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교육/학술
  • 작게
  • 원본
  • 크게

교육부 전국 긴급구조 교육시범학교 1000개 선정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23.12.01일 08:26
일전 교육부는 공식사이트를 통해 ‘제2기 전국 학교 긴급구조교육 시범 건설과 관리 사업을 잘할 데 관한 통지’를 발표하고 1000개 시범학교 명단을 발표했다.

20차 당대회 정신을 깊이있게 관철하고 ‘새시대 학교 위생및건강교육 사업을 전면 강화하고 개진할 데 관한 교육부 등 5개 부문의 의견’을 시달하며 청소년 긴급구조교육 행동계획을 깊이있게 실시하기 위해 이번 ‘통지’를 발부했다고 취지를 밝혔다. 긴급구조 시범학교는 각급 각류의 학교들을 모두 포함했는데 시범주기는 2년이다.

‘통지’는 ‘제2기 전국 학교 긴급구조교육 시범사업 지침’을 함께 발부하면서 총체적 요구, 중점임무 2개 면으로 시범사업 추진을 포치했다. 총체적 요구는 학생들의 건강소양 제고를 핵심으로 하고 긴급구조 관념, 지식과 기능 보급을 중점으로 하며 교정 응급구호 능력 제고를 목표로 삼고 긴급구조 시설설비 배치를 추동하고 청소년과 교직원들의 긴급구조교육 강습을 강화하며 학교 긴급구조교육의 육성체계를 보완하는 것이다.

중점임무는 6개 면으로 제기했다. 사업기제를 완벽히 하고 교원대오를 강하게 건설하며 긴급구조 강습을 전개하고 강습기지를 건설하며 전문가 대오를 구성하고 선전 강도를 높인다.

시범학교 시험주기가 끝나면 평가에서 합격된 학교들이 ‘전국 긴급구조교육학교’ 칭호를 받게 된다.

신화넷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신랑수업'에 출연하고 있는 배우 서윤아가 김동완의 악성 팬으로부터 받은 충격적인 수준의 악성 메시지를 공개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2일, 서윤아는 자신의 SNS 스토리를 통해서 신화 김동완의 팬으로 받은 도 넘은 악성 메시지를 공개했다. 서윤아에게 입에 담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아픈 줄도 몰라” 배우 오윤아 갑상선암 투병 고백

“아픈 줄도 몰라” 배우 오윤아 갑상선암 투병 고백

배우 오윤아(43) 레이싱모델 출신의 배우 오윤아(43)가 방송을 통해 13년 전에 갑상선암으로 투병했던 사실을 고백한다. 특히 오윤아는 갑상선암으로 투병했을 당시 약 6개월 동안 말을 하지 못했었다고 털어놓으면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오윤아는 4월 15일(월) 오후

“입대합니다” NCT 태용 현역 입대, 삭발 사진 공개

“입대합니다” NCT 태용 현역 입대, 삭발 사진 공개

보이그룹 NCT의 멤버 태용 보이그룹 NCT의 멤버 태용(28)이 오늘 현역으로 입대했다. 태용의 입대는 NCT 멤버 가운데 처음이다. NCT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태용은 4월 15일(월) 오전, 해군 현역으로 입대하기 위해 신병 교육대에 입소했다. 안전사고 예방

청화대학, 반도체 령역에서 중요한 돌파 취득!

청화대학, 반도체 령역에서 중요한 돌파 취득!

11일, 청화대학에서 료해한 데 따르면 대규모 광전스마트계산 난제에 비추어 청화대학 전자공학과 부교수 방로 연구팀, 자동화학과 대경해 원사 연구팀은 전통적인 전자심도계산공식을 버리고 다른 방법을 개척했다고 한다. 그들은 분산식 광도계산구조를 최초로 창조하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