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기상천외
  • 작게
  • 원본
  • 크게

차에 치여 숨진 친구 곁 지키는 의리견

[조글로미디어] | 발행시간: 2017.09.22일 16:33

▲ 검정색 개 ‘네그리토’는 한사코 친구 옆을 떠나길 거부했다.




차에 치여 즉사한 친구 곁을 맴도는 개의 가슴 아픈 영상이 공개돼, 사람들의 마음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


21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최근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버널시에서 불운한 사고가 일어났다.


검은색 차 한 대가 도로가에 갑자기 멈춰섰고, 차에서 내린 한 운전자는 검은색 비닐봉지를 바닥에 내려 놓고 줄행랑을 쳤다. 그가 버린 비닐 봉지 안에는 개의 사체가 들어있었다.


이때 또다른 검정색 개 한 마리가 차를 쫓아갔다. 마치 가족 또는 친구의 생명을 앗아간 가해자를 쫓는 듯한 모습이었다. 하지만 결국 굉음을 내며 사라지는 차를 따라잡을 수는 없었다. 검정색 개는 이미 비닐봉지 안에서 차갑게 식어버린 친구에게 돌아와 곁을 떠나지 않은 채 머물렀다.


지역 주민들은 “아마 운전자가 근처에서 차로 개를 친 뒤 그곳에 내다버렸고, 친구인 검정색 개가 계속 그 뒤를 쫓아온 것 아닐까 짐작한다”면서 “비탄에 잠긴 검정색 개는 그 곳에서 밤을 지샜다. 친구 혼자 남겨두고 떠날 수 없어 옆을 지킨 것 같았다”고 말했다. 주민들은 “이 의리있는 개에게 작은 흑인이라는 의미를 가진 ‘네그리토’(Negrito)라는 세례명을 붙여줬다. 음식과 물로 유인해 죽은 개 옆에서 떼어내려했으나 그는 꼼짝도 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해당 영상을 온라인에 올린 치초 바바로자는 사고 발생 당시 비닐 봉지에서 개의 사체를 꺼내 네그리토를 도우려 했다. 그는 관계당국에 신고를 했고 연락을 받은 사람들은 몇 시간 후 도착했다. 그들은 능숙하게 네그리토의 시선을 딴 데로 돌리게 만들어 개의 사체를 치웠다.


바바로자는 “네그리토가 자신의 친구가 더 이상 그 자리에 없다는 걸 깨닫고는 주위를 뱅뱅 돌기만 했다. 혹시나 비닐봉지 안에 있는게 아닐까하고 찾기도 했다”며 안타까워했다.

차에 치여 숨진 친구 곁 지키는 의리견


차에 치여 즉사한 친구 곁을 맴도는 개의 가슴 아픈 영상이 공개돼, 사람들의 마음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


21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최근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버널시에서 불운한 사고가 일어났다.


검은색 차 한 대가 도로가에 갑자기 멈춰섰고, 차에서 내린 한 운전자는 검은색 비닐봉지를 바닥에 내려 놓고 줄행랑을 쳤다. 그가 버린 비닐 봉지 안에는 개의 사체가 들어있었다.


이때 또다른 검정색 개 한 마리가 차를 쫓아갔다. 마치 가족 또는 친구의 생명을 앗아간 가해자를 쫓는 듯한 모습이었다. 하지만 결국 굉음을 내며 사라지는 차를 따라잡을 수는 없었다. 검정색 개는 이미 비닐봉지 안에서 차갑게 식어버린 친구에게 돌아와 곁을 떠나지 않은 채 머물렀다.


지역 주민들은 “아마 운전자가 근처에서 차로 개를 친 뒤 그곳에 내다버렸고, 친구인 검정색 개가 계속 그 뒤를 쫓아온 것 아닐까 짐작한다”면서 “비탄에 잠긴 검정색 개는 그 곳에서 밤을 지샜다. 친구 혼자 남겨두고 떠날 수 없어 옆을 지킨 것 같았다”고 말했다. 주민들은 “이 의리있는 개에게 작은 흑인이라는 의미를 가진 ‘네그리토’(Negrito)라는 세례명을 붙여줬다. 음식과 물로 유인해 죽은 개 옆에서 떼어내려했으나 그는 꼼짝도 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해당 영상을 온라인에 올린 치초 바바로자는 사고 발생 당시 비닐 봉지에서 개의 사체를 꺼내 네그리토를 도우려 했다. 그는 관계당국에 신고를 했고 연락을 받은 사람들은 몇 시간 후 도착했다. 그들은 능숙하게 네그리토의 시선을 딴 데로 돌리게 만들어 개의 사체를 치웠다.


바바로자는 “네그리토가 자신의 친구가 더 이상 그 자리에 없다는 걸 깨닫고는 주위를 뱅뱅 돌기만 했다. 혹시나 비닐봉지 안에 있는게 아닐까하고 찾기도 했다”며 안타까워했다.


이어 “그날부터 지금까지 나는 이 곳으로 와서 네그리토를 찾는다. 온 사방을 찾아다녔지만 그의 흔적을 발견할 수가 없다. 혹시 네그리토에 대한 정보를 가진 사람이 있다면 연락을 부탁드린다”는 호소의 말을 덧붙였다.


서울신문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10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2019년 세계경제를 보는 5가지 시각

2019년 세계경제를 보는 5가지 시각

2018년 하반기부터 지구촌 주요 경제체의 회복 동력이 약화되고 증속이 느려지는 기상이 나타나면서 세계경제전망에 먹구름이 끼게 했다. 여러가지 변수를 두고 주요 국제경제기구에서는 분분히 기대치를 낮추었다. 국제통화기금(IMF)에서는 최근 2019년의 세계경제 장

[사건] 11월 20일-28일까지 공공뻐스서 소매치기 당하신분 돈 찾아가세요

[사건] 11월 20일-28일까지 공공뻐스서 소매치기 당하신분 돈 찾아가세요

12월 17일, 연길시공안국 사복경찰수사대대(便衣侦查大队)에서는최근 일어난 공공뻐스 소매치기 사건을 해명,소매치기일당이 절도한 2800여원을 피해자 6명에게 반환하였다. 연길시공안국에 따르면 11월 20일부터 연길시 공공뻐스탑승객들이련속하여소매치기당하는 사

‘연길-연태-남창’ 항로 개통

‘연길-연태-남창’ 항로 개통

- 매주 월, 수, 금, 일 운행 16일, 중국운남홍토항공회사의 ‘에어버스A320’려객기가 12시 55분에 연길조양천국제공항에 착륙하면서 ‘연길-연태-남창’ 항로가 열렸다. 이는 연길과 남창을 오가는 첫 정기항로의 탄생을 의미한다. 이날 연길에 도착한 려객수는 91명이며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