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건/사고
  • 작게
  • 원본
  • 크게

20대 홍콩 女, 피부 습진 탓에 부모 살해 후 자살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18.06.22일 10:02

홍콩의 한 20대 여성이 오랜 ‘피부 습진’ 때문에 고통에 시달리다 결국 부모를 살해한 뒤 자살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20일 CNN 등에 따르면 홍콩 경찰은 전 간호학과 대학생 A(여·23) 씨가 홍콩 툰먼구의 자택에서 자신의 아버지와 어머니의 가슴, 허리, 다리 등을 흉기로 찔러 살해했다고 밝혔다. A 씨는 범행 후 현장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경찰은 A 씨가 오랫동안 앓고 있던 피부 습진 때문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 씨의 방에서 발견된 유서에는 ‘오랫동안 피부 습진을 앓고 있었다’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

A 씨는 인터넷 커뮤니티에도 피부 습진에 따른 고통을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한 인터넷 토론사이트에 “습진 있는 사람들이 아이를 낳는 것은 가난한 이들이 아이를 낳는 것보다 못하다. 가난하면 열심히 일할 수 있지만 습진이 있다면 미안하지만 살아있는 내내 변치 않는 고통에 시달려야 한다”고 적었다. 아토피 피부염이나 습진 등은 유전적 성격이 있다. A 씨는 습진 치료차 시행했던 스테로이드제의 부작용을 호소하며 “기다리거나, 죽는 것 외에는 할 수 있는 것이 없다. 사회생활도 다 끝났다”고 털어놓기도 했다.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1%
10대 0%
20대 5%
30대 21%
40대 24%
50대 2%
60대 0%
70대 0%
여성 49%
10대 3%
20대 5%
30대 22%
40대 17%
50대 2%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빈곤층부축 일선에서 활약하는 부부

빈곤층부축 일선에서 활약하는 부부

왕청현인민병원 후근보장중심 부주임이며 왕청현 춘양진 춘양촌 촌주재 제1서기인 조록곤(39세)과 촌주재 사업대 사업일군 양단(37세) 부부는 빈곤해탈 난관공략 사업에서 빈곤층부축 간부로서의 선봉장 역할을 톡톡히 발휘하고 있다. 설련휴가 끝난 11일 아침, 조록곤

올해 이 두 부류의 사람들, 양로금 더 많이 올라

올해 이 두 부류의 사람들, 양로금 더 많이 올라

전국 도시농촌주민기초양로금의 최저표준은 2018년 인당 매달 88원으로 인상되였다. 전국 최저표준이 인상됨에 따라 2019년 여러 지역의 기초양로금도 따라서 오르게 된다. 현재 일부 지방에서 우선 도시농촌주민기초양로금을 인상했는데 이 두 부류의 사람들의 양로금

백성열선 0218

백성열선 0218

4.5톤 화물차량 영업증과 운전수 자격증을 취소했나요? 문: 2019년 1월 1일부터 4.5톤 화물차량의 영업증과 운전수 자격증을 취소했습니까? 답: 연길시교통운수관리소에 따르면 2019년 1월 1일부터 각 지역 교통운수관리부문은 총질량이 4.5톤 이하의 일반 화물차량에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