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28년 전에 집 산 사실 ‘깜빡’한 여성, 결말은?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20.05.23일 08:06



과거 중국 선전에 위치한 주택을 구매해 놓고 28년간 잊고 살았던 여성의 최근 소식이 전해졌다.

22일 복주신문망(福州新闻网)은 28년 전 33만원을 주고 선전의 144평방미터 주택을 구매한 사실을 잊고 살았던 장(张) 씨가 현 가치 600만원의 집을 되찾은 사연을 소개했다.

장 씨는 앞서 주택 구매 사실을 깨닫고 지난 4월 부동산 등기증을 발급받으러 해당 주소지로 갔다. 하지만 뜻밖에 자신이 소유자라고 주장하는 실 거주자가 등장했다.

거주자 림(林) 씨는 처음에는 자신이 과거 20만원을 지불하고 해당 주택을 구매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림씨가 주장하는 20만원의 거래 내역, 계약서 등의 관련 증거가 전혀 발견되지 않자 다시 말을 바꿔 부동산 중개업자가 돈을 받은 뒤 련락이 두절됐다고 주장했다. 자신들도 사기를 당한 피해자라는 것이다.

현재 장 씨의 28년 전 부동산 거래 내역 자료는 이미 확보된 상태다. 이에 따라 장 씨는 부동산 등기증을 발급받을 수 있게 됐다. 이에 장 씨는 거주자인 림씨에게 다음달 6일까지 집을 비워줄 것을 요구했다.

하지만 림씨는 장 씨에게 집을 비워주는 대신 20만 위안(3300만원)의 비용을 보상하라고 나섰다. 그동안 집을 수리한 비용을 물어내라는 것이다.

이에 장 씨는 “수리 비용을 보상하라는 건 말도 안되는 요구”라며 “수리 비용을 주면 지난 28년간의 월세를 요구해도 되는 것이 아니냐”며 반박했다.

이에 대해 변호사는 “거주자가 사기당한 것은 집주인과 인과 관계가 없기 때문에 보상을 하라는 것은 법률적 근거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집주인의 동의 없이 집을 점거한 것이야 말로 불법 행위이기 때문에 오히려 거주자가 시장의 월세 가격에 따라 점거 비용을 집주인에게 지불하는 것이 법률적 책임을 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여러 차례 협상 끝에, 림씨는 끝내 장 씨가 요구한 6월 6일 이전에 집을 비우기로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두 사람의 소유권 분쟁에서 28년 전 집을 산 사실을 ‘깜빡’한 장 씨가 승리하면서 장 씨는 600만원에 달하는 부동산 자산을 거머쥐게 되는 행복한 결말을 맞게 됐다.

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5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5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25%
50대 25%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길림성:‘길거리(地摊)경제’활성화로 '나비효과'

길림성:‘길거리(地摊)경제’활성화로 '나비효과'

인민넷 조문판: 6월 1일 밤 9시, 장춘시 조양구 계림로골목 야시장에서 간단한 먹거리를 판매하는 리씨가 흥분에 겨워 말했다. "나와서 로점을 차리면 더 많은 돈을 벌 수 있다. 길림성당위 서기가 우리 야시장에 와서 음식을 맛보다니 반갑고 기뻤다!” 바로 두시간 전

종남산 원사, 중국은 사태를 숨긴 적이 없으며 사실로 말한다

종남산 원사, 중국은 사태를 숨긴 적이 없으며 사실로 말한다

(흑룡강신문=할빈) 습근평 중국 국가주석이 2일 어떻게 "강대한 공공보건체계를 구축해 인민건강 수호에 강유력한 보장을 제공할 것인가"를 주제로 전문가 학자 좌담회를 소집했다. 종남산(鐘南山) 중국공정원 원사, 광주의과대학 호흡기내과 교수가 발언에서 중국은

EPL 네번째 코로나19 테스트서 양성 반응 첫 ‘제로’

EPL 네번째 코로나19 테스트서 양성 반응 첫 ‘제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가 재개에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 영국언론 데일리메일의 비롯한 복수 언론의 지난 5월 30일 보도에 따르면 프리미어리그내 구성원을 대상으로 하는 코로나19 4차 테스트에 응한 1130명 전원에게서 음성 반응이 나왔다. 지난 5월 28일-29일 이틀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