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연예 > 연예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나훈아, 중장년 팬들 가슴 녹인 ‘영원한 오빠’

[조글로미디어] | 발행시간: 2017.11.04일 13:43
나훈아, 11년만에 컴백 공연

“제가 무엇을 잘못했는지 모르지만”… ‘사나이 눈물’ 노래중 두차례나 눈물

4000명 관객들 “오빠”“여보” 환호… “평생의 소원 풀었다” 울먹이기도


암표도 등장… 3배 가격에 거래

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내 올림픽홀에서 열린 나훈아 콘서트의 한 장면. 임희윤 기자 imi@donga.com


“지는 보따리 하나 메고 (11년간) 지구를 한 다섯 바퀴 이상 돌았습니다. 혼자서. 오지만 다녔습니다. 남미에 가려 미국에 들렀어요. 차를 운전해 가다 무료해서 라디오를 켰는데 세상에, 이 노래가 나오는데 어쩔 줄 몰라서 차를 세워놓고 얼마나 펑펑 울었는지….”

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내 올림픽홀에서 열린 컴백 공연에서 ‘사나이 눈물’을 부르던 나훈아(본명 최홍기·70)는 2절과 3절에서 두 차례 노래를 잇지 못하고 눈물을 흘렸다.

이날 콘서트는 2006년 데뷔 40주년 공연 이후 무려 11년 만의 나훈아 복귀 무대라 중장년 팬들의 관심이 집중됐다. 앞서 나훈아는 2008년 기자회견에서 일본 폭력조직에 의한 신체 일부 훼손설, 건강 이상설, 유명 여배우와의 스캔들 등 각종 루머를 부정한 뒤 칩거에 들어간 바 있다.

나훈아는 관객 4000명 앞에서 그동안의 사연을 털어놓고 노래하다 눈물도 흘렸다. 그는 “확실하게 제가 뭐를 잘못했는지는 잘 모르겠지마는, 무언지 모르게 좀 미안하기도 하고 죄송하기도 하고, 아무튼 말로 할 수가 없습니다”라고 말했다.

나훈아는 그간의 침묵을 팬의 입장에서 질책하는 듯한 ‘예끼 이 사람아’라는 짧은 자작곡도 처음 선보였다. 코러스가 ‘예끼 이 사람아/어딜 갔다 이제 왔니…소문에는 아프다던데 걱정했었네’ 하고 부르니 그는 이런 노래로 받았다. ‘적지 않은 이 나이에/힘든 세월 겪으면서/혼자 울고 웃으면서/인생 또다시 배웠습니다…할 말은 많아도/말 못 합니다.’


그는 공연 중간 스크린에 피살된 북한의 김정남 사진을 띄웠다. “저는 정치도 경제도 잘 모릅니다. 왜 이 사람(김정남)이 이 노래를 열 번 부르고 통곡을 했는지 모르지만…”이라고 말하며 김정남이 생전에 좋아했다는 ‘고향으로 가는 배’(2월 본보 단독)를 불렀다.

이날 나훈아의 컴백 공연은 오후 7시에 신곡 ‘남자의 인생’ 전주와 함께 시작됐다. 관객들이 “하나! 둘! 셋! 나! 훈! 아!”를 외치자 옆에 앉은 중년 여성 관객은 “어떡해. 남편 처음 만났을 때보다 더 떨려!” 하며 가슴팍에 손을 모았다. 나훈아의 공연은 처음이라는 그는 “죽어도 될 것 같다. 평생의 소원이 풀어진 순간이다”며 울먹이듯 말했다. 나훈아는 동요 ‘반달’을 직접 통기타를 퉁기며 부르면서 첫 목소리를 들려줬다.

‘드림 어게인’이란 제목의 이번 공연은 나훈아가 직접 기획과 연출을 맡았다. 무용단, 합창단, 관현악단 등 출연진 50여 명이 무대를 시각적, 청각적으로 가득 메웠다.

“저는 노래를 11년 굶었습니다”고 했지만 나훈아의 성대 컨디션은 최상이었다. 숨죽인 통곡과 장쾌한 포효를 오가며 관객들을 쥐락펴락했다. ‘고향역’ ‘청춘을 돌려다오’ 등 자신의 대표곡과 올해 낸 신곡을 두루 들려줬다. 호랑이상으로 눈을 흘기거나 허리춤에 손을 올리는 일거수일투족에 관객들은 “오빠!” “여보!”를 쏟아냈다.

이번 공연은 예매 오픈과 함께 티켓 3만여 장이 불과 몇 분 만에 매진됐다. 나훈아가 ‘암표와의 전쟁’을 선언했지만 소용없었다. 이날 공연장 주변엔 암표상들이 곳곳에서 눈에 띄었다. “표 있어요! 쉿. 30만 원.” 12만 원짜리 2층 좌석이 3배 정도 비싼 가격에 거래되기도 했다. 24∼26일 부산 벡스코 오디토리움, 12월 15∼17일 대구 엑스코 컨벤션홀에서도 나훈아는 공연을 갖는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4%
10대 0%
20대 8%
30대 31%
40대 15%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46%
10대 0%
20대 8%
30대 31%
40대 0%
50대 8%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타인 신분증 도용한 고속렬차 승객 행정구류 처벌을

타인 신분증 도용한 고속렬차 승객 행정구류 처벌을

신분증 남에게 빌려주지 말아야 8일, 타인의 신분증을 도용하여 고속렬차에 탑승하려던 왕모가 연변철도공안처 연길서역파출소 경찰에게 적발되여 행정구류 처벌을 받았다. 이날 연길서역에서 고속렬차를 타고 돈화로 돌아가려던 왕모는 실명제 검증 절차에서 적발됐다.

대학생 겨냥한 전신사기사건 속출

대학생 겨냥한 전신사기사건 속출

경제적 유혹에 쉽게 ‘덫’에 걸려 경각성 높이고 미연에 방지해야 전신사기로 인한 피해가 매년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위챗그룹을 악용하여 대학생들을 겨냥한 사기가 속출하고 있다. 2018년 11월초, 연변대학에 다니는 주모는 여느때처럼 핸드폰으로 시간을 때우고

30년 뒤에 고갈된다던 석유, 매장량은 왜 매년 늘어날가?

30년 뒤에 고갈된다던 석유, 매장량은 왜 매년 늘어날가?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앞으로 69년간 캐낼 수 있는 석유가 추가로 발견됐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국제유가가 다시금 요동칠지 여부에 관심이 주목되고 있다. 1970년대까지만 해도 앞으로 30년 뒤면 고갈된다는 석유는 현재까지 확인된 매장량만으로도 향후 60년치 이상이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