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우산으로 위험 처한 ‘길냥이’ 구한 中 초등학생들

[기타] | 발행시간: 2018.04.08일 13:23

높은 천막 위에서 오도 가도 못 한 채 서성이던 새끼 고양이가 소학생들의 기지로 구조됐다. 소학생들은 우산을 뒤집어 고양이를 받아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5일(현지시간) 중국 쓰촨성에서 촬영된 영상을 소개했다. 신문은 이 영상이 3일 쓰촨성에서 촬영됐다고 설명했다. 영상에는 교복을 입은 소학교 남학생 두 명이 등장한다.

길을 지나던 아이들은 건물 2층 높이에 설치된 천막 위에서 발목을 잡힌 새끼 고양이를 발견했다. 구조 신호를 보내는 것 같은 간절한 울음소리는 아이들의 발걸음을 멈춰 세웠다. 아이들은 고양이를 구하기 위해 애를 쓰기 시작했다.

유일한 도구는 우산뿐이었다. 아이들은 이 우선으로 고양이를 한쪽으로 몰았다. 그러더니 우산을 펼쳐 거꾸로 들었다. 그물망 같은 안전장치로 삼은 셈이다. 아이들은 뒤집은 우산을 들고 새끼 고양이가 뛰어내릴 때까지 기다렸다.

잠시 망설이던 새끼 고양이는 멈칫멈칫하다가 학생들의 의도를 알았는지 우산으로 뛰어내렸다. 아이들은 고양이를 무사히 받아냈다. 위험에 처한 동물을 외면하지 않고 구조한 아이들의 따스한 마음과 순수한 모습은 사람들에게 따뜻한 감동을 선물했다.

해당 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그동안 위험에 처한 사람과 동물을 그냥 지나쳤던 내 모습을 반성하게 된다” “아이들의 예쁜 마음이 정말 감동적이다”라며 학생들을 칭찬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9%
10대 0%
20대 4%
30대 17%
40대 27%
50대 19%
60대 1%
70대 0%
여성 31%
10대 0%
20대 2%
30대 18%
40대 11%
50대 1%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브라질, 중국 시노백코로나19 백신 긴급 사용 허가

브라질, 중국 시노백코로나19 백신 긴급 사용 허가

브라질 국가위생감시국이 17일 중국 시노백이 연구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을 긴급 사용하는 것을 허가했다고 발표했다. 브라질의 제1진 코로나 백신 접종자들이 이날 중국 백신을 접종했다. 브라질 국가보건감시국 관리원 5명이 이날 특별회의에서 관련 결의를 일제히

서장, 10만 명 문예 인원 2020년 2만여 회 공연

서장, 10만 명 문예 인원 2020년 2만여 회 공연

서장(西藏)자치구 문화청 최신 데이터에 따르면 2020년 서장은 전구로 5492개 행정촌 문예공연팀을 만들었다. 여기에 76개 현(구) 예술팀까지 더하면 문예공연팀 인원은 총 10만 명에 이른다. 공연팀은 2015년에 비해 1만 회 더 많은 한 해 루적 2만여 회 혜민(惠民)

설 시즌 성수기 앞둔 꽃 시장 풍경

설 시즌 성수기 앞둔 꽃 시장 풍경

1월18일 광둥 불산(佛山) 진촌(陈村)진 란화생물(兰花生物)과학기술단지에서 직원이 화훼를 정리하고 있다. 음력설을 앞두고 꽃의 도시로 유명한 광동 불산 진촌진에서 상인들이 다양한 품종의 생화와 록색 식물 구색을 갖춰놓고 다가오는 화훼 판매 성수기를 준비하고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1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