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IT/과학 > 과학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세계 최초 4세대 원자력발전소 가동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23.12.08일 11:59



산동성 영성시 화능 석도만의 고온가스로. /신화사

중국의 첫 4세대 원자력발전소(원전)가 상업가동에 들어갔다.

6일 국가에너지국과 중국화능그룹에 따르면 화능 석도만(石岛湾) 고온가스로가 168시간 련속 시험가동을 마치고 정식 가동에 들어갔다. 이는 중국이 자체적으로 지식재산권을 지닌 국가 중대 과학기술 전문 프로젝트의 상징적 성과이자 세계 최초 4세대 원전으로 중국이 4세대 원전기술 분야에서 세계 선두 수준에 도달했음을 의미한다.

화능 석도만 원전회사 총경리 장연욱은 원전은 중국화능이 주도하고 청화대학․중국핵공업그룹이 공동으로 건설했다며 지난 2012년 12월 착공해 2021년 12월 처음으로 전력망을 련결하여 발전하였다고 소개했다.

화능 석도만 원전은 관련 산업사슬 내 설계연구개발, 공정건설, 설비제조, 생산운영 등 500여개 업체를 집결시켜 세계적 핵심기술을 차례로 돌파하여 설비의 국산화률이 90% 이상에 달한다.

이번 공정을 기반으로 중국은 고온가스로 설계,제조,건설,시운전,가동,유지,관리 등 기술을 통합적으로 확보했다. 중국화능과 청화대학은 고온가스로 시운전과 관련해 6대 핵심기술을 공동 연구개발했으며 원자로 건설 및 가동,유지,관리 경험을 지닌 전문인재그룹을 양성했다.

이로써 복제,보급이 가능한 표준화 관리 시스템을 구축하고 특허, 기술표준, 소프트웨어 저작권을 핵심으로 한 자주적 지식재산권 시스템을 마련했다.

/신화사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광동-홍콩-마카오 대만구 건설은 습근평 총서기가 직접 계획, 포치하고 추진해온 중대한 국가전략이다. '광동-홍콩-마카오 대만구 발전계획 요강'이 공식 발표된 5년 동안, 광동-홍콩-마카오 대만구는 국제 일류의 도시권을 건설하는 목표를 향해 박차를 가하여 새로운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흑토지와 대곡창에 관한 대화

흑토지와 대곡창에 관한 대화

흑토지는 흑룡강의 독특한 자원우세이고 농업은 흑룡강의 지주산업의 하나이다. 2월 22일, 야부리포럼 '흑토지와 대곡창' 분포럼에서 어떻게 자원우세를 충분히 발굴하고 흑토지를 보호하며 대곡창을 튼튼히 건설할 것인가가 하는 것이 회의에 참석한 기업가들의 열띤

흑룡강성 러시아에 설립한 첫 로반공방 현판

흑룡강성 러시아에 설립한 첫 로반공방 현판

흑룡강성 교육청이 발표한데 따르면 최근 흑룡강농업공정직업학원-러시아 로반공방(鲁班工坊)이 계약체결식을 가지고 러시아로반공방이 정식으로 현판했다. 이는 흑룡강성이 러시아에 설립한 첫 로반공방으로 앞으로 현지 기업이 필요하는 인재 교육, 농기구기술응용,

야부리 포럼| 단건군:흑룡강에 해마다 오지만 올해가 특별히 화끈했다

야부리 포럼| 단건군:흑룡강에 해마다 오지만 올해가 특별히 화끈했다

"올해는 벤츠가 야부리포럼과 손잡은지 10년이 되는 해이다. 흑룡강성은 해마다 왔지만 올해가 특별히 류달랐다. 올해 '얼빈'의 인기는 외지인들에게는 전설처럼 들렸다. 사실 랭자원이 핫경제가 된 배후에는 빙천설지도 금산은산이라는 리념을 깊이 실행한 성공적인 실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