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기상천외
  • 작게
  • 원본
  • 크게

경찰의 호주머니를 턴 도둑놈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17.11.08일 14:26
할 일 없이 떠돌이 신세가 된 두모는 여러 번 도둑질 해 유기형에 언도됐다. ‘10.1’기간 두모는 큰 돈 ‘벌’려고 한 유람객의 주머니에 손을 집어넣었다. 그런데 글쎄 경찰일 줄이야! 당장에서 잡힌 두모에게 검찰은 절도죄로 두모에게 체포령을 내렸다.

왕씨는 석가장의 경찰이다. 국경절 기간 그는 집식구들과 같이 북경 유람을 떠났다. 지하철 4호선 해전 황장역에서 동물원에 가려고 왕씨네는 지하철이 오기를 기다리고 있었다. 그때 두모는 왕씨의 바로 뒤에 딱 붙어있었다. 왕씨가 차를 타려고 할 찰나에 두모는 왕씨의 바지 뒤주머니에 넣은 휴대전화를 빼냈다.

경계심이 강한 왕씨인지라 등뒤의 이상한 거동을 눈치 채고 빠르게 몸을 돌려 두모를 잡고 휴대전화를 내놓으라고 소리 질렀다. 두모는 하는 수 없이 전화기를 내놓으면 한번만 용서해 달라고 애원했다. 그러나 왕씨는 지하철 경무소로 두모를 끌고 갔다.

경무소에 들어서자 두모는 자기는 훔치지 안 했다고 변명하면서 배 아프다고 야단쳤다. 조사를 거쳐 두모가 사건을 저지르기 전에 이물질을 먹는 방법으로 법률제재를 피하련다는 것을 알게 되였다.

이에 앞서 두모는 2009년 6월, 2014년 11월 선후 두차례 절도죄로 유기형을 받았었다.

http://www.chinanews.com/sh/2017/11-08/8370974.shtml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80%
10대 0%
20대 0%
30대 40%
40대 30%
50대 10%
60대 0%
70대 0%
여성 20%
10대 0%
20대 0%
30대 10%
40대 1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잠 안 올 땐 일어나라...숙면 전략 5

잠 안 올 땐 일어나라...숙면 전략 5

피곤이 풀릴 만큼 깊고 달게, 그리고 실컷 자는 것. 모두가 꿈꾸는 일이다. 어떻게 해야 할가? 영국의 '가디언'이 미국 버클리의 캘리포니아대학에서 신경과학과 심리학을 가르치는 매튜 워커 교수의 조언을 다섯가지 소개했다. ◆ 어둠 = 건강한 수면 사이클을 정하는

흡연, 색맹까지 유발한다

흡연, 색맹까지 유발한다

흡연이 색맹을 유발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럿거스대학 행동건강치료 연구실장인 스티븐 실버스타인 교수 연구팀이 담배를 피우는 134명(25~45세)을 대상으로 색맹 여부와 정도를 조사했다. 이들은 시력 또는 교정 시력이 정상이였고 71명은 평생 하루 1

심양 서탑 조선족로인협회, 윷놀이로 정월대보름 맞이

심양 서탑 조선족로인협회, 윷놀이로 정월대보름 맞이

(흑룡강신문=하얼빈) 정월대보름날인 2월 19일, 심양시 화평구 서탑지구조선족로인협회는 도문사회구역 활동실에서 정월대보름 윷놀이 행사를 개최했다. 올해 첫 협회행사라 분위기가 뜨거웠으며 로인들이 그동안 하고 싶은 말을 서로 나누며 서로 설인사를 하는 훈훈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