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건/사고
  • 작게
  • 원본
  • 크게

보코하람에 랍치 1년… 《소녀들 아직 살아있다》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15.04.15일 13:26
나이제리아에서 보코하람에 소녀 276명이 집단랍치된지 1년을 맞은 13일(현지시간), 유엔이 보코하람과 이슬람국가(IS) 등이 성폭행을 《전술》로 활용하고있다는 보고서를 발표했다.

유엔은 보고서에서 나이제리아와 이라크, 수리아 등에서 발생한 성폭행은 무장단체들이 위세를 과시하고 이데올로기를 전파하며 자금을 조달하는 전술과 직결돼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대원을 모집하거나 지역사회에 공포감을 심는 수단으로 녀성을 랍치하거나 성폭행을 자행하고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인신매매를 통해 돈벌이를 하고있다고 비판했다.

유엔은 특히 보코하람의 녀학생 집단랍치를 가장 충격적인 사건중 하나로 거론했다. 보코하람은 지난해 4월 14일 나이제리아 동북부 보르노주 치복의 학교 기숙사에서 녀학생들을 랍치했다. 1년이 지났지만 219명의 소녀들은 여전히 돌아오지 못하고있다.

영국 BBC방송은 현지 주민들을 인용해 3주전 보코하람 대원들과 함께 이동하는 이슬람 복장의 소녀 50여명이 목격됐다고 이날 보도했다. 주민들은 《랍치장소에서 80키로메터 떨어진 곳에서 우연히 만났다》면서 《자신들이 치복시의 소녀들이며 큰 집에 갇혀있다고 했다》고 전했다.

나이제리아 시민들은 집단피랍 1년을 맞아 나이제리아 수도 아부쟈에서 소녀들의 귀환과 정부의 적극적인 대응을 촉구하는 침묵시위를 열었다.

유엔아동기금은 지난해 보코하람과 정부군의 충돌로 나이제리아에서 80만명의 어린이들이 피난길에 올랐다고 발표했다.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새로 개통하는 렬차, 환인현서 통화까지 50분 걸린다

새로 개통하는 렬차, 환인현서 통화까지 50분 걸린다

 4월 9월 료녕성과 길림성 잇는 또 한갈래 철도 개통 료녕성 환인만족자치현 경내 전(본계현 전사부)- 환 (환인현) 철도 건설이 6년간의 건설을 거쳐 4월 9월 정식 통차운행에 들어간다. 이 철도는 료녕성과 길림성을 련계하는 또 한갈래 철도로서 환인현에서 심양까지

‘3.18’ 로씨야산불 길림성 부상자 한명 없이 박멸

‘3.18’ 로씨야산불 길림성 부상자 한명 없이 박멸

3월 22일, 길림성응급관리청에 따르면 길림성에서는 ‘3.18’로씨야산불의 국경선 진입을성공적으로 차단하였으며 우리 성에서는 부상자가 한명도 나오지 않았다. 3월 18일 14시 5분경, 훈춘시 경신진과 접경한 로씨야측에서 삼림화재가 발생하여 변경선을 위협했다. 화

길림성 인구당 가처분소득 2만 2798원, 전국 18위

길림성 인구당 가처분소득 2만 2798원, 전국 18위

“국가통계국에서 일전에 공포한 2018년 전국 인구당 가처분소득 순위에서 길림성은 2만 2798원으로 전국 18위를 달렸다”고 길림성인민정부 뉴스판공실에 22일에 전했다. 기자가 료해한데 의하면 길림성은 전국 표준(2만 8228원)보다 5430원이 낮았고 전국 최고수준인 상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