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교육/학술
  • 작게
  • 원본
  • 크게

중학생이 AI로 한 숙제, 부정행위에 속하는가?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24.04.23일 02:43
문과숙제를 AI에게 던져주고 답안을 직접 가져다 쓴다. 《중국청년보》 보도에 따르면 AI로 숙제를 하는 것은 대학생군체에만 국한되지 않는다고 한다. 중학생들이 AI 도구의 대화상자에 숙제를 입력하면 답이 바로 나올 수 있는데 AI는 숙제를 대신해주는 수단으로 되였다고 한다. 게다가 검색기능을 사용할 줄 알면 쉽고 편리한 AI 작업도우미를 찾을 수 있다고 한다.

AI로 숙제를 하는 것은 부정행위에 속하는가? 교사가 숙제를 낸 리유는 수업내용을 공고히 하고 학생들이 지식에 대한 리해를 심화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학생이 AI로 숙제를 완성하는 것은 시간과 노력을 절약할 수 있지만 내용에 대한 리해를 약화시켜 지식을 습득하는 데 도움이 되지 않는바 자신을 속이고 교사를 속이는 것이다. 문과에 흥취가 없다는 것은 AI 원클릭으로 숙제답안을 생성하는 리유가 될 수 없으며 이러한 방식은 악순환을 일으키고 문과에 더 관심이 없게 만들 뿐만 아니라 지식을 확장하는 데 도움이 되지 않는다.

더 경계해야 할 것은 AI에 과도하게 의존하면 학생들의 사고력을 갉아먹기 쉽다는 것이다. 례를 들어 어떤 학생들은 한 문제를 보고 스스로 생각하지도 않고 바로 AI에게 던져주는데 사고와 추리의 과정이 없이 만들어진 답안을 그대로 가져가는 것은 해답을 완성한 것처럼 보이지만 실제로는 전혀 머리를 쓰지 않은 것이다. 또한 AI로 생성된 답안은 반드시 옳은 것은 아니다. 만약 학생들이 오답을 정답으로 간주하면 잘못된 인식을 형성하고 사고의 기로에서 더 편향될 수 있다. 문제가 생기면 AI를 찾는다면 어찌 창조적 사고를 론할 수 있고 앞으로 학습과 근무를 어떻게 감당할 수 있겠는가?

AI는 학생들의 부정행위수단이 되여서는 안되는바 관건은 학생들이 AI를 옳바르게 사용하도록 인도해야 한다. 교사는 수업과 평가실습에서 기계적인 필사작업을 적절하게 줄이고 더 개방적인 주제를 제시하며 학생들이 AI에 의해 생성된 결과를 새로운 출발점으로 사용하도록 장려하고 학생들이 이 새로운 출발점에서 계속 깊이 생각하고 최적화하며 혁신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이렇게 하면 학생들이 점차 AI 도구를 사용하는 법을 배울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사고력도 단련할 수 있어 그야말로 일거량득이라고 할 수 있다.인민넷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반려견 훈련 전문가로 수많은 인기를 끌었던 보듬컴퍼니 대표 '강형욱'이 직장 내 괴록힘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온라인 곳곳에서 폭로가 이어지고 있어 화제다. 이에 강대표가 출연하고 있는 KBS2 '개는 훌륭하다'는 20일 결방했다. '개는 훌륭하다'가 방송되는 시간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채국범의 장편소설 《머나먼 연》

채국범의 장편소설 《머나먼 연》

채국범의 장편소설 《머나먼 연》은 주식을 위주로 한 금융세계를 소설화했다는 점에서 중국조선족문단의 제재 령역을 보다 넓힌데 큰 가치가 있다. 글속에서 녀주인공과 그 아버지는 기업인으로 국내 실물경제를 가리키고 교수와 ‘나’는 투자자로 국제금융자본을 가리

[독서만필] 상상의 소산, '엉뚱한' 명작 

[독서만필] 상상의 소산, '엉뚱한' 명작 

ㅡ오에겐자부로의 소설 ‹죽은 자의 사치›를 읽다 소설 《죽은 자의 사치》 문학창작에서의 허구는 작가들의 특권이다. 그 특권의 실질이라고 할 수 있는 문학적 상상은 종종 생활의 현실을 작품 속에 예술적 현실로 승화시켜 독자들의 공명을 일으킨다. 최근 그러한 문

할빈상담회 작은 무대가 세계의 큰 무대 보여주었다

할빈상담회 작은 무대가 세계의 큰 무대 보여주었다

5월 16일부터 21일까지 제8회 중국-러시아박람회가 할빈국제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되였다. 같은 시기에 제33회 할빈국제경제무역상담회가 개최되였다. 짧디짧은 며칠사이에 상담회는 가장 좋은 제품, 가장 우수한 기술, 가장 큰 성의를 세계에 펼쳐보였다. 호혜상생의 '큰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