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기상천외
  • 작게
  • 원본
  • 크게

단거리 손님 태우려 '만삭 임신부' 길에 버리고 간 택시 운전사

[조글로미디어] | 발행시간: 2017.12.12일 10:09

(좌)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우) Liverpool Echo


국내에서 택시 '승차 거부' 문제로 논란이 끊이지 않는 가운데 자신의 편의를 위해 택시에 탑승한 승객을 내쫓은 운전기사가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지난 10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리버풀 택시협회가 만삭의 임신부를 길거리에 버리고 간 택시 운전사에 대해 조사를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영국 리버풀에 사는 릴리 메이 스탠튼(Lily-May Stanton, 21)은 임신 8개월 차인 만삭의 몸을 이끌고 친구와 쇼핑에 나섰다.


즐거운 시간을 보낸 후, 릴리는 꽤 먼 거리이긴 했지만 몸이 불편한 상태라 편하게 집에 들어가기 위해 택시를 잡아탔다.

Liverpool Echo


릴리가 도착지를 말하자 택시기사는 무언가 맘에 들지 않는 다는 듯 툴툴대더니 한참을 망설이다 겨우 운행을 시작했다.


그러나 택시기사는 얼마가지 않아 택시를 기다리고 있는 듯한 사람들 앞에 정차한 후 '어디로 가느냐'고 물었다.


릴리를 뒤에 태운 상태로 한참동안 얘기를 주고받던 택시기사는 곧 한마디 상의도 없이 사람들을 택시에 태웠다.


술에 취한 듯 왁자지껄 떠들어대던 무리는 뒷자리에 앉아있던 릴리에게 얼른 내리라며 소리를 질렀다.


당황한 릴리가 운전사의 얼굴을 바라봤지만 그는 그저 "먼 길은 가기 싫고 번화가 주변까지만 가고 싶으니 이제 내려라"고 답할 뿐이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외곽에 있는 릴리의 집까지 갔다가 다시 태워올 손님이 없을 수 있으니 대신 번화가 주변으로 돌며 짧은 거리를 운행하겠다는 뜻이었다.


결국 릴리는 길 한가운데서 쫓겨나듯 택시에서 내렸고, 추운 날씨에 한참을 떨다 겨우 다른 택시를 잡아타고 집으로 돌아갈 수 있었다.


집으로 돌아온 릴리는 곧바로 지역 택시 협회에 전화를 걸어 컴플레인을 제기했다.


릴리는 "택시에 올라탄 무리들이 비웃던 게 자꾸 생각나서 수치스럽다, 더군다나 임신부를 길에 버리고 가다니 있을 수 없는 일이다"라고 분노했다.


한편 릴리의 컴플레인을 접수한 리버풀 택시 협회는 "있어서는 안 될 일이 발생했다"며 "해당 택시 운전사를 철저히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7%
10대 0%
20대 0%
30대 54%
40대 23%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23%
10대 0%
20대 0%
30대 23%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22일, 연길조양천국제공항에서 알아본 데 따르면 이달 31일부터 시작되는 ‘2019년 여름 항공 시즌’을 맞아 연길공항은 연길로부터 국내 중점 관광도시인 강소성 염성과 무석, 하북성 진황도 등에 이르는 새로운 항로를 잠정 개통했다. 구체적인 항공편 및 운행시간은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한국 축구의 저승사자' 케이로스가 다시 왔다

'한국 축구의 저승사자' 케이로스가 다시 왔다

콜롬비아 축구대표팀의 카를로스 케이로스 감독이 이란을 지휘하던 지난해 6월 15일 로씨야의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린 월드컵 이란-모로코전을 지켜보고 있다. 한국과 콜롬비아가 오는 26일 7시(북경시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1년 4개월만에 재대결을 펼친다. 남미

습근평 주석, 앨버트2세 모나꼬 친왕과 회담

습근평 주석, 앨버트2세 모나꼬 친왕과 회담

습근평주석이 24일 앨버트2세 모나꼬 친왕과 회담했다. 습근평주석은 친왕의 초청으로 모나꼬를 국빈방문하게 된것을 아주 기쁘게 생각한다고 표했다. 이번 방문은 중국 국가 주석의 첫 모나꼬 방문이다. 두나라는 비슷한 민족 성격과 공통의 정신적 추구가 있어 서로

태국 2014년 쿠데타 후 첫 총선 시작

태국 2014년 쿠데타 후 첫 총선 시작

(흑룡강신문=하얼빈)3월24일,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가 방콕의 한 투표소에서 투표를 하고 있다. 태국에서 2014년 군사 쿠데타 후 첫 총선이 24일 시작됐다. 선거관리위원회는 전국 유권자들의 총선 투표율은 80%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결과는 5월9일 전에 공포될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