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타인 신분증 도용한 고속렬차 승객 행정구류 처벌을

타인 신분증 도용한 고속렬차 승객 행정구류 처벌을

신분증 남에게 빌려주지 말아야 8일, 타인의 신분증을 도용하여 고속렬차에 탑승하려던 왕모가 연변철도공안처 연길서역파출소 경찰에게 적발되여 행정구류 처벌을 받았다. 이날 연길서역에서 고속렬차를 타고 돈화로 돌아가려던 왕모는 실명제 검증 절차에서 적발됐다.

대학생 겨냥한 전신사기사건 속출

대학생 겨냥한 전신사기사건 속출

경제적 유혹에 쉽게 ‘덫’에 걸려 경각성 높이고 미연에 방지해야 전신사기로 인한 피해가 매년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위챗그룹을 악용하여 대학생들을 겨냥한 사기가 속출하고 있다. 2018년 11월초, 연변대학에 다니는 주모는 여느때처럼 핸드폰으로 시간을 때우고

30년 뒤에 고갈된다던 석유, 매장량은 왜 매년 늘어날가?

30년 뒤에 고갈된다던 석유, 매장량은 왜 매년 늘어날가?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앞으로 69년간 캐낼 수 있는 석유가 추가로 발견됐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국제유가가 다시금 요동칠지 여부에 관심이 주목되고 있다. 1970년대까지만 해도 앞으로 30년 뒤면 고갈된다는 석유는 현재까지 확인된 매장량만으로도 향후 60년치 이상이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