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中 병원 순위…상하이 병원 3곳 10위권 진입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18.11.20일 09:47
상하이 푸단(复旦)가 17일 발표한 ‘2017년도 중국 병원 순위’에서 상하이 병원 세 곳이 10권 내에 진입했다.

펑파이신문(澎湃新闻)은 상하이 교통대학 부속 루이진(瑞金) 병원, 푸단대학 부속 중산(中山) 병원, 푸단대학 부속 화산(华山) 병원 세 곳이 중국 전국 병원 종합 순위에서 각각 4위, 6위, 9위에 올랐다고 17일 보도했다.

1위부터 3위까지는 베이징협화(协和)병원, 쓰촨대학 화시(华西)병원, 중국인민해방군 종합병원이 지난해에 이어 상위권을 석권했다.

5위는 공군군의대학 시징(西京)병원, 7위는 중산대학 부속 제일병원, 8위는 화중과기대학 통지(同济)의학원 부속 통지대학, 10위는 베이징대학 제3병원이 차지했다.

푸단대학 병원관리연구소는 지난 2010년 8월부터 매년 ‘중국 병원 순위’와 ‘중국 전공과별 병원 순위’를 발표해왔다. 해당 순위는 당시 중국 최초이자 유일한 병원 종합 순위로 업계와 대중의 관심을 모았다.

푸단대학 연구팀은 미국의 병원 평가 방법을 참고해 임상 연구 수준과 전공 과목 명성 두 항목을 각각 20%, 80% 비중으로 평가를 진행한다.

17일 국내 병원 종합 순위와 함께 발표된 전공 과목 별 순위에서는 베이징협화병원이 각각 류머티즘과, 산부인과, 알레르기과에서 3관왕을 차지했다.

소아내과와 소아외과에서 가장 높은 평가를 받은 병원은 각각 푸단대학부속 소아병원, 수도의과대학 부속 베이징 소아병원이 이름을 올렸다.

이 밖에 전염병과는 푸단대학부속 화산병원, 이비인후과는 푸단대학부속 안과∙이비인후과 병원, 방사능과에서는 쓰촨대학 화시(华西)병원, 호흡기과에서는 광저우의과대학 제1부속병원, 정형외과에서는 베이징 지쉐이(积水潭)병원, 정신과에서는 베이징대학 제6병원, 치과에서는 베이징대학 치과병원, 심혈관과에서는 중국의학과학원 푸와이(阜外)병원, 생식의학에서는 베이징대학 제3병원, 건강관리에서는 중국인민해방군 군의병원이 각각 1위에 올랐다.

이민희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1%
10대 0%
20대 3%
30대 28%
40대 20%
50대 8%
60대 2%
70대 0%
여성 39%
10대 0%
20대 2%
30대 18%
40대 18%
50대 2%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1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좋은 병원이 제일 필요한곳은
흑룡강농촌인데 현실은 건강수준이 높은
북경상해에 대부분있군요.
답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타인 신분증 도용한 고속렬차 승객 행정구류 처벌을

타인 신분증 도용한 고속렬차 승객 행정구류 처벌을

신분증 남에게 빌려주지 말아야 8일, 타인의 신분증을 도용하여 고속렬차에 탑승하려던 왕모가 연변철도공안처 연길서역파출소 경찰에게 적발되여 행정구류 처벌을 받았다. 이날 연길서역에서 고속렬차를 타고 돈화로 돌아가려던 왕모는 실명제 검증 절차에서 적발됐다.

대학생 겨냥한 전신사기사건 속출

대학생 겨냥한 전신사기사건 속출

경제적 유혹에 쉽게 ‘덫’에 걸려 경각성 높이고 미연에 방지해야 전신사기로 인한 피해가 매년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위챗그룹을 악용하여 대학생들을 겨냥한 사기가 속출하고 있다. 2018년 11월초, 연변대학에 다니는 주모는 여느때처럼 핸드폰으로 시간을 때우고

30년 뒤에 고갈된다던 석유, 매장량은 왜 매년 늘어날가?

30년 뒤에 고갈된다던 석유, 매장량은 왜 매년 늘어날가?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앞으로 69년간 캐낼 수 있는 석유가 추가로 발견됐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국제유가가 다시금 요동칠지 여부에 관심이 주목되고 있다. 1970년대까지만 해도 앞으로 30년 뒤면 고갈된다는 석유는 현재까지 확인된 매장량만으로도 향후 60년치 이상이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