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국제사회
  • 작게
  • 원본
  • 크게

남수단 소년병 300여명, 총 내려놓고 집으로

[기타] | 발행시간: 2018.02.09일 10:29

내전이 5년째로 접어든 남수단공화국에서 소년병 300여명이 자유를 되찾았다고 8일(현지시간) 영국 일간지 가디언이 보도했다.

유엔에 따르면 전날 남수단 그부듀주(州) 얌비오에서 녀아 87명을 포함한 소년병 311명이 무장세력에게서 풀려나 군복을 벗고 민간의복을 받는 행사가 열렸다.

남수단전국해방운동과 수단인민해방군은 유엔아동기금(UNICEF·유니세프)과 지방정부, 지역 단체와의 협상 끝에 각각 215명과 96명의 소년병을 풀어줬다.

풀려난 아이들은 유니세프와 다른 구호단체가 진행하는 프로그램에 따라 건강진단과 상담치료, 심리지원을 받게 된다.

또한 일대에 친척이나 가족이 있으면 이들과 재결합하고 3개월간 식량을 지급받는다. 가족이 나타나지 않으면 가족을 찾을 때까지 림시 탁아소에서 지내며 직업교육을 받게 된다.

가디언은 앞으로 몇주 동안 약 700명이 더 풀려날 예정이라고 전했다.

남수단 전역에는 무장세력에 합류한 소년병이 약 1만 9000명에 이른다. 유엔은 지금까지 2000명의 소년병이 풀려나도록 했으며 이 가운데 10%가 13세 미만이다.

최근 남수단에서는 지난 2016년 내전이 격화되면서 중단된 소년병 석방 움직임이 재개되고 있다.

앞서 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HRW)는 이번 주 남수단의 각 정치세력이 2018년 1월말까지 소년병을 풀어주겠다고 한 약속을 지키는데 실패했다고 비판했다.

유니세프 남수단 대표 마힘보 음도에는 "이번 석방이 지난 3년 중 규모가 가장 컸다"면서 "협상을 지속해 이러한 일이 더 많이 일어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변일보넷 편집부 편집/외신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7%
10대 0%
20대 0%
30대 33%
40대 33%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33%
10대 0%
20대 0%
30대 33%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2019년 세계경제를 보는 5가지 시각

2019년 세계경제를 보는 5가지 시각

2018년 하반기부터 지구촌 주요 경제체의 회복 동력이 약화되고 증속이 느려지는 기상이 나타나면서 세계경제전망에 먹구름이 끼게 했다. 여러가지 변수를 두고 주요 국제경제기구에서는 분분히 기대치를 낮추었다. 국제통화기금(IMF)에서는 최근 2019년의 세계경제 장

[사건] 11월 20일-28일까지 공공뻐스서 소매치기 당하신분 돈 찾아가세요

[사건] 11월 20일-28일까지 공공뻐스서 소매치기 당하신분 돈 찾아가세요

12월 17일, 연길시공안국 사복경찰수사대대(便衣侦查大队)에서는최근 일어난 공공뻐스 소매치기 사건을 해명,소매치기일당이 절도한 2800여원을 피해자 6명에게 반환하였다. 연길시공안국에 따르면 11월 20일부터 연길시 공공뻐스탑승객들이련속하여소매치기당하는 사

‘연길-연태-남창’ 항로 개통

‘연길-연태-남창’ 항로 개통

- 매주 월, 수, 금, 일 운행 16일, 중국운남홍토항공회사의 ‘에어버스A320’려객기가 12시 55분에 연길조양천국제공항에 착륙하면서 ‘연길-연태-남창’ 항로가 열렸다. 이는 연길과 남창을 오가는 첫 정기항로의 탄생을 의미한다. 이날 연길에 도착한 려객수는 91명이며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