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국제사회
  • 작게
  • 원본
  • 크게

시리아군 폭주..수도 동부 구타 뒤덮은 포연과 절규

[기타] | 발행시간: 2018.02.08일 06:27
시리아 수도 동부 반군 지역 동(東)구타에 시리아군의 무차별 공격에 포연과 절규가 멈추지 않고 있다.

영국에 본부를 둔 시리아내전 감시단체 '시리아인권관측소'는 7일(현지시간) 다마스쿠스 동부 동구타 일대에서 시리아군의 공습에 주민 32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보고했다.

희생자 가운데 10여 명은 어린이로 파악됐다.

이날 두마 구역에서 AFP 취재진이 목격한 한 아버지는 딸의 죽음으로 충격에서 헤어나지 못한 채 포연 속에서 둘째 딸의 이름을 목놓아 부르고 있었다.

아부 라드라는 이름의 이 남성은 "구조대가 둘째를 찾고 있는데, 아직 찾지를 못했다. 어떻게 해야 하지?"라며 절규했다.

폭격으로 인한 화염 속에서 생존자를 찾는 동구타 주민.

전날은 시리아군의 무자비한 공습에 80명이 스러졌다.

이 중 19명은 어린이로 전해졌다.

시리아인권관측소의 라미 압델 라흐만 대표는 "6일은 동구타가 포위된 몇 년간 가장 많은 사망자가 나온 날"이라고 설명했다.

이달 5일에도 민간인 31명이 숨졌다.

유엔은 긴급 휴전을 촉구했으나 러시아·시리아정부는 국제사회의 호소를 외면했다.

동구타는 40만명이 사는 반군 지역이다.

러시아 주도로 지난해 '긴장완화지역'(안전지대)으로 지정됐으나 휴전과 구호가 이행되지 않고 있다.

유엔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의 지역조정관 파노스 뭄치스는 "긴장완화지대가 평화와 안정을 부른다는 것은 오해"라면서 "동구타에 무언가 있다면 그것은 완화가 아니라 격화"라고 말했다.외신 출처:료녕신문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10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미 한 외교장관, 반도비핵화문제 론의

미 한 외교장관, 반도비핵화문제 론의

[워싱톤=신화통신]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강경화 한국 외교장관이 14일 폴란드의 바르샤바에서 반도의 비핵화 추진 등 문제에 대해 론의했다. 미 국무부는 이날 성명을 발표하고 폼페이오 장관과 강경화 장관은 현 상황에서 조선이 "최종적이고 완전한 검증을 거친

트럼프, 국회 상하 량원 통과한 예산안 서명

트럼프, 국회 상하 량원 통과한 예산안 서명

[워싱톤=신화통신]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5일 오후 국회 상하 량원이 통과한 예산안에 서명해 일부 련방정구기관에 올해 9월 30일까지의 예산을 비준했다. 이는 본 회계년도 련방정부의 예산이 충족하며 더 이상 '셧다운(일시적 업무 정지)'에 빠지지 않을 것임을 의

조한 단일팀, 도꾜 올림픽 4가지 종목 참여 초보적 확정

조한 단일팀, 도꾜 올림픽 4가지 종목 참여 초보적 확정

[제네바=신화통신] 국제올림픽위원회가 15일, 조선과 한국 단일팀이 출전권을 확보하는 전제하에서 도꾜 올림픽경기대회 녀자롱구 등 4가지 종목에 참가하는데 동의했다. 조선과 한국은 또 2032년 하계 올림픽 공동 유치 립장을 정식 밝혔다. 국제올림픽위원회는 이에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