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IT/과학 > 과학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호킹의 마지막 경고..초인류 등장으로 나머지 인류 도태될 것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18.10.16일 09:33

"끊임없이 증가하는 속도로 자신의 DNA를 편집해 지능을 높이는 초인류(superhumans)가 등장하면 나머지 인류는 도태될 수 있다."

지난 3월 세상을 떠난 천재물리학자 스티븐 호킹이 그의 유고집 '거대한 물음에 대한 간략한 대답(Brief Answer to the Big Question)'에서 초인류 등장의 위협을 이같이 경고했다.

이 유고집은 16일(영국 현지시간) 출간될 예정인데 이 가운데 일부가 영국 일간 더타임스의 일요판인 선데이타임스에 15일 공개됐다.

이 책에서 호킹 박사는 유전자 편집을 미래에 다가올 중요한 위험으로 꼽았다. 호킹 박사는 "이번 세기 안에 인간은 유전자 편집으로 지능과 본능을 모두 조작할 수 있는 방법을 발견할 것"이라고 확신하면서 "법이 유전자 조작을 제한하는 쪽으로 만들어질 수도 있지만 사람들은 기억력, 질병에 대한 저항력, 수명과 같은 인간의 특성을 개선하려는 유혹을 이겨낼 수 없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그는 "초인류가 등장하면 이들과 경쟁할 수 없는 나머지 사람들에게는 심각한 정치적 문제가 생길 수 있다"면서 "도태된 나머지 사람들은 결국 죽거나 더 이상 중요하지 않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호킹 박사는 이 초인류가 부자라고 명시하지는 않았지만 영국 가디언 등은 호킹 박사가 돈이 많은 사람만이 유전자 편집 기술을 이용해 초인류로 거듭날 수 있음을 시사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그러나 영국 케임브리지 대학교의 마틴 리스 천문학 교수는 이에 대해 "돈 많은 부모들이 자녀의 유전자를 편집하는 모험을 감행할 것인지는 의문"이라고 밝혔다.

호킹은 인공지능(AI)이 인간을 능가하게 될 위험 또한 경고했다. AI가 인간의 도움 없이 스스로 지능을 끊임없이 높여 '지능 폭발'에 다다를 경우 인간과 AI의 지능 격차는 현재 달팽이와 인간 지능의 격차 만큼 벌어질 수 있다고 예측했다. 그는 "인공지능의 진짜 위험은 인공지능이 나쁜 뜻을 품게 되는 것이 아니라 그 엄청난 능력"이라면서 "인간이 건설된 댐으로 어쩔 수 없이 수몰되는 개미들과 같은 존재가 되지 않기 위해서는 앞으로 이 문제에 대한 진지한 연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호킹 박사는 "지구가 당면한 가장 큰 위협으로 소행성 충돌과 기후변화를 꼽으며 장기적 관점에서 인류가 지구 밖 우주로 나아가야 한다"고 적었다. 그는 "인류를 달에 보낸 것이 호기심이었다며 호기심이라는 인류의 본능은 또다시 인류를 지구 밖으로 탐험하게 만들 것"이라고 전망했다.외신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93%
10대 0%
20대 0%
30대 43%
40대 5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7%
10대 0%
20대 0%
30대 7%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새로 개통하는 렬차, 환인현서 통화까지 50분 걸린다

새로 개통하는 렬차, 환인현서 통화까지 50분 걸린다

 4월 9월 료녕성과 길림성 잇는 또 한갈래 철도 개통 료녕성 환인만족자치현 경내 전(본계현 전사부)- 환 (환인현) 철도 건설이 6년간의 건설을 거쳐 4월 9월 정식 통차운행에 들어간다. 이 철도는 료녕성과 길림성을 련계하는 또 한갈래 철도로서 환인현에서 심양까지

‘3.18’ 로씨야산불 길림성 부상자 한명 없이 박멸

‘3.18’ 로씨야산불 길림성 부상자 한명 없이 박멸

3월 22일, 길림성응급관리청에 따르면 길림성에서는 ‘3.18’로씨야산불의 국경선 진입을성공적으로 차단하였으며 우리 성에서는 부상자가 한명도 나오지 않았다. 3월 18일 14시 5분경, 훈춘시 경신진과 접경한 로씨야측에서 삼림화재가 발생하여 변경선을 위협했다. 화

길림성 인구당 가처분소득 2만 2798원, 전국 18위

길림성 인구당 가처분소득 2만 2798원, 전국 18위

“국가통계국에서 일전에 공포한 2018년 전국 인구당 가처분소득 순위에서 길림성은 2만 2798원으로 전국 18위를 달렸다”고 길림성인민정부 뉴스판공실에 22일에 전했다. 기자가 료해한데 의하면 길림성은 전국 표준(2만 8228원)보다 5430원이 낮았고 전국 최고수준인 상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