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국제경제
  • 작게
  • 원본
  • 크게

신동빈 첫 인터뷰에 中 언론도 관심 "무슨 말 했나?"

[온바오] | 발행시간: 2017.03.24일 16:20

[온바오닷컴 ㅣ 한태민 기자] "저는 중국을 사랑합니다. 중국은 선조의 고향으로 롯데는 당연히 중국에서 계속 사업을 전개할 수 있길 원합니다", "'사드'에 대한 중국의 반응은 제 예상을 벗어났고 이 가운데에는 일부 오해가 있는 것 같습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월스트리트저널(WSJ)과의 인터뷰에서 한 말이다.

WSJ 중문판은 24일 오전 신동빈 그룹 회장과의 인터뷰를 게재했다. 이는 신동빈 회장이 회장 취임 후 처음으로 서방 언론과 가진 인터뷰이자 사드 배치 후 처음으로 가진 인터뷰이기도 하다.

환구시보(环球时报) 등 중국 언론은 WSJ의 게재한 인터뷰 전문을 그대로 인용 보도하며 관심을 보였다.

신동빈 회장은 인터뷰에서 최근 중국의 사드 보복 움직임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신동빈 회장은 사드 보복과 관련해 우선적으로 중국에 대한 자신의 사랑을 강조하고 중국에서 철수할 뜻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신 회장에 따르면 롯데는 중국에 50억달러(5조6천150억원)를 투자했고 2만5천명의 현지 직원을 보유하고 있으며 롯데 매출총액의 10%가 중국에서 나온다.

신 회장은 "지난해 (한반도) 정세가 긴장되기 시작하기에 앞서 수입원을 분산시키기 시작해 중국시장 의존도가 상대적으로 감소하긴 했지만 중국시장은 매우매우 중요하기 때문에 롯데는 이를 포기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1월 중국을 방문하려 했으나 정치적 교착국면이 지속적으로 심해지고 한국 검찰에서 뇌물스캔들 관련 혐의로 출국금지를 당해 갈 수가 없었다"며 아쉬움을 내비쳤다.

또한 "현재의 곤란한 국면을 개선시킬 수 있는 방법은 없다"고 인정하며 "5월 9일 대통령 선거에서 중국과의 관계를 개선하고, 롯데가 중국에서 사업을 재개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새 대통령이 나오길 바란다"고 말했다.

사드 부지 제공과 관련해서는 "만약 정부가 우리와 같은 민간 기업에 땅 한조각을 포기하라고 요청하면 우리에게 정부의 요청을 거절할 여지는 없다고 생각한다"며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음을 강조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87%
10대 0%
20대 4%
30대 57%
40대 13%
50대 9%
60대 4%
70대 0%
여성 13%
10대 0%
20대 0%
30대 9%
40대 4%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타인 신분증 도용한 고속렬차 승객 행정구류 처벌을

타인 신분증 도용한 고속렬차 승객 행정구류 처벌을

신분증 남에게 빌려주지 말아야 8일, 타인의 신분증을 도용하여 고속렬차에 탑승하려던 왕모가 연변철도공안처 연길서역파출소 경찰에게 적발되여 행정구류 처벌을 받았다. 이날 연길서역에서 고속렬차를 타고 돈화로 돌아가려던 왕모는 실명제 검증 절차에서 적발됐다.

대학생 겨냥한 전신사기사건 속출

대학생 겨냥한 전신사기사건 속출

경제적 유혹에 쉽게 ‘덫’에 걸려 경각성 높이고 미연에 방지해야 전신사기로 인한 피해가 매년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위챗그룹을 악용하여 대학생들을 겨냥한 사기가 속출하고 있다. 2018년 11월초, 연변대학에 다니는 주모는 여느때처럼 핸드폰으로 시간을 때우고

30년 뒤에 고갈된다던 석유, 매장량은 왜 매년 늘어날가?

30년 뒤에 고갈된다던 석유, 매장량은 왜 매년 늘어날가?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앞으로 69년간 캐낼 수 있는 석유가 추가로 발견됐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국제유가가 다시금 요동칠지 여부에 관심이 주목되고 있다. 1970년대까지만 해도 앞으로 30년 뒤면 고갈된다는 석유는 현재까지 확인된 매장량만으로도 향후 60년치 이상이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