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건강/의료
  • 작게
  • 원본
  • 크게

최신기사"독신, 치매 위험 42%↑"

[조글로미디어] | 발행시간: 2017.07.18일 11:02
평생 독신으로 사는 사람과 배우자가 사망한 사람은 알츠하이머 치매 위험이 상당히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UCL) 의대 정신과 전문의 앤드루 소머래드 박사 연구팀이 65세 이상 총 80여만 명이 대상이 된 연구 논문 14편을 종합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데일리 메일 인터넷판이 17일 보도했다.

평생 독신으로 살아온 로인은 결혼한 녀성에 비해 치매 유병률이 42%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소머래드 박사는 밝혔다.


또 배우자를 여읜 로인도 배우자가 있는 로인에 비해 치매 유병률이 20%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리혼한 로인은 치매 위험이 높아지지 않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는 독신으로 사는 사람은 아무래도 결혼한 사람에 비해 살면서 다른 사람들과 사회적 교류의 빈도가 적기 때문으로 생각된다고 소머래드 박사는 말했다.


사회적 교류는 뇌에 자극을 주기 때문에 뇌 기능이 손상되더라도 이에 대처할 수 있는 능력, 즉 인지 예비능력(cognitive reserve)이 생기게 한다고 그는 설명했다.

배우자가 먼저 죽은 사람은 가누기 어려운 아픔을 겪게 되며 이로 인한 심한 스트레스가 인지 예비능력을 고갈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소머래드 박사는 지적했다.

이혼한 사람이 배우자를 잃은 사람과는 달리 치매 위험이 높아지지 않는 이유는 확실히 알 수 없지만 자녀, 친구들과 또는 새로운 상대를 만나 사회활동이 유지되기 때문일 것으로 그는 추측했다.

이 연구결과는 런던에서 열리고 있는 2017 알츠하이머병 학회 국제학술회의에서 발표됐다.

연합뉴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정무봉사 및 디지털화 건설의 새로운 지평 연다

정무봉사 및 디지털화 건설의 새로운 지평 연다

주정무봉사및디지털화건설관리국에서는 발빠르게 성의 ‘세가지 틀어쥐기’동원대회 정신을 전면 관철, 시달하고 세가지 ‘조합 조치’를 잘 시행해 정무봉사 및 디지털화 건설의 새로운 국면을 개척하고 있다. 빅데이터 발전 조합 조치를 잘 시행하고 디지털연변 건설을

연길 도시관리 수준 향상에 알심을

연길 도시관리 수준 향상에 알심을

20일, 해당 부문에서 알아본 데 따르면 연길시는 올해 계속하여 도시관리 수준을 제고하기 위해 환경위생청결작업차량 22대를 새로 증가하고 전 시 61개 사회구역에 물업봉사소을 세우며 무료 주차자리를 증설해 도시기능을 완벽화하고 도시면모를 크게 개선시킬 예정

왕청현 동진촌 정신적 빈곤해탈에 주력

왕청현 동진촌 정신적 빈곤해탈에 주력

지난 13일, 왕청현 왕청진 동진촌 촌부에 들어서니 단층집 높이로 일매지게 늘어선 태양광발전 판넬이 한눈에 안겨왔다. 재작년에 도입해 현재 규모가 5킬로와트, 년간 수익이 4만원에 이르는 태양광발전 판넬은 동진촌을 빈곤에서 해탈시키는 데 일익을 담당한 ‘효자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