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건/사고
  • 작게
  • 원본
  • 크게

아기 얼굴에 산성 용액 들이부어.. '묻지마 범행' 英 남성 3명 검거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18.07.24일 10:19

영국에서 성인 남성들이 아기에게 산성 용액을 들이부은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21일(현지시간) 오후 우스터 지역 한 소매점에서 3명의 남성들이 유모차에 앉아있는 3살 아기에게 산성 용액을 들이부어 아이 얼굴과 팔에 심각한 화상을 입혔다.

낯선 남성들의 범행에 아기 엄마는 ‘내 아이에게 무슨 짓이야!’라고 소리치며 울부짖었다.

마크 트래비스 웨스트 메르시아 경찰 서장은 범행에 쓰인 산성 용액을 확인하기 위해 애쓰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 중 한 명이 범행 전 술집 주차장에서 대마초를 피우는 것이 목격됐다고 전했다.

아기는 얼굴과 팔에 화상을 입어 병원 치료를 받았으며 퇴원 후 집에서 회복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의 도시인 우스터는 낮은 범죄율로 알려져 있고 2016년에는 영국에서 가장 안전한 도시로 선정됐다.외신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5%
10대 0%
20대 6%
30대 29%
40대 24%
50대 6%
60대 0%
70대 0%
여성 35%
10대 0%
20대 3%
30대 21%
40대 9%
50대 3%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일본 동경서 우리 민족의 문학과 삶에 대한 강좌 열려

일본 동경서 우리 민족의 문학과 삶에 대한 강좌 열려

(흑룡강신문=하얼빈) 지난 3월 16일, 우리 민족의 문학과 삶에 대한 강좌가 동경에서 있었다. 이번 문학강좌는 조선족연구학회, 연변대학일본학우회, 일본조선족문화교류협회 문학원의 공동기획으로 진행되였고 우리 민족을 사랑하고 문학을 열애하는 약 60여명의 일본

친구가 빌려준 17만원, 32년 뒤 17억원으로 갚은 ‘우정’

친구가 빌려준 17만원, 32년 뒤 17억원으로 갚은 ‘우정’

장아이민(56·왼쪽)과 순성롱(46)씨의 모습. 어려운 시절 친구가 빌려준 1000위안(한화 약 17만원)을 32년 뒤 원금의 1만배인 1000만위안(한화 약17억원)으로 갚은 ‘우정’이 큰 울림을 주고 있다. 사연의 주인공은 순성롱(46)씨, 지난 1987년 그에게 1000위안을 빌려준

'낮잠은 다이어트의 적'…15분 넘으면 비만위험 10% 상승

'낮잠은 다이어트의 적'…15분 넘으면 비만위험 10% 상승

하루에 15분 이상 낮잠을 한번이라도 자면 비만위험이 10%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눈길을 끈다. 이는 낮잠과 비만의 상관관계를 밝힌 최초의 연구결과이다. 19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 샌디에이고 의대의 호세 로레도 교수팀은 2010년 12월부터 2013년 12월까지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