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건/사고
  • 작게
  • 원본
  • 크게

반갑게 달려든 강아지에 팔 긁힌 남성…패혈증으로 두 다리 절단

[조글로미디어] | 발행시간: 2017.12.01일 10:35

한 남성이 자신을 반기며 달려든 반려견 때문에 두 다리를 절단한 사연이 알려져 안타까움을 주고 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28일, 영국 데일리메일 등 외신들은 1cm의 작은 상처에서 비롯된 감염으로 두 다리를 절단한 남성에 대해 보도했습니다.

영국 노팅엄에 사는 48살 베리 윌리스 씨는 지난 2015년 8월 어머니 웬디 씨 집을 방문했습니다.

웬디 씨가 키우는 활발한 성격의 스탠퍼드셔 불테리어 강아지 '할리'는 평소처럼 베리 씨를 반겼습니다.

그런데 반려견이 너무 흥분상태로 뛰어드는 바람에 베리 씨는 반려견 이빨에 팔을 긁혀 1cm 길이의 작은 상처를 입었습니다.

상처에서 피가 조금 나는 정도여서 베리 씨를 이를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지만, 이 작은 상처는 엄청난 결과로 이어졌습니다.

그날 저녁부터 베리 씨는 몸이 덜덜 떨리기 시작하더니 두 발과 코, 귀의 일부분이 검게 변하기 시작한 겁니다.

다음 날 응급실로 실려 간 그는 신장 기능마저 악화해 중환자실로 이송되었고 결국 혼수상태에 빠졌습니다.




담당 의사는 베리 씨가 '캡노사이토파가(Capnocytophaga Canimorsus)'에 감염돼 패혈증에 걸렸다는 진단을 내렸습니다.

캡노사이토파가는 개와 고양이의 구강에서 검출되는 세균으로, 물리거나 핥는 것만으로도 감염될 수 있습니다.

그렇게 되면 패혈증이나 장기 부전에 걸릴 위험이 있고, 심한 경우 사망에 이를 수도 있습니다.

의료진도 처음에는 베리 씨의 상처가 너무 가벼워서 이를 병의 원인으로 생각하지 못했다고 합니다.

혼수상태에서 6주 만에 깨어난 베리 씨는 충격적인 사실에 절망할 틈도 없이 새까맣게 변한 두 발을 절단해야 했습니다.

내년 1월 다시 무릎 밑 다리 절단 수술을 받아야 하는 그는 "내 인생이 모두 망가졌다. 가족들이 없었다면 견디지 못했을 것"이라며 참담한 심경을 드러냈습니다.

어머니 웬디 씨도 "반려견 할리의 잘못이 아니라는 걸 알지만 녀석에게서 시작된 일이 삶을 송두리째 바꿔놓았다"며 슬픔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그리고 "할리는 내게 정말 소중했지만 같이 있으면 계속 원망만 하게 돼 새 주인을 찾아주기로 했다"며 영국 동물보호협회(RSPCA)에 할리를 보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주인들은 반려동물의 예방 접종에 신경 쓰고, 몸이 약한 사람은 접촉할 때 조심해야 한다"고 권고했습니다.

뉴스 픽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43%
10대 0%
20대 0%
30대 29%
40대 14%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57%
10대 0%
20대 14%
30대 43%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김정은 맥주, 트럼프 티셔츠…마케팅 '후끈'

김정은 맥주, 트럼프 티셔츠…마케팅 '후끈'

(흑룡강신문=하얼빈) 김정은 조선 국무위원장의 이름을 딴 '김정 에일(Kim Jong Ale)' 맥주, 고깔모자를 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얼굴이 그려진 티셔츠까지. 제2차 조미 정상회담이 목전에 다가오면서 개최지인 베트남 하노이에서는 김정은-트럼프 헤어스타일

황선홍 감독은 스포츠서울과의 단독 인터뷰서 어떤 얘기를 했나?

황선홍 감독은 스포츠서울과의 단독 인터뷰서 어떤 얘기를 했나?

연변FC 사령탑에 새로 선임된 황선홍감독은 지난 21일 스포츠서울과 단독 인터뷰를가졌고 22일 스포츠서울은 “내가 연변FC 선택한 이유는…책임감이 크다"는 제목의기사를 내보냈다. 이하는 기사 원문이다. [황선홍 단독인터뷰①]"내가 연변FC 선택한 이유는…책임감이 크

푸틴, 련일 강경발언…“미국이 원한다면 ‘꾸바 미사일 위기’ 재현”

푸틴, 련일 강경발언…“미국이 원한다면 ‘꾸바 미사일 위기’ 재현”

블라디미르 푸틴 로씨야 대통령은 중거리핵전력조약(INF) 탈퇴를 선언한 미국에 련일 강경한 메시지를 던지고 있다. 21일(현지 시각) 푸틴 대통령은 미국의 조치에 따라 과거 미국과 쏘련이 핵전쟁 직전까지 갔던 ‘꾸바 미사일 위기’가 재현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로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