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중국, QR코드 간편결제 시장 급성장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18.07.13일 10:29

- 현금 없는 사회 도래

  (흑룡강신문=하얼빈)중국인은 더 이상 현금을 들고 다니지 않는다. QR코드 기반 간편결제가 빠른 속도로 보급됐기 때문이다. 신용카드 보급률이 현저하게 낮다 보니 카드나 지페를 보관하는 지갑 자체가 점차 자취를 감추는 모양새다. 로점상은 물론이며 거지조차도 QR코드로 동냥을 한다.

  중국의 한 컨설팅업체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 시장 내 지불방식에서 모바일 결제가 차지하는 비중은 78.5%에 달했다. 대부분이 QR코드 결제다. 신용카드나 현금을 리용한 일반 결제는 21.5%에 불과했다.

  중국에서 QR코드 결제가 빠르게 안착된 주요인으로 낮은 신용카드 보급률과 결제단말 인프라 부족이 꼽힌다. 반면 QR 결제는 판매자나 소비자 모두 스마트폰 외에는 별다른 장비나 비용이 들지 않아 진입장벽이 낮다. 스마트폰 보급과 맞물려 신용카드 단계를 건너뛰고 바로 모바일 결제로 넘어갔다는 분석이다. QR 결제의 편의성과 위조지페에 대한 불안감도 한몫 톡톡히 했다.

  무엇보다 대형 IT 기업 참전이 주효했다.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플랫폼인 알리바바와 가입자 수 9억명에 달하는 모바일 메신저 위챗을 운영하는 텐센트가 치렬하게 경쟁하며 시장 저변을 확대해갔다. 현재 중국 QR 간편결제 시장은 알리페이(支付宝)와 위챗페이(微信) 확고한 량강 구조다.

  중국 로점상에도 카드 결제 단말기는 없지만 알리페이와 위챗페이 결제용 QR코드는 반드시 있다.

  간편결제로 뿌리는 이벤트를 개최해 사용자를 확보했다. 매년 춘절이면 반복되는 일명 '홍바오 대전'이다. 또 온 가족이 모여서 시청하는 설 특집 프로그램을 통해 이벤트가 진행되면서 자연스럽게 QR 결제 사용법이 확산됐다는 후문이다.

  올해도 알리바바그룹은 CCTV 설 특집 프로그램인 '음력설 야회'과 제휴해 6억원에 달하는 홍보(红包)를 제공하는 프로모션을 진행했다.

  알리페이는 2004년 알리바바 전자상거래 플랫폼의 지불 담당 부서에서 시작했다. 현재는 금융 전문 자회사 앤트파이낸셜이 운영한다. 전자상거래에 이어 오프라인 매장까지 QR코드로 결제를 지원하면서 시장을 빠르게 장악했다. 중국인 관광객이 많이 찾는 국가의 현지 기업과 파트너십을 체결해 해외 가맹점도 늘렸다. 리용자 립장에서는 해외 려행을 떠나더라도 환전이 필요없어 큰 호응을 얻었다.

  위챗페이는 수억명에 달하는 모바일 메신저 리용자를 바탕으로 점유률을 높였다. 사용자 간 손쉬운 송금으로 인기를 끌었다. 이어 중국 O2O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함에 따라 공유 자전거, 배달 서비스, 티켓 구매 등에 QR코드 결제를 접목해 높은 편의성을 제공했다. 오프라인 상점에 채택률을 높이기 위해 보조금을 지불하는 정책도 펼쳤다.

  최근 중국 QR 결제 서비스는 단순 간편결제를 넘어 소상공인을 위한 경영관리, 고객관리 서비스까지 함께 제공하는 추세다. 매출 기록 분석이나 단골 고객에 대한 피드백 등이 스마트폰으로 손쉽게 이뤄진다. 결제 건당 수수료는 최소화하는 대신 이 같은 부가 서비스로 수익을 창출한다.

  /인민넷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8%
10대 0%
20대 11%
30대 33%
40대 22%
50대 11%
60대 0%
70대 0%
여성 22%
10대 0%
20대 0%
30대 11%
40대 11%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22일, 연길조양천국제공항에서 알아본 데 따르면 이달 31일부터 시작되는 ‘2019년 여름 항공 시즌’을 맞아 연길공항은 연길로부터 국내 중점 관광도시인 강소성 염성과 무석, 하북성 진황도 등에 이르는 새로운 항로를 잠정 개통했다. 구체적인 항공편 및 운행시간은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한국 축구의 저승사자' 케이로스가 다시 왔다

'한국 축구의 저승사자' 케이로스가 다시 왔다

콜롬비아 축구대표팀의 카를로스 케이로스 감독이 이란을 지휘하던 지난해 6월 15일 로씨야의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린 월드컵 이란-모로코전을 지켜보고 있다. 한국과 콜롬비아가 오는 26일 7시(북경시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1년 4개월만에 재대결을 펼친다. 남미

습근평 주석, 앨버트2세 모나꼬 친왕과 회담

습근평 주석, 앨버트2세 모나꼬 친왕과 회담

습근평주석이 24일 앨버트2세 모나꼬 친왕과 회담했다. 습근평주석은 친왕의 초청으로 모나꼬를 국빈방문하게 된것을 아주 기쁘게 생각한다고 표했다. 이번 방문은 중국 국가 주석의 첫 모나꼬 방문이다. 두나라는 비슷한 민족 성격과 공통의 정신적 추구가 있어 서로

태국 2014년 쿠데타 후 첫 총선 시작

태국 2014년 쿠데타 후 첫 총선 시작

(흑룡강신문=하얼빈)3월24일,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가 방콕의 한 투표소에서 투표를 하고 있다. 태국에서 2014년 군사 쿠데타 후 첫 총선이 24일 시작됐다. 선거관리위원회는 전국 유권자들의 총선 투표율은 80%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결과는 5월9일 전에 공포될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