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중국서 한국기업 이미지는 음주·회식·경직된 상하관계"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18.06.14일 09:21
중국에 진출한 한국 기업이 한족 인재를 채용하려면 음주·회식문화와 경직된 상하관계를 개선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 상해지부가 14일 발표한 '주중 한국기업 구직자 성향 분석'에 따르면 구직자의 27.7%가 중국기업과 비교되는 한국기업의 특징으로 '음주·회식문화'를 꼽았다.

'경직된 상하관계'(27.0%), '연수·교육 등 자기계발 기회'(14.7%), '야근 및 주말근무'(12.4%) 등이 뒤를 이었다.

한국기업에 취직하려는 이유는 '회사의 미래 발전 가능성'(21.7%), '회사 규모 및 브랜드 파워'(17.1%), '한국에 대한 좋은 이미지'(16.4%), '이직 시 좋은 경력으로 인정'(14.5%) 등으로 나타났다.

선호하는 기업은 삼성이 19.1%로 가장 높았고, 그다음이 CJ(14.7%), LG(14.7%), 아모레(13.0%), 현대(10.3%) 등이었다.

민족별 기업 선호도를 보면 한족과 조선족은 삼성을 가장 선호했고 한국인 구직자는 CJ에 취업하고 싶다는 답이 가장 많았다.

구직자들은 중국기업이 한국기업보다 경쟁 우위에 있는 분야로 '모바일 결제·인공지능(AI) 등 정보통신'(40.0%), '유통'(15.9%), '전기·전자'(15.5%) 등을 선택했다.

무역협회 상해지부 박선경 부장은 "다소 부정적인 이미지가 한국기업의 조직 문화로 비치는 것 같아 안타깝다"면서 "중국 인재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더 긍정적인 이미지를 쌓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조사는 지난 4월 상하이에서 열린 '주중 한국기업 채용박람회'에 참가한 구직자 465명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응답자의 민족 비중은 한족 58.1%, 한국인 30.3%, 조선족 8.8%, 기타 2.8%다. 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3%
10대 0%
20대 8%
30대 34%
40대 23%
50대 8%
60대 0%
70대 0%
여성 27%
10대 0%
20대 5%
30대 11%
40대 6%
50대 2%
60대 3%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정무봉사 및 디지털화 건설의 새로운 지평 연다

정무봉사 및 디지털화 건설의 새로운 지평 연다

주정무봉사및디지털화건설관리국에서는 발빠르게 성의 ‘세가지 틀어쥐기’동원대회 정신을 전면 관철, 시달하고 세가지 ‘조합 조치’를 잘 시행해 정무봉사 및 디지털화 건설의 새로운 국면을 개척하고 있다. 빅데이터 발전 조합 조치를 잘 시행하고 디지털연변 건설을

연길 도시관리 수준 향상에 알심을

연길 도시관리 수준 향상에 알심을

20일, 해당 부문에서 알아본 데 따르면 연길시는 올해 계속하여 도시관리 수준을 제고하기 위해 환경위생청결작업차량 22대를 새로 증가하고 전 시 61개 사회구역에 물업봉사소을 세우며 무료 주차자리를 증설해 도시기능을 완벽화하고 도시면모를 크게 개선시킬 예정

왕청현 동진촌 정신적 빈곤해탈에 주력

왕청현 동진촌 정신적 빈곤해탈에 주력

지난 13일, 왕청현 왕청진 동진촌 촌부에 들어서니 단층집 높이로 일매지게 늘어선 태양광발전 판넬이 한눈에 안겨왔다. 재작년에 도입해 현재 규모가 5킬로와트, 년간 수익이 4만원에 이르는 태양광발전 판넬은 동진촌을 빈곤에서 해탈시키는 데 일익을 담당한 ‘효자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