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上海 직장인 평균 월급 9723원…전국 1위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19.04.11일 08:29



중국

상하이의 직장인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월급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4월 취업시즌에

맞춰 구인구직 사이트인 58통청(58同城)의 채용연구원에서 ‘2019년 1준기 인재 유동 보고서’를 통해 전국 각 도시의 직장인 월급을

조사했다고 노동보(劳动报)가 전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상하이 기업들의 평균 월급은 9723위안(약 165만원)으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상하이, 베이징, 광저우, 선전 등 중국을 대표하는 4대 도시에서의 취업을 가장 선호했고 항저우, 청두 등 신1선도시에서의 구직 열기가

뜨거웠다.

이번 조사에서

흥미로운 사실은 항저우에서의 구직 열기가 높아지면서 임금 인상도 빠르게 일어났다는 것이다. 올해 1분기 항저우 기업들의 평균 월급은

8684위안(약 147만원)으로 다른 대도시를 제치고 전국 2위를 차지했다.

올해 1분기 구인

수요가 가장 높은 도시는 광저우, 청두, 선전, 베이징, 상하이, 충칭, 항저우, 우한, 정저우, 동관 순으로 나타났다. 수요가 높은 10대

도시는 지난해와 큰 변함이 없어 1선 도시가 여전히 중국 최대의 채용시장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광저우의 경우

지난해보다 기업들의 채용 수요가 약 25% 가량 증가했다. ‘위에강아오(粤港澳, 광동성-홍콩-마카오)대만구’ 발전 계획으로 기업들의 수요가 크게

늘어난 것이 원인이었다. 또한 대도시 틈에서 인재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한 청두(成都)도 주목할 만 하다. 청두시 정부는 2019년을 ‘국제화

운영 환경 건설의 해’로 정하고 도시의 국제화 발전에 박차를 가해 기업들이 관련 인재 유치를 위해 채용시장이 활기를 띄고 있다.

이 외에도 주택

보조, 호적제 완화 등의 정책으로 인재 유치에 나섰던 항저우의 경우 올 1분기 구직자수가 전년 동기대비 35.1% 증가했다. 올 1분기 구직

열기가 가장 뜨거웠던 도시기도 하다.

한편 구직자들이

선호하는 도시는 베이징, 상하이, 광저우, 선전 등 대도시였고 그 중 선전이 1위, 베이징이 2위를 차지했다. 재미있는 사실은 구직자들의 희망

연봉이 가장 높은 곳은 상하이 1위, 베이징이 2위로 나타났다.

이민정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0%
10대 0%
20대 0%
30대 6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40%
10대 0%
20대 20%
30대 0%
40대 2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사진=나남뉴스 배우 구혜선이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를 만나 일침을 듣고 눈물을 흘려 이목을 집중시켰다. 지난 23일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말미에는 배우 구혜선의 다음 주 출연을 알리며 예고편이 먼저 공개됐다. 영상 속 MC 이윤지는 "가수, 작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오빠가 나한테 이럴 수 있나" 유명가수, 열혈팬 노린 '17억 사기' 충격 근황

"오빠가 나한테 이럴 수 있나" 유명가수, 열혈팬 노린 '17억 사기' 충격 근황

사진=나남뉴스 17억원대 사기 혐의로 충격을 안겼던 '디셈버' 출신 가수 윤혁이 결국 6년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지난 23일 인천지법 형사15부(류호중 부장판사)는 선고 공판에서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등 혐의로 구속기소된 윤혁에게 죄질이 나쁘다고 판단하

"기본적인 상도덕 지켜야" 박명수, 지역비하 논란 '피식대학' 측에 일침

"기본적인 상도덕 지켜야" 박명수, 지역비하 논란 '피식대학' 측에 일침

개그맨 박명수가 후배들이 진행하는 유튜브 '피식대학' 지역비하 관련 논란에 대해 일침을 가해 화제다. 지난 24일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에서는 박명수가 전민기와 함께 '검색N차트' 코너를 진행했다. 해당 코너에서 전민기는 최근 있었던 '피식대학' 지역비

"지난해 10만명 방문" 김호중 구속되자 소리길 '한산'... 상가들 어쩌나?

"지난해 10만명 방문" 김호중 구속되자 소리길 '한산'... 상가들 어쩌나?

한산한 '김호중 소리길'…"구속됐으니 철거" vs "철거하면 손해"[연합뉴스] "당장 지난주만 해도 이렇게 한산하진 않았어요."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25일 오후 1시께 찾은 경북 김천시 '김호중 소리길(이하 김호중길)'은 주말을 맞았지만 관광객의 모습을 찾아보기 힘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