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국제사회
  • 작게
  • 원본
  • 크게

한국 검찰내 성추행 스캔들 폭로, 녀검사 보복 당한듯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18.02.02일 10:15
 (흑룡강신문=하얼빈)한국 한 녀검사는 자신이 사법부에 있을 때 당시 고위급 관원의 성추행을 당했는데 경고처분을 받은 뒤 지방발령됐다고 폭로했다. 그녀의 고백은 공분을 일으켰다. 한국대검찰청 즉 최고검찰원은 1월 31일 이를 조사하기로 결정했다.

  《코리아헤럴드신문》은 31일 녀검사 서지현이 29일 텔레비죤 생방송의 취재를 받은자리에서 자신이 8년전 사법부 고관 안태근의 성추행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그녀의 말에 따르면 안태근은 한 장례식장에 참가했을 때 만취한후 그녀를 추행했다고 한다.

  서지현은 "당시 많은 고위급 관원들이 동석했기에 강경하게 항의를 하지 못했다. 현실적으로 일어나는 일이라고 생각되지 않았고 환각을 느끼는게 아닐가 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녀에 말에 따르면 당시 사법부 장관과 여러명 고위급 관원 및 검찰들이 있었지만 누구 하나 말리지 않았다고 한다.

  서지현은 현임 국회의원이자 당시 사법부 형사사무국 국장 최교일이 성추행사건을 묻으려고 했다고 폭로했다. 그녀는 이후 정상적 실적심사중에서 경고처분을 받고 2015년 서울북부지방검찰청으로부터 동남부 창원시 검찰지청으로 발령받았다.

  서지현은 안태근이 이 지난 일들이 기억나지 않는다고 답변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비정당한 수단으로 서지현을 발령시킨것에 대해 부정했다. 안태근은 지난 6월 개인모임에서 부하에게 돈봉투를 전달하여 사법부로부터 해고당했다.

  서지현은 인터뷰에서 검찰 내부에서 발생했지만 이후에 묻힌 또다른 성추행사건도 공개했다.

  그녀는 취재를 받기전 검찰 내부 게시판에 녀검사인 자신이 여러명 동료들의 성추행을 받았다고 말했다.

  출처:인민넷 조문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67%
40대 33%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빈곤층부축 일선에서 활약하는 부부

빈곤층부축 일선에서 활약하는 부부

왕청현인민병원 후근보장중심 부주임이며 왕청현 춘양진 춘양촌 촌주재 제1서기인 조록곤(39세)과 촌주재 사업대 사업일군 양단(37세) 부부는 빈곤해탈 난관공략 사업에서 빈곤층부축 간부로서의 선봉장 역할을 톡톡히 발휘하고 있다. 설련휴가 끝난 11일 아침, 조록곤

올해 이 두 부류의 사람들, 양로금 더 많이 올라

올해 이 두 부류의 사람들, 양로금 더 많이 올라

전국 도시농촌주민기초양로금의 최저표준은 2018년 인당 매달 88원으로 인상되였다. 전국 최저표준이 인상됨에 따라 2019년 여러 지역의 기초양로금도 따라서 오르게 된다. 현재 일부 지방에서 우선 도시농촌주민기초양로금을 인상했는데 이 두 부류의 사람들의 양로금

백성열선 0218

백성열선 0218

4.5톤 화물차량 영업증과 운전수 자격증을 취소했나요? 문: 2019년 1월 1일부터 4.5톤 화물차량의 영업증과 운전수 자격증을 취소했습니까? 답: 연길시교통운수관리소에 따르면 2019년 1월 1일부터 각 지역 교통운수관리부문은 총질량이 4.5톤 이하의 일반 화물차량에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