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연예 > 드라마
  • 작게
  • 원본
  • 크게

"에미상 수상하고 눈물 흘려" 이유미, 벌써 데뷔 15년차 배우

[나남뉴스] | 발행시간: 2023.11.18일 19:21



사진=나남뉴스

배우 이유미가 뉴스룸에 출연해 데뷔 15년 만에 드라마 '힘쎈여자 강남순'로 주연을 맡은 소감에 대해 전했다.

18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는 드라마 '힘쎈여자 강남순'의 주인공인 배우 이유미가 게스트로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었다.

촬영이 제일 힘들었던 장면을 묻는 질문에 이유미는 "화재사건이 나서 건물위로 뛰어올라가 아이들을 구하고 엄마를 만나는 장면"을 꼽았다. 그는 "사실 와이어도 탔어야 했고 아이들도 챙겨가면서 잘 들고 놓치면 안되니까, 많은 액션 부담이 있었다"고 했다. 고소공포증도 있어 더욱 어려웠지만 이유미는 "그게 되더라. '뭐 어쩌겠어' 이런 마음으로 했다"고 담담하게 말했다.

이유미는 '힘쎈여자 강남순'에 대해 자신의 한계를 넘어선 작품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저는 너무 현실적인 연기를 해오다가 갑자기 판타지물 연기를 해야하다보니까 내가 잘할 수 있을까, 이런 힘이 세고 빨리 달리고 이런걸 연기하며 믿으면서 할 수 있을까 걱정이 있었다"며 "그런데 너무 쉽게 믿어지더라. 저 혼자가 아니라 엄마, 할머니 다같이 힘이 세다보니 서로 의지하면서, 우리는 힘이 세다고 이렇게 믿으면서 촬영했다"고 털어놨다.

올해로 벌써 데뷔 15년 차를 맞게 된 이유미는 "저도 놀란다. 언제 15년 됐는지 잘 버텼다 스스로 토닥토닥했다"고 말했다. 이유미는 최근 넷플릭스 '오징어게임', '지금 우리 학교는' 등의 작품에 출연하면서 전세계 팬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으며 특히 '오징어게임'의 지영 역으로 한국 배우 최초 에미상 여우게스트상을 수상하면서 대세로 떠올라 주가를 올리고 있다.

수상 후 기분히 멍해 울컥



사진=이유미 인스타그램

이유미는 "기분은 너무 좋은데 내가 걸어가고 있는지 서있는지 인지 못할 정도로 머리가 멍한 느낌이었다. 집안에서 혼자 이걸 열어 제 이름이 보이는데 그 느낌이 갑자기 울컥하면서 '열심히 살았다' '고생했다' 눈물을 흘렸던 기억이 난다"고 회상했다.

여우주연상이 꿈이라고 털어놓은 이유미는 "(상을 주는 곳이) 어디인지는 중요하지 않았다. 배우라는 직업을 시작하면서 목표를 하나 만들어야 오랫동안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며 "그걸 목표로 삼고 계속 열심히 달려가다보니 지금의 제가 되어있더라. 계속 그 목표로 가고 있는 것 같다"고 각오를 전했다.

이유미가 이상으로 추구하는 것에 대해 "좋은 배우가 되고 싶고 좋은 사람이 되고 싶다"면서 "제 연기를 보시는 시청자 분들도 남순이를 통해 정말 행복하고 좋은 에너지로 이런 마음을 가질 수 있게 되면 너무 좋겠다 했다. 그게 좋은 배우의 시작이고 좋은 사람의 시작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고백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5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50%
10대 0%
20대 0%
30대 5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사진=이소라SNS 힘들었던 시기에 서로를 만나 찐친이 되기까지, 엄정화와 이소라가 서로에 대한 애틋함을 드러냈다. 특히 이날 이소라는 엄정화를 향해 "인생에 제대로 된 친구 한명이면 된다고 하지 않냐. 난 됐다"라며 최고의 표현을 했다. 지난 21일 유튜브 채널 '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아플땐 쉬어도 돼" 서울시, '서울형 입원생활비' 지원금 인상

"아플땐 쉬어도 돼" 서울시, '서울형 입원생활비' 지원금 인상

사진=서울시 서울시가 질병·부상으로 입원치료가 필요해도 편히 쉴 수 없는 노동 취약계층에게 '서울형 입원 생활비'를 확대 지원한다고 밝혔다. 기존에 있던 '서울형 유급병가'제도를 손 봐 '서울형 입원 생활비'로 이름도 바꾸고 금액 또한 확대해 1일 89,250원에서

"일진 연기=경험?" 주현영, 학창시절 '금품갈취 피해자' 충격 고백

"일진 연기=경험?" 주현영, 학창시절 '금품갈취 피해자' 충격 고백

MZ대표 배우 주현영이 학창시절 잘나가는 언니들에게 '금품 갈취'를 당한 적 있다고 털어놔 화제다. 지난 22일 유튜브 채널 '노빠꾸 탁재훈' 에서는 '주현영, 많은 현영이들 중 제일 잘나갔지만 SNL 관두고 이제 토요일에 할 일 없는 백수' 라는 제목의 영상이 새롭게

"50억 아파트를 1억 4천에" 오정연, 성수 트리마제 입주 비결은?

"50억 아파트를 1억 4천에" 오정연, 성수 트리마제 입주 비결은?

방송인 오정연이 부동산 투자 성공 비하인드를 오는 27일 방송될 SBS '강심장VS'에서 털어놓을 예정이다. 21일 방송된 강심장VS 방송 말미에 공개된 다음 주 예고편에서는 오정연이 현재 평당 1억원을 호가하는 고급 아파트 트리마제 투자에 성공한 이야기를 전했다.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