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정치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개혁만이 발전]고수준의 대외개방으로 중국식 현대화를 추진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23.11.16일 11:53



제6회 중국국제수입박람회에 온두라스, 세르비아, 윁남, 남아프리카, 까자흐스딴이 박람회 주빈국으로 국가전에 모습을 보여주었다. /신화사

보다 고수준 개방형 경제의 새로운 체제를 구축하는 것은 우리 나라가 주동적으로 개방으로 개혁을 추진하고 발전을 추진하는 전략적 조치이다. 지난 10년 동안 우리 나라는 외국 자본시장의 접근을 완화하고 제도형 개방을 부단히 확대하며 시장화, 법치화, 국제화의 일류 상업 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노력하고 고수준 개방으로 고품질 발전을 추진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갓 페막된 제6회 중국국제수입박람회는 풍성한 성과를 거두었다. 년간 기준으로 거래 의향액이 784.1 억딸라에 달해 지난해보다 6.7% 늘어나 력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량호한 경영환경은 상해가 외자와 외국 기업을 유치하는 법보이다. 8천억딸라 이상을 관리하는 글로벌 사모펀드 기업의 상해 본사 사무실이 올해 공식 오픈했다.

올해는 자유무역시험구를 건설한 지 10년째 되는 해로서 우리 나라는 선후하여 22개 자유무역시험구를 건설해 동서남북중을 망라하는 개혁개방 혁신 구도를 형성하고 국내 개혁개방의 능력과 수준을 발전시켜 개방형 세계경제 구축을 추진하기 위해 중국의 기여를 하고 중국의 방안을 제공했다.

최근년 ‘일대일로’ 공동 건설을 통해 우리 나라 대외개방의 대문은 갈수록 넓어지고 내륙지역은 ‘수비수’에서 ‘공격수’로 바뀌였으며 연해지역의 개방 발전은 한단계 업그레이드 되고 중국시장과 세계시장의 련계는 더욱 긴밀해지고 있다. 제3회 ‘일대일로’ 국제협력 정상론단 개막식에서 중국은 개방형 세계경제 건설을 지지하고 ‘비단의 길 전자상거래’ 협력 선행구를 만들어 더 많은 국가와 자유무역 협정, 투자보호 협정 등을 협상하련다고 선포했다.

새개발은행 행장 호세프는 ‘일대일로’ 방안은 어느 정도 현대화된 비단의 길이라고 인정했다. 그는 이렇게 말했다. 부동한 국가의 상품, 화물, 가치관, 지식과 기술이 이를 통해 교환되고 있다. ‘일대일로’는 세계 기타 지역의 발전을 돕는 데 주력하고 있다. 이는 또한 이 창의가 남다른 점이기도 하다. ‘일대일로’는 기회를 가져다주었고 발전도상국들은 이 틀내에서 발전을 모색하고 있다. 나는 ‘일대일로’는 비단의 길의 부흥이고 현대 갱신판의 ‘비단의 길’이라고 생각한다.

개혁 심층 추진 10년 동안 우리 나라는 〈역내 전면적 경제 동반자 관계 협정〉을 실시하고 정식으로 〈전면적 진보적 환태평양 동반자 관계 협정〉과 〈디지털경제 동반자 관계 협정〉에 신청 가입했으며 보다 고수준 개방형 경제의 새로운 체제를 구축하기 위해 적극 탐구하고 국제 고기준의 경제무역 준칙과 맞물리는 제도체계와 감독관리 모델을 구축함으로써 쌍무, 역내, 다자 협력을 추진해 일련의 적극적인 성과를 거두었다.

상무부 국제무역경제협력연구원 최위걸 부원장은 보다 넓은 범위, 보다 넓은 분야, 보다 심층적인 수준의 대외개방을 통해 규칙, 규제, 관리, 기준 등 제도형 개방을 안정적으로 확대해야만 더욱 시장화, 법치화, 국제화된 경영환경을 조성할 수 있고 진정으로 보다 고품질의 발전을 실현할 수 있다고 말했다.

/중앙방송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사진=김수찬SNS 가수 혜은이가 딸을 시집보내면서 '장모님'이 됐다. 지난 24일 트로트 가수 김수찬은 자신의 SNS를 통해 혜은이와 함께 찍은 사진을 업로드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혜은이는 곱게 한복을 차려입고 활짝 웃고 있었다. 김수찬은 "혜은이 누나의 따님 결혼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흑룡강: '인기' 빙설, 왜 '지속적으로 인기'를 끌까?

흑룡강: '인기' 빙설, 왜 '지속적으로 인기'를 끌까?

이번 빙설시즌에 흑룡강은 어느 정도 인기를 끌었을까? 먼저 두조의 데이터를 보자. 2024년 양력설기간 동안 흑룡강성은 총 661만 9000명의 관광객을 유치하여 전년 대비 173.7% 증가했으며 관광 수입은 69억 2000만원으로 전년 대비 364.7% 증가했다. 방금 끝난 음력

백년통상구 수분하시 정월대보름 불꽃놀이 개최

백년통상구 수분하시 정월대보름 불꽃놀이 개최

정월대보름밤의 일월호반에는 불꽃이 휘황찬란하고 인파가 밀물과 같았다. 2월 24일 밤, 수분하시 정월대보름축제 불꽃놀이가 북해공원 일월호에서 열려 대중의 정신문화 생활을 풍부하게 하고, 즐겁고 화목하며 경사스러운 축제 분위기를 조성하여 수분하의 인기, 소비

'쵸몰랑마봉의 고향'에서 '빙설의 고향'으로 떠나는 시가체광광설명회 할빈서 열려

'쵸몰랑마봉의 고향'에서 '빙설의 고향'으로 떠나는 시가체광광설명회 할빈서 열려

룡강과 서장에 꽃등불이 비치고, 두 고향이 한데 모였다. 2월 25일, 시가체시(日喀则市) 인민정부와 흑룡강성 제8진서장지원작업팀이 주최하고 시가체시관광발전국이 주관하고 씨트립 그룹이 후원하고 흑룡강성 문화관광청이 지원하는 '룡장정견, 량향정원' 시가체관광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