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문화생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화룡국제빙설 마라톤 2차경기 성황리에 진행

[중국조선어방송넷] | 발행시간: 2018.01.23일 09:28

열기로 들끓는 제2차2018홍기.화룡국제빙설 마라톤대회

21일, 중국 제1자동차주식유한회사 홍기브랜드에서 단독으로 협찬한 2018홍기·화룡국제빙설마라톤대회가 연변선봉국가삼림공원 로리커풍경구, 암하풍경구, 룡문호국가수리풍경구 등 세 곳에서 동시에 총성을 울리며 개막을 알렸다.

혹한의 날씨임에도 불구하고 여러 행사장엔 도합 3506명의 운동애호가가가 모여 뜨거운 운동 열기로 추위를 날려버렸다.

2018홍기·화룡국제빙설마라톤 2차대회는 로씨야, 까자흐스탄, 우즈베끼스탄 등 외국선수 18명과 내몽골자치구, 료녕성, 흑룡강성, 강소성, 상해시, 북경시 등 국내선수 329명이 참가해 경기에 이채를 돋구었다.

소학교에 다니는 아들애와 함께 일가족 세명이 마라톤경기에 참가한 리정상은 “한겨울 추운 날이지만 또 다른 겨울의 풍경을 느낄 수 있고 온가족이 함께 마라톤대회에 참가하면서 잊지못할 추억을 남기도 있다. 아들애에게도 좋은 체험이 되고 가족사랑도 더 끈끈해지는것 같다.”며 흥분에 찬 목소리로 말했다.

이번 대회는 로리커호횡단보행경기(3킬로메터),암하왕복보행경기(3킬로메터),환룡문호마라톤경기(5킬로메터) 경주를 비롯한 주경기 내용 외에도 농특산물전시,조선족민속미식체험,모닥불야회,빙설마라톤촬영경기,빙설마라톤문학창작대회,특색관광숙박체험 등 6가지 민속체험활동과 눈밭바줄당기기,겨울낚시 등 20여가지 다채로운 빙설활동이 마련되여 참가자들의 환영을 받았다.

마라톤행사의 순조로운 진행을 위해 150명의 자원봉사자, 400여명의 경찰과 50명의 의료일군, 50명의 심판원들이 현장에 투입되여 추위를 무릅쓰고 참가자들과 관중들을 위해 봉사했다.

화룡시는 2012년부터 선후로 5차나 국제하프마라톤경기를 주최한 경험이 있고 ‘세계장수의 고향’, ‘세계로인관광최적도시’, ‘중국 10대 살기 좋은 도시’, ‘가무의 고향’, ‘진달래의 고향'등 허다한 영예들을 지니고있다.

한편 주최측에 따르면 제3차 2018홍기.화룡국제빙설마라톤대회는 예상외로 많은 선수들이 신청하여 대회참가제한인원수를 초과한 관계로 계획보다 5일 앞당겨 20일에 신청을 조기 마감했다. 제3차 대회는 다가오는 2월 4일에 펼쳐진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10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서울=신화통신] 한국 대통령부가 19일 문재인 대통령이 이날 저녁 미국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를 갖고 제2차 조미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협조 방안을 중점적으로 토의했다고 밝혔다. 한국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은 조선반도 평화를 위한 트럼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미국 경제 하방 리스크 증가…대차대조표 축소 종료 시사

미국 경제 하방 리스크 증가…대차대조표 축소 종료 시사

[인민망 2월 22일] 지난 20일(현지 시각)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1월 말 진행된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을 공개했다. 의사록에 따르면 대다수 연준 위원들은 미국 경제의 하방 리스크 증가로 올해 대차대조표 축소를 중단해야 한다고 보는 것으

WTO, 올해 1분기 세계 무역 성장세 둔화 우려

WTO, 올해 1분기 세계 무역 성장세 둔화 우려

[인민망 한국어판 2월 22일] 지난 19일 세계무역기구(WTO)는 올해 1분기(1~3월) 세계무역전망지수(WTOI) 보고서를 발표해 “현재의 무역 긴장 국면이 완화되지 않는다면 올해 1분기 글로벌 무역 증가율 전망치는 계속해서 낮아질 것”이라고 진단했다. 보고서는 올해 1분

이란, “파키스탄 경내 진입해 테로조직 타격 권리 있다”

이란, “파키스탄 경내 진입해 테로조직 타격 권리 있다”

이란, “파키스탄 경내 진입해 테로조직 타격 권리 있다” [테헤란=신화통신] 이란 무장력량 바게리 총참모장이 18일, 파키스탄 경내 테로조직 거점이 계속 운영된다면 이란은 필요한 시점에, 월경 군사행동을 취해 파키스탄 경내 테로조직 거점을 소멸할 것이라고 밝혔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