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연태래산구족구협회 설립 2주년 경축 및 회장 리취임식 진행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1.03.03일 10:50
  



  ▲사진설명: 전임 회장단과 신임 회장단이 기념사진을 남겼다.

  연태시 래산구족구협회 설립 2주년 경축 및 회장 이∙취임식 행사가 1일 저녁 래산구 하이웨이호텔(海悦大厦)에서 24명 회원이 참가한 가운데 진행되었다.



  협회는 이에 앞서 지난 2월 27일에 제1회 회원배대회를 열고 19명 회원이 4개 조로 나뉘어 경기를 진행한바 있다.

  이날 경축행사에서는 그번 경기의 시상식도 겸해 진행했다.

  이어 박성일 총무가 재무보고를 하고 신임 회장단 선출 결과를 발표하였다. 신임 회장에 박영철, 총무에 이일파씨가 당선되었다.

  김문철 초대회장은 이임사를 통해 “초창기부터 물심양면으로 많은 후원을 해준 연태리버천연약물개발유한회사 태영선 사장, 김광성 사장, 연태과옥자동차서비스센터 허동광 사장님을 비롯한 모든 분들에게 감사를 드린다”면서 “향후 족구협회가 가장 멋진 단체로 거듭나도록 회원들이 함께 노력해달라”고 부탁했다.

  박영철 신임회장은 취임사에서 “지난 2년간 많은 수고를 한 김문철 회장과 박성일 총무에게 감사를 드리며 매주 꾸준하게 정기활동에 참여한 회원들과 이번 행사에 후원한 회사및 회원사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행사에서는 김문철 회장과 박성일 총무에게 감사패를 전달했으며 단체 촬영에 이어 만찬이 진행되면서 푸짐한 행운권 추첨 이벤트도 있었다.

  이날 행사에 연태리버천연약물개발유한회사에서 눈과 피부에 좋은 비타민AE, 곡물효소분과 식물유산균분 3일 셋트를 각각 30개씩 후원하였으며, 연태과옥자동차서비스센터에서 자동차 에어컨무료세척카드 10장, 연태원희생물과기유한회사 최대성 사장이 사임당 홍삼액 2박스∙배도라지즙 2박스∙양파 2박스를 후원했다.

  이밖에 차승균∙윤철∙이일파∙송용호 회원이 각 500원씩 지원하고 김영문 회원이 LED마스크 2개, 박영철 회장이 곡물효소분과 식물유산균분 한달셋트 2개, 상하이박방과기유한회사 산둥지사 박성일 대표가 욕창고 10개를 협찬했다.

  연태래산구족구협회는 2019년 3월 1일 7명 회원으로 스타트를 떼어 현재 회원이 28명에 달하고 있다. 그동안 족구협회는 연태리버천연약물개발유한회사에서 유니폼을, 연태과옥자동차서비스센터에서 타올을 지원받아 활동을 펼쳐왔으며 현재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 오후에 연태시체육관 테니스장에서 정기 모임을 하고 있다. 족구협회는 추운 겨울과 뜨거운 여름에도 눈비가 내리는 날을 제외하고는 활동을 견지해왔다. 한편 작년부터 개발구족구협회와 1년에 2번씩 친선경기를 진행하고 있으며 금년에는 칭다오조선족족구협회를 초청하여 친선경기를 진행할 계획이다.

  / 흑룡강신문 박영철 기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33%
50대 67%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북경-치치할행 렬차, 화재로 돌연 운행 정지

북경-치치할행 렬차, 화재로 돌연 운행 정지

4월 10일 북경에서 출발해 할빈 치치할로 가는 K382편 렬차가 길가에서 발생한 큰불로 돌연 운행을 멈추었다. 당시 렬차는 복유현 경내를 지나고 있었다. 길가 갈대밭에서 불길이 일면서 렬차는 운행을 멈추었다. 영상을 보면 궤도 량켠에서 불길이 활활 타오르고 있고

[윤필립칼럼 110] 디즈니만이 하는 것 2

[윤필립칼럼 110] 디즈니만이 하는 것 2

내가 디즈니의 모든 문제를 해결하고 당면한 모든 쟁점을 처리할 전략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욕심이앞서, 결과적으로 그 어떤 것도 우선순위에 올려놓지 못했다. 가장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전달하지도 못했고, 어렵지 않게 이해하고 받아들일 수 있는 비전을

입양한 아들이 데려온 며느리, 알고보니 20년 전 잃어버린 친딸

입양한 아들이 데려온 며느리, 알고보니 20년 전 잃어버린 친딸

결혼식 도중 며느리의 손을 쳐다본 신랑의 어머니는 깜짝 놀라고 말았다. 20년 전 길거리에서 잃어버린 딸이 태여났을 때 생긴 흉터와 너무도 닮은 자국이 있었기 때문이다. 신랑 어머니는 설마설마 하다가 혹시나 싶어 신부 어머니에게 물었다. 혹시 입양한 것이냐고,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1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