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은행기구, 3년간 빈곤해탈 지역에 19.7만억원의 대부금 방출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24.02.13일 16:15
국가금융감독관리총국에 따르면 빈곤해탈 난관돌파 성과를 공고히 하고 확장하는 사업에 대한 금융 지원을 착실하게 하기 위하여 금융감독관리총국은 사업기제를 건전히 하고 금융 지원정책을 보완하며 중점지역과 중점군체에 대한 금융봉사의 질적 효과를 힘써 제고하고 빈곤해탈 지역과 빈곤해탈 군중의 내생 발전동력을 확실하게 증강시키기에 진력해왔다.

최근 3년간 은행기구는 빈곤해탈지역에 루계로 19. 7만억원의 대부금을 내보내고 대출 잔액이 년평균 14.4% 증가되였다.

금융감독관리총국은 금융기구가 신용대출 방출을 증가하고 대출 리률을 낮추며 특색농산물 보험을 적극 발전시키고 빈곤해탈지역의 우세 특색산업을 공고히 하고 제고하도록 인도했다. 최근 3년간 농업보험은 빈곤해탈 지역에 루계로 4.3만억원의 위험 보장을 제공하여 년평균 7% 증장시켰다.빈곤해탈 인구를 상대한 소액 신용대출은 루계로 2778억원을 발급하여 빈곤해탈가구 및 재빈곤 방지 감시 측정 대상 651만가구를 지원하였다.

기초금융봉사면에서 현재 전국 현역의 은행기구 피복률은 100%에 도달, 향진의 은행기구 피복률은 97.93% 에 달하며 행정촌은 기본적으로 금융봉사를 전면적으로 포괄하게 된다.

/신화사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10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중공중앙 정치국 상무위원이며 전국인대 상무위원회 위원장인 조락제는 11일 평양에서 조선로동당중앙 정치국 상무위원이며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장인 최룡해와 회담했다. 조락제는 다음과 같이 표했다. 중·조 전통적 우의는 량당과 량국 로일대 지도자들이 직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상종못할 인간들, 천벌 받는다" 김그림, 故박보람 가짜뉴스에 분노

"상종못할 인간들, 천벌 받는다" 김그림, 故박보람 가짜뉴스에 분노

故박보람이 갑작스럽게 쓰러져 알 수 없는 사인으로 유명을 달리한 가운데, 평소 그의 절친으로 알려져 있는 가수 김그림이 가짜뉴스를 퍼뜨리는 유튜버들을 향해 분노했다. 지난 13일, 김그림은 자신의 SNS를 통해 "인공지능AI 목소리로 자극적인 제목과 섬네일을 넣

"염산 뿌리겠다" 서윤아, 김동완 악성팬에 받은 협박메시지 충격공개

"염산 뿌리겠다" 서윤아, 김동완 악성팬에 받은 협박메시지 충격공개

'신랑수업'에 출연하고 있는 배우 서윤아가 김동완의 악성 팬으로부터 받은 충격적인 수준의 악성 메시지를 공개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2일, 서윤아는 자신의 SNS 스토리를 통해서 신화 김동완의 팬으로 받은 도 넘은 악성 메시지를 공개했다. 서윤아에게 입에 담

"금융맨 손잡고 행진" 강지영 아나운서, 결혼식 사진보니 '여신인가?'

"금융맨 손잡고 행진" 강지영 아나운서, 결혼식 사진보니 '여신인가?'

JTBC 강지영 아나운서가 지난 13일 '봄을 닮은' 금융맨과 웨딩마치를 올렸다. 지난달 10일, 강지영은 자신의 SNS를 통해서 "오는 4월 따뜻한 봄을 닮은 사람과 결혼한다"고 알렸고 13일, 드디어 강지영은 품절녀 대열에 합류했다. 강지영의 남편은 금융계 종사자로 알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