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규정을 어긴 92만여개 ‘1인 미디어’ 계정 처리 조치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23.05.28일 13:47
[북경 5월 27일발 신화통신] 기자가 27일, 중앙인터넷안전및정보화위원회 판공실에 따르면 “깨끗 명랑 · ‘1인 미디어’ 혼잡 상태를 엄하게 정돈’하는 전문행동 요구에 따라 3월 10일 이래 각급 인터넷안전및정보화위원회 부문은 각종 규정 위반 ‘1인 미디어’ 계정을 엄숙하게 조사, 처리했다. 웨이보(微博), 텐센트(腾讯), 틱톡, 콰이서우(快手) 등 중점 플래트홈은 정보 내용관리 주체책임을 적극 리행해 법에 따라 약정 대로 ‘1인 미디어’의 요언 날조, 가짜 모조, 규정 위반 영리활동 등 두드러진 문제들을 처리했다. 5월 22일까지 중점 플래트홈은 루계로 규정 위반 정보 141만 900여개를 정리하고 규정 위반 계정 92만 7,600여개를 처리했으며 그중 영구페쇄 계정이 6만 6,600여개였다.

료해에 따르면 전문행동은 요언, 유해 정보, 허위정보를 날조하고 퍼뜨리는 ‘1인 미디어’를 엄하게 단속하고 관변측 기구, 언론매체와 특정인원을 가장하거나 사칭하는 ‘1인 미디어’를 엄하게 조사, 처리함과 아울러 이슈를 타거나 리용, 또는 주목을 유도하거나 규정을 어기고 수익을 내는 ‘1인 미디어’를 전면적으로 단속하여 단계적인 성과를 거두었다.

그중 일부 ‘1인 미디어’가 ‘호모우 사건’, ‘중국전자과학기술그룹 연장근무 사건’, ‘의사가 갓난아이를 거꾸로 들어 학대 의혹이 제기’된 등 열점 화제 사건에서 기회를 타 유언비어를 날조하고 퍼뜨리거나 악의적으로 다루는 등 규정 위반 행위를 엄하게 단속했다. 유언비어를 처음 발표했거나 많이 발표한 ‘1인 미디어’에 대해서는 법에 따라 약정 대로 문을 닫게 했다. 또 류언비어 혹은 허위정보인 줄 알면서도 제멋대로 퍼뜨렸거나 악의적인 선전에 참여한 ‘1인 미디어’에 대해서는 발언 금지, 팬 정리, 수익권 정지 또는 취소 등의 조치를 취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10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사진=나남뉴스 가수 이상민이 어머니가 돌아가신 뒤 전혀 알지 못했던 친동생의 존재를 알게 돼 충격을 받았다. 이날 16일 방송하는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모친상 후 오랜만에 외가 친척들을 만나는 이상민의 모습이 그려진다. 앞서 이상민은 그동안 친척들과 왕래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상해: 세계응접실 첫 대중개방일

상해: 세계응접실 첫 대중개방일

6월 16일, 시민들이 상해세계응집실에서 사진을 찍고 있다. /신화넷 6월 16일, 시민들이 상해세계응접실 야외 관경 플래트홈에서 기념사진을 찍는 모습이다. /신화넷 6월 16일, 첫 대중개방일을 맞이한, 상해 홍구 북외탄에 위치한 세계응접실(会客厅)을 많은 시민들이

중한시범구도시관리국, 방문 봉사로 경영환경 최적화

중한시범구도시관리국, 방문 봉사로 경영환경 최적화

중한시범구의 실외 간판 시설의 품질을 한층 향상시키고 경영 환경을 최적화하며 도시 이미지를 향상시키고 ‘정결, 깔끔, 안전, 질서’의 도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중한시범구의 도시관리국은 방문 봉사의 수준 제고로 '기업 군중이 만족하는' 도시 관리 봉사 품질 형

중국 천연 목장 '치치할' 바비큐, 인기 비결은 '북위 47도'?

중국 천연 목장 '치치할' 바비큐, 인기 비결은 '북위 47도'?

땅거미가 내려앉자 흑룡강성 치치할시에 사람들이 몰려들기 시작한다. 외지에서 온 려행객들이 바비큐 음식점을 찾아 노릇노릇하게 익어가는 소고기를 즐겼다. 지난해 6월 19일 흑룡강성 치치할시의 한 바비큐 음식점에서 고객이 고기를 굽고 있다. (사진/신화통신) 관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