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문화생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어미 새가 둥지 비우자 알 집어삼키는 구렁이

[조글로미디어] | 발행시간: 2016.05.17일 09:44

둥지를 지키던 어미 새가 잠시 자리를 비우자 구렁이 한 마리가 나타나 알을 모두 먹어치웠습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지난 16일 한 구렁이가 둥지에 있던 알 4개를 모조리 집어삼키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이 영상은 350만 이상 조회 됐습니다.


공개된 영상 속에서 어미 새는 둥지 위에서 알을 품고 있다가 잠시 자리를 비웁니다. 그런데 갑자기 구렁이 한 마리가 나타나 4개의 알을 모두 순식간에 집어삼켜버렸습니다.

구렁이는 둥지 속에 알이 더 이상 없다는 것을 확인한 뒤 사라졌습니다.

해당 영상은 유튜버 'Tan Nguyen'가 올린 것인데요. 그는 아기 새가 알을 깨고 나오는 장면을 카메라에 담기위해 나무에 CCTV를 설치했다가 이 장면을 포착했습니다.

영상을 보면서 어쩌면 먹이사슬은 자연의 섭리지만 어미 새가 돌아와 텅 빈 둥지를 보면 얼마나 슬플까?라는 생각도 듭니다.

네티즌들은 “먹이사슬. 당연한 일인데 왠지 짠하다” “하나라도 남겨놓지” “구렁이 욕 할거면 집에 있는 달걀 다 갖다버려라” “그 와중에 알 색깔은 왜 이렇게 신비롭게 이쁜거야” “나중에 뱃속에서 자리면 재밌겠다”는 반응입니다.

국민일보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0%
10대 0%
20대 10%
30대 30%
40대 5%
50대 0%
60대 5%
70대 0%
여성 50%
10대 0%
20대 10%
30대 30%
40대 1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우리 주 조림록화 사업 새로운 성과 이룩

우리 주 조림록화 사업 새로운 성과 이룩

책임시달 등 6가지 조처 14일, 주록화위원회로부터 알아본 데 따르면 지난해 우리 주는 각 현, 시 당위, 정부와 림업국, 해당 부문, 광범한 간부, 대중의 공동의 노력에 힘입어 조림록화 사업에서 단계적 성과를 거두고 책임시달, 조직발동, 엄격관리, 감독검사, 지역

훈춘시병원 기층의료일군 양성 온라인으로

훈춘시병원 기층의료일군 양성 온라인으로

10여가지 봉사 제공 훈춘시 의료련합체 성원단위의 선두 병원인 훈춘시인민병원이 일전에 2개 기층의료기구를 상대로 원격 양성을 진행했다. 훈춘시인민병원 심혈관내과 김철 교수는 원격 플랫폼을 통해 심근경색의 예방, 치료, 발병 진행 상황 등 전문 지식에 대해 설

로요의 소설을 각색한 동명 연극 이 서안에서 막을 열어

로요의 소설을 각색한 동명 연극 이 서안에서 막을 열어

9일,유명한 작가 로요의 소설을 각색한 동명 연극 이 서안에서 전국순회공연의 막을 열었다.이 극은 연극인원들의 훌륭한 표현과 섬북방언,섬북민요 등 지역적 특색 요소가 다분해 관객들로 하여금 개혁개방 초기 황토고원의 분위기를 느끼게 했고 극중 인물들의 파란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