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정치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섬서 한중시 천한습지공원, 자연의 아름다움을 도시에 융합시켜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24.06.17일 09:55
—한강변 시민들의 행복원



2023년 4월 30일에 찍은 천한습지공원 경치 /신화넷

아침해살이 강물에 비칠 때 왕감은 샤타를 눌러 ‘따오기가 춤추는 한강’의 순간을 렌즈에 담았다.

섬서 한중시 천한습지공원의 초목이 아직 이슬을 머금고 있을 때 왕감 등 촬영애호가들은 이미 카메라를 삼각가에 고정해놓았다. “황새, 백로, 천둥오리는 이미 렌즈의 단골로 되였다.” 왕감은 이렇게 말했다. “며칠전, 펠리컨(卷羽鹈鹕)도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아름다운 풍경은 사람들을 취하게 한다. 그러나 십여년전, 이곳은 도시의 모래채집구간이였다. 도시발전과 생태보호를 총괄계획하여 한강이 도시를 가로 지나는 한중시는 ‘1강2안’(一江两岸) 도시전망계획 구상을 제기했다. 지금은 황량했던 모래사장이 공원으로 변하고 강이 풍경으로 변하여 한폭의 록색화폭이 서서히 펼쳐지고 있다.

2023년 7월, 습근평 총서기는 한강습지공원에 와서 고찰할 때 이곳을 시민들의 ‘행복원’이라고 칭찬하고 나서 “생태공원건설은 자연에 순응하고 습지생태체계의 전반적 보호와 체계적 복원을 강화하며 생태보호를 추진하는 것과 생산, 생활을 상호 융합시키는 것을 촉진함으로써 힘써 환경이 아름답고 친환경적이며 탄소배출이 적고 살기 좋고 관광하기 좋은 생태도시를 건설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총서기의 중요 연설 정신을 깊이 있게 관철 시달하여 우리는 자연의 도리로 습지를 보호하고 자연의 아름다움을 도시에 융합되게 했다.” 한중시1강2안개발관리위원회 판공실 주임 담보군이 말했다.

“저 풀밭을 보세요, 무슨 비결이 있을가요?” 담보군이 비탈을 가리키며 기자에게 물었다. 그곳에는 푸른 풀이 ‘록색주단’을 이루고 작은 꽃들이 사이사이를 장식하고 있었다.

“이 풀밭은 사실 한강의 제방 물맞이 언덕입니다.” 지하 반메터 되는 곳에 철사바구니와 돌로 경질(硬质)구역을 만들어 수분도 보존할 수도 있고 견고하기도 하다고 담보군은 소개했다.

강을 따라 앞으로 가보면 기슭의 자연적으로 형성된 와지에 얕게 고여있는 물에서 취어초가 자라고 있고 자주붓꽃(鸢尾)이 미풍에 나붓기고 있다.

“이렇게 자연에 인공을 더해 만든 ‘비물화원’은 공원에 82곳이 있어요.” 담보군은 말했다. 비물과 지표수는 해면 시설로 층층이 려과되고 정화되여 다시 한강에 흘러든다. 최근 10년, 한강 한중구간의 수질은 계속 우량함을 유지하고 있다.

올 3월말, 71메터 길이의 말단 어도(鱼道)가 완공되여 물이 통했다. 이로써 전체 길이가 2.3키로메터에 달하는 공원의 어류회유(溯游)통로가 전반 관통되였다. 어류는 물을 거슬로올라가 번식할 수 있게 되였고 습지공원의 먹이사슬과 먹이망이 한층 더 복원되였다.

구불구불한 어도를 따라 올라가면 ‘급류-완류’, ‘심담-여울’이 엇바뀌여 분포되여있고 거기에 피여있는 푸른잎의 노란 꽃들은 생기로 넘친다. “지금 이미 잉어들이 떼를 지어 어도에 들어서고 있습니다.” 담보군은 말했다.

모래와 돌은 강의 록색섬으로 되였고 개벌은 친수하천으로 개방되였으며 완만한 비탈은 꽃으로 점철된 잔디밭으로 변했다.

지금 천한습지공원은 약 145.6만평방메터의 록지를 복원했는데 자연수역이 6만평방키로메터, 생태섬이 219개 있다. 이곳에서는 314종의 식물, 30여종의 어류, 90종의 조류가 생장하고 있으며 3갈래의 서행보도가 그 사이를 가로질러 물이 록색 속에 있고 사람이 그림 속에 있는 풍경을 연출한다.

천한습지공원은 생태보너스(红利)를 방출하며 한중시가 전력으로 생태도시를 건설하도록 격려하고 있다—

체계적으로 도시 수계, 수역, 기슭과 습지 등을 복원하고 있다. 2023년 중심도시구역은 51.69만평방메터의 록지가 더해졌다. 배수홍수방지와 비물오수분류 등 프로젝트를 실시하여 도시의 ‘모세혈관’이 원활해져 도시생태기능이 보완되고 있다. 남수북조 중간선공정 수원지보호를 강화하여 ‘한갈래 맑은 물이 영원히 북상’하도록 확보하고 있다.

해질녘, 시민 리창순은 손자를 데리고 약속한 듯 이곳에 나왔다. 그는 오랜 친구와 함께 신체단련을 했고 어린 손자는 스케이트보드를 타는 소년으로 변했다. 멀지 않은 곳의 롱구장, 탁구장에서는 치렬한 각축이 벌어지고 있었다.

“한강변은 행복원입니다.” 리창순은 입을 벌리고 웃었다. “이런 생활이야말로 편안함 그 자체이죠.”

/인민넷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부처핸섬" 뉴진스님 이번엔 부산에 뜬다…부산국제불교박람회[연합뉴스] 서울에서 열린 국제불교박람회와 연등회 행사에서 '뉴진스님' 부캐(본래 정체성이 아닌 부캐릭터)로 신나는 무대를 선보인 개그맨 윤성호가 이번에는 부산에서 디제잉에 나선다. 12일 불교계에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쯔양 지켜주려 받은 돈, 돌려주겠다" 구제역, 충격 고백 들어보니...

"쯔양 지켜주려 받은 돈, 돌려주겠다" 구제역, 충격 고백 들어보니...

사진=구제역 유튜브 채널 유튜버 쯔양을 협박해 거액을 받아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유튜버 '구제역'이 이를 부인하며 해명 방송을 진행했다. 구제역은 12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쯔양님의 잊혀질 권리를 지켜드리지 못한 점, 유튜버들에게 후원금을 지불하며

"멋진 사나이" 김구라 아들 그리, 외가에 '1억' 지원 후 해병대 입대

"멋진 사나이" 김구라 아들 그리, 외가에 '1억' 지원 후 해병대 입대

사진=나남뉴스 방송인 김구라의 아들 그리가 수년간 외가에 금전적으로 지원한 가운데 해병대 입대 소식을 밝혔다. 지난 11일 방송한 채널A '아빠는 꽃중년'에는 55세 늦둥이 아버지가 된 김구라가 27세 큰아들 그리와 함께 친할머니 박명옥 여사를 방문한 모습이 그려

"행복하세요" 심형탁♥사야, 한강뷰 날린 '부모 빚' 이후 되찾은 근황

"행복하세요" 심형탁♥사야, 한강뷰 날린 '부모 빚' 이후 되찾은 근황

사진=나남뉴스 배우 심형탁이 일본인 아내 히라이 사야의 임신 소식과 함께 내년에 부모가 된다고 전했다. 이날 12일 소속사 알로말로 휴메인 엔터테인먼트는 "심형탁과 히라이 사야 부부가 내년에 부모가 된다"라고 기쁜 소식을 알렸다. 이어 관계자는 "히라이 사야는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