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국제시사
  • 작게
  • 원본
  • 크게

아세안, 조선반도 해당국 대화를 실현하기 위한 조건 마련할 것을 호소

[기타] | 발행시간: 2017.08.07일 09:26
[신화망 마닐라 8월 7일] 아세안 각국 외무장관은 지난 5일 필리핀 수도 마닐라에서 성명을 발표하고 조선반도의 긴장정세가 계속 승격되는데 깊은 관심을 표했으며 당사국들이 억제를 유지하고 조건을 마련하여 대화를 실현할 것을 호소했다. 각국 외무장관은 또한 아세안은 조선반도 문제에서 건설적인 배역을 맡을 것이라고 했다.

아세안 각국 외무장관은 이날 회의 후 조선반도 문제와 관련한 공동성명을 발표했다.성명은, 아세안 각국 외무장관은 조선이 이에 앞서 진행한 대륙간탄도미사일 시험발사와 핵실험을 망라하여 조선반도 긴장정세가 계속 승격되는데 깊은 관심을 표한다고 재천명했다. 성명은, 이런 사태의 발전은 이 지역 나아가 세계의 평화와 안전, 안정을 심각하게 위협했다고 하면서 아세안은 조선이 즉각 유엔 안보리사회 여러 결의에 규정된 제반 업무를 전면 이행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성명은, 아세안 각국은 평화의 방식으로 조선반도의 비핵화를 실현하는 것을 지지하며 해당 나라가 억제를 유지할 것을 호소한다고 했다. 성명은 또한 아세안 각국은 조건을 마련하여 대화를 실현하고 이로써 지역 정세의 긴장을 낮출 중요성을 강조한다고 지적했다.성명은 이와함께 한조 관계를 개선하는 것을 통해 조선반도의 영구한 평화를 실현할데 대한 제안을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성명은, 아세안은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에서 건설적인 배역을 맡을 준비를 갖췄다고 했다.

성명은, 아세안은 조선이 아세안지역포럼의 참여자로서 지역의 지속적인 평화와 안정, 친선, 번영을 유지하기 위해 기여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했다.

원문 출처: 신화사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100%
10대 0%
20대 50%
30대 5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미 한 외교장관, 반도비핵화문제 론의

미 한 외교장관, 반도비핵화문제 론의

[워싱톤=신화통신]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강경화 한국 외교장관이 14일 폴란드의 바르샤바에서 반도의 비핵화 추진 등 문제에 대해 론의했다. 미 국무부는 이날 성명을 발표하고 폼페이오 장관과 강경화 장관은 현 상황에서 조선이 "최종적이고 완전한 검증을 거친

트럼프, 국회 상하 량원 통과한 예산안 서명

트럼프, 국회 상하 량원 통과한 예산안 서명

[워싱톤=신화통신]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5일 오후 국회 상하 량원이 통과한 예산안에 서명해 일부 련방정구기관에 올해 9월 30일까지의 예산을 비준했다. 이는 본 회계년도 련방정부의 예산이 충족하며 더 이상 '셧다운(일시적 업무 정지)'에 빠지지 않을 것임을 의

조한 단일팀, 도꾜 올림픽 4가지 종목 참여 초보적 확정

조한 단일팀, 도꾜 올림픽 4가지 종목 참여 초보적 확정

[제네바=신화통신] 국제올림픽위원회가 15일, 조선과 한국 단일팀이 출전권을 확보하는 전제하에서 도꾜 올림픽경기대회 녀자롱구 등 4가지 종목에 참가하는데 동의했다. 조선과 한국은 또 2032년 하계 올림픽 공동 유치 립장을 정식 밝혔다. 국제올림픽위원회는 이에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