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정치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중앙재정 여러가지 조치로 량식류통사업 지지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21.04.12일 10:16
8일에 소집된 국무원 정책 정례 브리핑에서 재정부 경제건설사 부사장 리해남은 중앙재정은 일련의 정책을 내놓아 량식 류통사업을 지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관련 정책을 부단히 조정, 개진하여 지지력도를 높이고 량식 수장제도 개혁을 추진하며 량식 저비 조정 능력을 증강하고 량식 재배농의 리익을 보호하며 국가 량식안전을 보장하는 등 사업에 중요한 작용을 일으켜왔다고 한다.

첫째. 량식수구사업을 참답게 할 것을 지지한다. 벼와 밀 두가지 식량에 대해 최저 수구가격제도를 건립했다. 최저 수구 가격 수준은 국무원의 요구에 따라 절도있게 조정한다. 옥수수, 콩에 대해 ‘시장화 수구+생산자 보조’ 보호제도를 실행한다.

둘째. 량식 축적 사업을 참답게 할 것을 지지한다. 한방면으로 국무원의 포치에 따라 절도있게 중앙 축적 규모와 구조를 최적화, 조정하고 부단히 축적 조정 능력을 증강시킨다. 다른 한방면으로는 상응한 재정 자금을 배정하여 창고 저장 시설의 보수 개조와 지능화 업그레이드를 지지하고 과학적인 량식 저장과 록색화 량식 저장에 기초적 조건을 창조한다.

셋째. 량식산업 발전을 지지한다. 2017년부터 중앙재정은 량질 량식생산 프로젝트를 실시해 중점적으로 량식 생산 후기 봉사체계와 질량 안전 감측 체계 및 ‘중국 량질 량유 ’행동을 지지해왔다. 실시 효과성을 보면 근년의 량질 량식 공급이 부단히 증가되고 있으며 일부 지역성 브랜드 형성을 이끌어냈고 농민의 수입 증가, 기업의 효과성 격상과 소비자 실혜 목표를 실현했다.

이외 중앙재정은 지방정부를 적극 지지하여 량식 류통 사업을 참답게 할 것을 지지하고 있다. 량식 위험 기금 제도를 건전히 했고 지방정부가 량질 량식 프로젝트를 실시할 것을 지지하며 지방에서 량식 창고를 보수 개조하고 지능화 업그레이드하는 것을 지지한다. 동시에 국가에서는 일련의 세수 우대 조치를 내놓아 량식 류통발전을 지지한다.

/래원 신화사 편역 길림신문 김영자기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물을 절약하며 록수천산 함께 건설

물을 절약하며 록수천산 함께 건설

5월 9일부터 15일까지는 제30번째 전국 도시 물절약 홍보주간이다. 올해의 주제는 ‘새로운 발전 리념을 관철하며 절수형 도시를 건설' 하는 것이다. 물은 생명의 원천이자 발전의 근원이다. 우리는 물을 절약하고 보호하는 량호한 습관을 키우고 생활의 세세한 부분까

흑룡강 하천 해빙기 종료

흑룡강 하천 해빙기 종료

최근 흑룡강해사국이 발표한 2021년 봄철 마지막 해빙 보고에 따르면, 흑룡강성내 5528킬로미터 하천들의 얼음이 모두 풀렸고 40일동안 걸린 해빙기의 수상교통 안전감독도 마무리됐으며 수상교통 안전이 전체적으로 안정세를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겨울 결빙

전국 각지 "어머니의 날" 맞아 다채로운 행사

전국 각지 "어머니의 날" 맞아 다채로운 행사

5월 9일, 전국 각지에서는 다채로운 활동을 열고 "어머니의 날"을 맞이했다. /신화넷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1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