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上海 직장인 평균 월급 9723원…전국 1위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19.04.11일 08:29



중국

상하이의 직장인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월급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4월 취업시즌에

맞춰 구인구직 사이트인 58통청(58同城)의 채용연구원에서 ‘2019년 1준기 인재 유동 보고서’를 통해 전국 각 도시의 직장인 월급을

조사했다고 노동보(劳动报)가 전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상하이 기업들의 평균 월급은 9723위안(약 165만원)으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상하이, 베이징, 광저우, 선전 등 중국을 대표하는 4대 도시에서의 취업을 가장 선호했고 항저우, 청두 등 신1선도시에서의 구직 열기가

뜨거웠다.

이번 조사에서

흥미로운 사실은 항저우에서의 구직 열기가 높아지면서 임금 인상도 빠르게 일어났다는 것이다. 올해 1분기 항저우 기업들의 평균 월급은

8684위안(약 147만원)으로 다른 대도시를 제치고 전국 2위를 차지했다.

올해 1분기 구인

수요가 가장 높은 도시는 광저우, 청두, 선전, 베이징, 상하이, 충칭, 항저우, 우한, 정저우, 동관 순으로 나타났다. 수요가 높은 10대

도시는 지난해와 큰 변함이 없어 1선 도시가 여전히 중국 최대의 채용시장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광저우의 경우

지난해보다 기업들의 채용 수요가 약 25% 가량 증가했다. ‘위에강아오(粤港澳, 광동성-홍콩-마카오)대만구’ 발전 계획으로 기업들의 수요가 크게

늘어난 것이 원인이었다. 또한 대도시 틈에서 인재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한 청두(成都)도 주목할 만 하다. 청두시 정부는 2019년을 ‘국제화

운영 환경 건설의 해’로 정하고 도시의 국제화 발전에 박차를 가해 기업들이 관련 인재 유치를 위해 채용시장이 활기를 띄고 있다.

이 외에도 주택

보조, 호적제 완화 등의 정책으로 인재 유치에 나섰던 항저우의 경우 올 1분기 구직자수가 전년 동기대비 35.1% 증가했다. 올 1분기 구직

열기가 가장 뜨거웠던 도시기도 하다.

한편 구직자들이

선호하는 도시는 베이징, 상하이, 광저우, 선전 등 대도시였고 그 중 선전이 1위, 베이징이 2위를 차지했다. 재미있는 사실은 구직자들의 희망

연봉이 가장 높은 곳은 상하이 1위, 베이징이 2위로 나타났다.

이민정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0%
10대 0%
20대 0%
30대 6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40%
10대 0%
20대 20%
30대 0%
40대 2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13기 전인대 4차 회의 북경서 개막

13기 전인대 4차 회의 북경서 개막

3월5일 제13기 전국인민대표대회 제4차 회의가 인민대회당에서 개막했다.리극강 국무원 총리가 정부업무보고를 했다. 신화통신

전국인대 대변인: 중국의 국제방역협력, 아무런 부가적 정치조건도 없다

전국인대 대변인: 중국의 국제방역협력, 아무런 부가적 정치조건도 없다

4일 저녁 제13기 전국인민대표대회 4차회의 기자회견에서 장업수 대변인이 회의 일정과 전인대 관련 업무에 대해 내외신 기자의 질문에 대답했다. 장업수 대변인은 코로나19 백신은 세계적으로 공정하게 배분되고 사용돼야 하며 특히 개도국이 사용가능하고 안전하고

총서기 제일 많이 언급한 단어들:‘발전', ‘경제', ‘혁신', ‘개혁', ‘인민', ‘빈곤해탈'

총서기 제일 많이 언급한 단어들:‘발전', ‘경제', ‘혁신', ‘개혁', ‘인민', ‘빈곤해탈'

2013년부터 습근평 총서기는 8년 사이에‘량회’여러 대표단의 소조 심의에 46차례 참가했는 데 관련 연설에서 제일 많이 언급된 단어들은‘발전', ‘경제', ‘혁신', ‘개혁', ‘인민', ‘빈곤해탈 난관공략'이였다. 출현빈도가 가장 높은 단어는 ‘발전’ 2014년, 귀주대표단에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1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