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국제시사
  • 작게
  • 원본
  • 크게

美 군사행동 가능성…中 매체 “北, 오판 말아야”

[온바오] | 발행시간: 2017.04.10일 19:48

이런 상황에서 중국이 내놓은 반응이 흥미롭습니다. '북한은 오판하지 말라'는 것입니다. 준비하고 있는 6차 핵실험을 포기하라는 압박입니다. 베이징 김윤수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추가 미사일 및 핵실험 도발 의사를 거듭 밝혀온 북한.

[김정은 / 北 노동당 위원장(올해 신년사)]

"미국의 핵 위협과 공갈이 계속되는 한, 핵 무력을 중추로 하는 자위적 국방력과 선제공격능력을 계속 강화해 나갈 것입니다."

시리아에 대한 전격적인 공습에서 보듯 '도발하면 응징한다'는 트럼프의 대외 정책 기조를 확인한 중국은 대북 경고와 함께 자제를 요구했습니다.

중국 관영 환구시보는 "북한이 오판을 해선 안된다"고 강조하면서, "북한이 6차 핵실험을 강행한다면 미국이 실제 군사행동에 나설 수 있고, 중국도 북한에 전례 없는 반응을 내놓을 것"이라고 압박했습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도 SNS를 통해 "북한이 미국의 마지노선을 넘어선다면 북한정권 붕괴를 목표로 전면전을 벌일 수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북한의 도발이 군사적 충돌로 이어질 경우 중국도 피해자가 될 수 있다는 위기감의 표현으로도 읽힙니다.

[장자오종 / 중국 군사문제 전문가]

"미국의 수를 잘 봐야 해요. 한반도 변수가 중국에 가장 큰 문제이자 위협이에요."

일본 산케이 신문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중국 인민해방군의 의료·후방 지원부대가 국경인 압록강 부근으로 향했다'는 소식이 중국 인터넷에서 급속도로 퍼지고 있다" 전하기도 했습니다.

한반도 긴장고조로 발등에 불이 떨어진 중국이 부랴부랴 북-미 양자대화나 6자 회담 재개카드 등을 들고 나올지 주목됩니다.

베이징에서 채널A뉴스 김윤수입니다. 영상취재: 장 챵

영상편집: 지경근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0%
10대 0%
20대 0%
30대 5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5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5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타인 신분증 도용한 고속렬차 승객 행정구류 처벌을

타인 신분증 도용한 고속렬차 승객 행정구류 처벌을

신분증 남에게 빌려주지 말아야 8일, 타인의 신분증을 도용하여 고속렬차에 탑승하려던 왕모가 연변철도공안처 연길서역파출소 경찰에게 적발되여 행정구류 처벌을 받았다. 이날 연길서역에서 고속렬차를 타고 돈화로 돌아가려던 왕모는 실명제 검증 절차에서 적발됐다.

대학생 겨냥한 전신사기사건 속출

대학생 겨냥한 전신사기사건 속출

경제적 유혹에 쉽게 ‘덫’에 걸려 경각성 높이고 미연에 방지해야 전신사기로 인한 피해가 매년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위챗그룹을 악용하여 대학생들을 겨냥한 사기가 속출하고 있다. 2018년 11월초, 연변대학에 다니는 주모는 여느때처럼 핸드폰으로 시간을 때우고

30년 뒤에 고갈된다던 석유, 매장량은 왜 매년 늘어날가?

30년 뒤에 고갈된다던 석유, 매장량은 왜 매년 늘어날가?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앞으로 69년간 캐낼 수 있는 석유가 추가로 발견됐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국제유가가 다시금 요동칠지 여부에 관심이 주목되고 있다. 1970년대까지만 해도 앞으로 30년 뒤면 고갈된다는 석유는 현재까지 확인된 매장량만으로도 향후 60년치 이상이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